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are here

이재용 영장 재청구, 변수…뇌물수사 분기점.

“이재용 영장 재청구”에 대해 알아볼게요!!!!

이재용 영장 재청구 변수…뇌물수사 분기점, YTN

  1. 이 부회장의 구속영장 재청구 여부가 조만간 결정될 예정인 가운데, 이번 주가 중요한 분기점이 될 전망입니다.
  2. [기자] 박영수 특검팀의 당면 과제는 이재용 부회장의 구속영장 재청구 여부입니다.
  3. 물론, 이 부회장에 대한 영장 재청구를 포기할 경우, 특검 수사는 뇌물수수 혐의의 주범격인 박 대통령으로 직행하는 데 집중될 전망입니다.

출처: YTN: http://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52&aid=0000961638




[TF비즈토크] ‘지옥과 천당’ 오간 이재용, 표정에서 드러났다, 더팩트

  1. 실제 이재용 부회장의 영장 기각 당시 삼성 분위기는 어땠을까요? 현장 이야기를 들어보겠습니다.법원이 이재용 부회장의 영장 심사를 진행하고 있는 가운데 서울구치소 앞에 취재진 및 삼성그룹 미래전략실 관계자들이 대기하고 있다.
  2. -이재용 부회장은 삼성 관계자의 동행 없이 홀로 구치소에 들어가 있었나 봐요? -맞습니다.
  3. 취재진과 삼성 관계자들은 한 시간 동안 대형을 이루며 이재용 부회장을 기다렸습니다.

출처: 더팩트: http://news.tf.co.kr/read/economy/1673895.htm




시간 ‘절반’ 남은 특검, 남은 과제는?, 뉴스1

  1. 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삼성 뇌물·블랙리스트·정유라 이대특혜 중점 수사4차례 소환 불응한 최순실, 체포영장 청구 방침(서울=뉴스1) 이후민 기자 =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를 수사하고 있는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23일이면 수사개시 34일째로 총 70일간인 공식 수사기간의 절반을 지나게 된다.특검팀은 지난달 21일 공식 현판식을 시작으로 정식 출범한 이후 삼성과 최순실씨(61·구속기소), 박근혜 대통령으로 이어지는 뇌물수수 의혹과 소위 ‘블랙리스트’로 불리는 문화계 지원배제명단 수사를 핵심에 두고 한 달여의 시간을 숨돌릴 틈 없이 달려왔다.삼성 관련 수사에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49)의 구속영장이 기각되면서 잠시 주춤한 특검팀은 블랙리스트로 ‘몸통’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78)과 조윤선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51)을 구속하며 다시 추진 동력을 얻었다.
  2. 22일을 기준으로 지금까지 특검이 구속한 인사는 Δ삼성합병 특혜의혹 1명 Δ정유라 이화여대 특혜 비리 4명 Δ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5명 등 총 10명이다.특검은 이밖에 Δ최씨의 국정농단 Δ비선진료 및 박 대통령의 세월호 7시간 행적 Δ최순실씨 일가 재산형성 과정 의혹 Δ미르·K스포츠재단 출연 대기업 수사 등 특검법상 정해진 14개의 사건과 팀 출범 후 제기된 추가 의혹, 고발이 접수된 사건 등을 계속해서 수사하고 있다.◇삼성합병 대가성 특혜 수사…다음 타깃 SK·CJ·롯데 줄서특검팀이 가장 주력해 온 의혹은 박근혜 대통령의 뇌물죄 혐의와 관련한 삼성 등 대기업의 뇌물공여 부분이다.
  3. 특검팀은 2월 초순쯤 박 대통령을 조사할 계획을 세웠다고 밝혔고 박 대통령 측도 “대면조사 요청이 오면 조사에 응하겠다”고 전한 상황이다.다만 박 대통령은 지난 1일 출입기자단과의 신년간담회에서 “완전히 엮은 것”이라며 “어디를 도와주라 한 것과 그 누구를 봐줄 생각, 이것은 손톱만큼도 없었고 제 머릿속에 아예 없었다”고 강조한 바 있어 특검 조사에서도 지금까지 제기된 각종 의혹을 알지 못하거나 부인한다는 기존 입장을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때문에 특검은 박 대통령 대면조사 시점 이전까지 관련 수사를 통해 확실한 물증과 증언 등을 확보한 뒤에 청와대 경내 압수수색이나 박 대통령 대면조사를 신중하게 추진할 전망이다.특검의 공식 수사기간은 70일간으로 오는 2월28일이면 종료된다.

출처: 뉴스1: http://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421&aid=0002521693




특검 ‘블랙리스트’ 김기춘·조윤선 소환…최순실 강제조사 방침, 연합뉴스

  1. (서울=연합뉴스) 문화계 지원 배제 명단인 이른바 ‘문화계 블랙리스트’ 작성을 주도한 혐의로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과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21일 구속됐다.
  2. 朴대통령 관여 여부 집중 추궁…이재용 영장 재청구 관심 (서울=연합뉴스) 전성훈 이영재 기자 =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작성을 주도한 혐의로 구속된 김기춘(78) 전 청와대 비서실장과 조윤선(51)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을 22일 차례로 소환한다.
  3. 특검은 박 대통령이 2014년 4월 세월호 참사 직후 자신에 대해 비판적인 문화·예술계 판도를 바꾸고자 블랙리스트 작성을 지시한 것으로 의심하고 김 전 실장과 조 전 장관의 구속영장에 이를 적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출처: 연합뉴스: http://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01&aid=0008977496

이재명 성남시장 “이재용 영장 재청구 반드시 해내야···공정사회 첫걸음”, 서울경제

  1. 이재명 성남시장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구속영장 재청구를 반드시 해내야 한다고 주장했다.이 시장은 지난 21일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 구속과 관련한 입장문에서 “김기춘 구속을 재벌체제 해체의 시작으로 삼아야 한다”며 “이재용 구속영장 재청구도 반드시 해내야 한다”고 주장했다.이어 “김 전 실장과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구속은 사필귀정”이라며 “재벌체제 해체는 공정사회로 가는 첫걸음”이라고 말했다.그러면서 “각종 조작사건이 재심을 통해 속속 무죄가 입증되고 있지만, 정작 책임자였던 김기춘은 털끝만큼의 죄책감도 내비치지 않고 있다”며 “김 전 실장은 고문 조작 공작정치로 민주주의를 파괴하고 재벌체제 비호에 앞장선 원흉이자 청산해야 할 대표적인 적폐”라고 비난했다.또한 “김기춘 같은 자들의 악행에 힘입어 독재가 강화됐고 민주주의는 파괴됐다”며 “권력과 결탁한 재벌체제는 더욱 공고해졌고 권력은 재벌의 이익을 지키는 데 앞장섰다”고 주장했다.[사진=연합뉴스]/전종선기자 jjs7377@sedaily.com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서울경제: http://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11&aid=0002961534

>글 저작권과 뉴스 요약 관련 확인하기

출처 5개 신문사
YTN 뉴스1 서울경제 더팩트 연합뉴스

자료 출처:

http://m.news.naver.com/

답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