You are here

주당 36시간 초과근무 업무상 재해,..30대 홈쇼핑 직원 돌연사.

“주당 36시간 초과근무 업무상 재해”에 대해 알아볼게요!!!!

法 “주당 36시간 초과근무로 사망한 30대… 업무상 재해 인정”, 이뉴스투데이

  1. 과도한 업무량에 시달린 끝에 돌연사한 30대에게 법원이 업무상 재해를 인정해야 한다고 판단했다.
  2. <사진출처=이뉴스투데이 DB>.
  3. [이뉴스투데이 권준희 기자] 과도한 업무량에 시달린 끝에 돌연사한 30대에게 법원이 업무상 재해를 인정해야 한다고 판단했다. .

출처: 이뉴스투데이: http://www.enewstoday.co.kr/news/articleView.html?idxno=1051108




法 “주당 36시간 초과근무 끝에 돌연사 30대, 업무상 재해 인정하라”, 스타서울TV

  1. 서울행정법원 행정11부(하태흥 부장판사)는 홈쇼핑 회사에서 일하다 숨진 A씨의 유족이 “유족급여 및 장의비를 지급하지 않기로 한 처분을 취소하라”며 근로복지공단을 상대로 낸 소송에서 원고 승소로 판결했다고 30일 밝혔다.
  2. 유족은 A씨의 사망이 업무상 재해라며 유족급여와 장의비를 청구했으나 ‘업무와 재해 사이의 인과관계를 인정하기 어렵다’는 이유로 거부당하고 감사원에 낸 심사 청구마저 기각되자 소송을 냈다.
  3. 재판부는 “과중한 업무와 스트레스로 인해 A씨의 기존 질환인 고지혈증, 관상 동맥 질환(동맥경화) 등이 자연적인 진행 속도 이상으로 급격히 나빠졌고 그 결과 사망했다고 보는 게 타당하다”며 유족의 손을 들어줬다.

출처: 스타서울TV: http://www.starseoultv.com/news/articleView.html?idxno=457304




‘주 36시간 초과근무’ 급사한 홈쇼핑 직원…法 “업무상 재해”, 이데일리

  1. (사진=연합뉴스)[이데일리 이재호 기자] 주당 60시간씩 근무하며 과중한 업무 부담과 스트레스로 급사한 30대 홈쇼핑 직원에 대해 업무상 재해를 인정해야 한다는 법원 판결이 나왔다.서울행정법원 행정11부(하태흥 부장판사)는 홈쇼핑 회사에서 일하다가 사망한 정모씨 유족이 근로복지공단을 상대로 낸 소송에서 원고 승소로 판결했다.유족은 정씨의 사망이 업무상 재해에 해당한다며 유족급여와 장의비를 청구했지만 근로복지공단은 “업무와 재해 사이 인과관계를 인정하기 어렵다”고 부지급 처분했고 감사원에 청구한 심사도 기각됐다.이에 대해 재판부는 “피고가 원고에 대해 한 유족급여 및 장의비 부지급 처분을 최소한다”고 판결했다.
  2. 부검 결과 사인은 허혈성 심장질환과 이와 한꺼번에 일어난 심근염으로 확인됐다.정씨는 2004년 홈쇼핑 회사에 입사한 이후 2009년부터 사망 직전인 2013년 11월까지 판매기획팀에서 근무했다.
  3. 정씨는 업무 부담을 호소하며 고객서비스팀으로 부서 이동했지만 업무 인수인계 등의 이유로 초과근무를 지속했다.재판부는 “정씨가 사망 당시 37세로 젊었고 과거 흡연력이 있지만 재해 무렵에는 금연하고 있었다”며 “과도한 정도의 음주를 하지 않았던 것을 고려할 때 과로와 스트레스 이외에 달리 사망의 유인이 됐다고 볼 특별한 사정은 드러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이어 “과로와 스트레스로 기존 관상동맥 질환이 자연적인 진행속도 이상으로 악화돼 사망에 이르게 됐으므로 사망과 업무 사이에 상당 인과관계가 있다”며 “원고의 유족급여 및 장의비 지급을 거부한 처분은 위법하다”고 판시했다.이재호 (haohan@edaily.co.kr)<ⓒ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출처: 이데일리: http://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18&aid=0003814028




