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are here

정규재 tv 박근혜,박근혜 인터뷰 정규재TV 스피커만 키운 공영방송.

“정규재 tv 박근혜”에 대해 알아볼게요!!!!

박근혜 인터뷰 정규재TV 스피커만 키운 공영방송, 미디어오늘

  1. [비평] 박근혜 대통령의 정규재TV 인터뷰, JTBC·TV조선은 발언 팩트체크하는데 공영방송은 ‘받아쓰기'[미디어오늘 금준경 기자]선긋기, 물타기를 통한 보수층 결집.
  2. MBC는 26일 자정뉴스인 뉴스24에서 “박근혜 대통령은 최순실 게이트와 관련해 수많은 오해와 허구, 거짓말들이 산더미처럼 쌓여있다고 주장했다”면서 “탄핵의 근거도 매우 취약하다고 강조했다”고 보도했다.
  3. 25일 KBS 뉴스9는 “박 대통령은 먼저,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은 오해와 허구, 거짓말이라며 탄핵 근거가 매우 취약하다고 주장했다”고 보도했다.

출처: 미디어오늘: http://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06&aid=0000085028




정규재 “정윤회 ‘밀회설’도 돌직구로 물었다” 박근혜 인터넷TV 출연 소회, 이뉴스투데이

  1. 정규재 한국경제신문 주필이 인터넷방송 ‘정규재TV’를 통한 박근혜 대통령과의 인터뷰 후 소회를 밝혔다.
  2. [이뉴스투데이 유경아 기자] 정규재 한국경제신문 주필이 인터넷방송 ‘정규재TV’를 통한 박근혜 대통령과의 인터뷰 후 소회를 밝혔다.
  3. 정규재 주필은 지난 25일 박근혜 대통령과의 인터넷TV 인터뷰 영상을 공개하기 직전 업로드한 영상에서 “내가 가서 스트레이트(직구)로 물어야 대통령의 이야기를 들을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다”면서 “‘정윤회와 밀회를 했냐, 정유라가 당신의 딸이라는 말이 있다, 진짜냐’ 등의 질문을 했다”고 말했다.

출처: 이뉴스투데이: http://www.enewstoday.co.kr/news/articleView.html?idxno=686456




최순실 고함→박근혜 인터뷰→이경재 특검 비난…설날 밥상머리 여론 노렸나, 스포츠경향

  1. 옆에서 한 시민이 ‘최순실은 민주주의를 말할 자격이 없다’고 주장하며 시위를 하고 있다.김영민 기자이후 26일 최순실씨 측 이경재 변호사는 기자회견을 열어 특검이 최씨가 특검 소환 조사 중 부당한 대우를 당했다며 특검 수사 전반을 조목조목 비난했다.
  2. 그동안 특검이 최씨에 대해 ‘강압 수사’를 하고 있다고 주장해온 것과 맥을 같이 한다.특히 이 변호사는 박근혜 대통령의 대기업 뇌물수수 의혹에서 박 대통령과 최씨가 공모 관계인지를 비롯해 쟁점이 된 사실관계와 법리는 거의 거론하지 않았다.
  3. 이날 인터뷰는 박 소장이 ‘3월13일 이전’ 탄핵 결정 필요성을 제기한 직후에 실시됐고, 공교롭게도 최순실씨가 특검에 소환되며 “여기는 더는 자유민주주의 특검이 아니다”고 고함을 지른 시점과도 겹쳤다.

출처: 스포츠경향: http://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144&aid=0000473258




유승민 “박근혜 인터뷰, 납득이 안돼”, 뉴시스

  1. 【서울=뉴시스】김진아 기자 = 바른정당 유승민 의원이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대선 출마 선언을 하고 있다.
  2. bluesoda@newsis.com【서울=뉴시스】홍세희 기자 = 유승민 바른정당 의원은 26일 박근혜 대통령의 인터넷방송 ‘정규재 TV’와의 인터뷰를 두고 “납득할 수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3. 유 의원은 이날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열린 대선출마 선언식 직후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혔다.

출처: 뉴시스: http://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03&aid=0007738000

朴대통령, 설 연휴 민심 동향 살피며 추가 여론전 고민, 뉴시스

  1. 전날 인터넷 방송을 통한 장외 여론전에 나선 박 대통령은 우선 설 연휴 기간 지지층 결집 등 민심 추이를 살펴볼 것으로 전망된다.
  2. 이에 따라 박 대통령은 설 ‘밥상머리 민심’ 동향과 보수층의 세 결집 추이를 살피면서 추가 여론전을 위한 적절한 시기와 방법 등을 고민할 것으로 보인다.
  3. 박 대통령 측은 이에 대한 답을 아직 내놓지 않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는데 시간과 장소를 놓고 줄다리기가 벌어질 수 있다.

출처: 뉴시스: http://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03&aid=0007737990

>글 저작권과 뉴스 요약 관련 확인하기

출처 4개 신문사
미디어오늘 이뉴스투데이 뉴시스 스포츠경향

자료 출처:

http://m.news.naver.com/

답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