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are here

배드민턴 성지현, 여자단식 8강 진출 세계랭킹 1위 캐롤리나 마린과 격돌.

“배드민턴 성지현”에 대해 알아볼게요!!!!

배드민턴 성지현, 여자단식 8강 진출 ‘세계랭킹 1위 캐롤리나 마린과 격돌’, 국제신문

  1. 성지현(25·MG새마을금고)이 여자 단식 8강 진출에 성공했다.성지현은 16일(이하 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리우센트로 파빌리온 4에서 열린 배드민턴 여자 단식 16강전 린다 제치리(불가리아)와의 경기에서 2-0(21-15 21-12)으로 완승했다.세계랭킹 7위에 올라있는 성지현의 8강 상대는 랭킹 1위 카롤리나 마린(스페인)이다.
  2. 앞서 성지현은 올림픽 전 진행된 인터뷰에서 “2016 리우 올림픽 단상 위에서 애국가 한 번 들어 봐야죠”라며 각오를 밝혔다.이어 “올림픽에서 좋은 성적을 거두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3. 리우 올림픽 정상에 올라서서 애국가를 들어보는 것이 소원”이라고 덧붙였다.이영실 에디터.

출처: 국제신문: http://www.kookje.co.kr/news2011/asp/newsbody.asp?code=0600&key=20160817.99002005611




배드민턴 성지현, 8강 진출! 이용대-유연성 아쉬움 날린다…’세계랭킹 1위’와 격돌, 스타서울TV

  1. 리우 올림픽 배드민턴 여자 단식 성지현 선수가 불가리아의 린다 제치리를 꺾고 8강에 진출했다.
  2. 하지만 성지현을 비롯해 남자 단식 손완호가 8강에 진출해 희망의 불씨를 살려가고 있다.
  3. 성지현은 8강전에서 세계랭킹 1위 카롤리나 마린(스페인)을 이겨야 한다.

출처: 스타서울TV: http://www.starseoultv.com/news/articleView.html?idxno=420664




정경은-신승찬, 여자복식 동메달 결정전서 중국과 대결, 마이데일리

출처: 마이데일리: http://m.sports.naver.com/rio2016/news/read.nhn?oid=117&aid=0002803524




[리우올림픽] ‘8강 진출’ 배드민턴 성지현 “금메달 목표로 열심히 했다”, MBN

  1. 배드민턴 국가대표 성지현이 여자 단식 8강에 진출한 가운데, 올림픽 경기에 앞서 다진 성지현의 각오가 눈길을 끌고 있다.성지현이 16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의 리우센트루 파빌리온4에서 열린 여자 단식 16강전에서 불가리아 린다 제치리를 상대로 2-0 완승을 거뒀다.
  2. 성지현은 15-15로 맞선 상황에서 제치리를 15점으로 묶어놓고 6점을 획득하며 1세트를 따냈다.
  3. 앞서 성지현은 리우 올림픽이 열리기 전인 6월, 태릉선수촌에서 열린 리우 올림픽 배드민턴 대표팀 미디어 행사에서 “쉽진 않겠지만 금메달을 목표로 열심히 훈련할 것”이라고 각오를 다졌다.또한 자신감이 많이 올라와 있는 상태라며 그는 “올림픽에 대한 간절함이 있다”고 말했다.온라인 이슈팀 mkculture@mkculture.com< Copyright ⓒ MBN(www.mb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출처: MBN: http://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999&oid=057&aid=0001007566

[리우올림픽]배드민턴 성지현, 제2의 방수현 될까?…”특명, 랭킹1위 격파하라”, 미디어펜

  1. [미디어펜=신진주 기자]배드민턴 여자 단식 성지현이 8강서 세계 랭킹 1위 카롤라인 마린과 대결을 펼친다.
  2. ▲ 배드민턴 여자 단식 성지현이 8강서 세계 랭킹 1위 카롤라인 마린과 대결을 펼친다.
  3. 16일 성지현은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리우센트로 파빌리온4에서 열린 여자 단식 16강전에서 불가리아의 린다 제치리를 2대0으로 꺾으며 8강에 올랐다.배드민턴 성지현은 오는 17일 세계랭킹 1위인 스페인의 카롤라인 마린과 격돌한다. 배드민턴 성지현 선수는 태릉선수촌에서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여자 단식에서 방수현 선배 이후로 금메달이 있지 않기 때문에 차근 차근 준비 잘해서 방수연 선배님의 뒤를 이어 올림픽에서 최고의 자리에 올라 애국가를 한번 들어보고 싶다”고 포부를 전했다.이어 성지현은 “그 동안 제2의 방수현이라는 말을 듣는 선수들이 많았다.

출처: 미디어펜: http://www.mediapen.com/news/view/177976

>글 저작권과 뉴스 요약 관련 확인하기

출처 5개 신문사
미디어펜 마이데일리 MBN 스타서울TV 국제신문

자료 출처:

http://m.news.naver.com/

답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