법원, ‘주당 36시간 초과근무 업무상 재해’ 판단, MBN

  1. 주당 36시간 초과근무 업무상 재해/사진=연합뉴스한 주 동안 36시간 초과근무를 하는 등 격무에 시달린 끝에 돌연사한 30대에게 업무상 재해를 인정해야 한다는 법원 판단이 나왔습니다.서울행정법원 행정11부(하태흥 부장판사)는 홈쇼핑 회사에서 일하다 숨진 A씨의 유족이 “유족급여 및 장의비를 지급하지 않기로 한 처분을 취소하라”며 근로복지공단을 상대로 낸 소송에서 원고 승소로 판결했다고 30일 밝혔습니다.A씨는 2013년 12월 22일 새벽 귀가해 잠들었다가 오전 2시 30분께 심장 발작을 일으켜 응급실로 옮겨졌으나 이날 36세의 나이로 숨졌습니다.
  2. 부검 결과 사인은 허혈성 심장질환과 이와 한꺼번에 일어난 심근염으로 나타났습니다.2004년 홈쇼핑 회사에 입사한 A씨는 상품 판매를 기획하는 부서에서 일하다가 2013년 12월 1일 고객 서비스팀으로 자리를 옮겼는데, 숨지기 수개월 전부터 과중한 업무에 시달렸습니다.상품 판매 기획 부서는 월별 판매 목표치뿐 아니라 일 단위와 주 단위로 실적을 비교해 A씨가 평소 심한 스트레스를 받은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3. 특히 업무를 나눠서 하던 직장 동료가 병가를 내면서 A씨의 업무는 더 늘었습니다.고객 서비스팀으로 옮긴 뒤에도 A씨는 업무를 인계해주기 위해 자주 초과근무를 했는데, 숨지기 직전 1주일 동안에는 36.16시간 동안 초과근무를 했습니다.A씨가 판매 기획 부서에서 맡았던 업무는 이후 인원을 3명으로 늘렸는데도 업무 시간이 하루 평균 12시간에 달해 후임자가 1년 6개월 만에 사직했습니다.유족은 A씨의 사망이 업무상 재해라며 유족급여와 장의비를 청구했으나 ‘업무와 재해 사이의 인과관계를 인정하기 어렵다’는 이유로 거부당하고 감사원에 낸 심사 청구마저 기각되자 소송을 냈습니다.재판부는 “과중한 업무와 스트레스로 인해 A씨의 기존 질환인 고지혈증, 관상 동맥 질환(동맥경화) 등이 자연적인 진행 속도 이상으로 급격히 나빠졌고 그 결과 사망했다고 보는 게 타당하다”며 유족의 손을 들어줬습니다.이어 “비교적 젊은 나이였던 점, 과거 흡연했으나 숨질 무렵에는 금연하고 있었고 지나친 음주는 하지 않았던 점을 고려하면 과로와 스트레스 외에 사망원인이 됐다고 볼 특별한 사정이 드러나지 않는다”고 설명했습니다.[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출처: MBN: http://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57&aid=0001117623

“주당 36시간 초과근무 업무상 재해”..30대 홈쇼핑 직원 돌연사, 한국경제

  1. 주당 36시간 초과근무 업무상 재해 (사진=DB) 주당 36시간 초과근무를 하는 등 격무에 시달리다 돌연사한 30대에게 업무상 재해를 인정해야 한다는 판결이 나왔다.30일 서울행정법원 행정11부(하태흥 부장판사)는 홈쇼핑 회사에서 일하다 숨진 A씨의 유족이 “유족급여 및 장의비를 지급하지 않기로 한 처분을 취소하라”며 근로복지공단을 상대로 낸 소송에서 원고 승소로 판결했다고 밝혔다.A씨는 지난 2013년 12월22일 새벽 귀가해 잠들었다가 오전 2시 30분께 심장 발작을 일으켜 응급실로 옮겨졌으나 이날 36세의 나이로 숨졌다.
  2. 부검 결과 사인은 허혈성 심장질환과 이와 한꺼번에 일어난 심근염으로 나타났다.2004년 홈쇼핑 회사에 입사한 A씨는 상품 판매를 기획하는 부서에서 일하다가 2013년 12월1일 고객 서비스팀으로 자리를 옮겼는데, 숨지기 수개월 전부터 과중한 업무에 시달렸다.상품 판매 기획 부서는 월별 판매 목표치뿐 아니라 일 단위와 주 단위로 실적을 비교해 A씨가 평소 심한 스트레스를 받은 것으로 파악됐다.
  3. 특히 업무를 나눠서 하던 직장 동료가 병가를 내면서 A씨의 업무는 더 늘었다.고객 서비스팀으로 옮긴 뒤에도 A씨는 업무를 인계해주기 위해 자주 초과근무를 했는데, 숨지기 직전 1주일 동안에는 36.16시간 동안 초과근무를 했다.

출처: 한국경제: http://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15&aid=0003762748

>글 저작권과 뉴스 요약 관련 확인하기

출처 5개 신문사
이데일리 한국경제 이뉴스투데이 스타서울TV MBN

자료 출처:

http://m.news.naver.com/

답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