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are here

이주열 금융안정에 각별히 유의,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새해 통화정책 금융안정에 각별히 유의.

“이주열 금융안정에 각별히 유의”에 대해 알아볼게요!!!!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국내외 불확실성..금융안정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강타임즈

  1. [한강타임즈]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2017년 신년사에서 올해는 금융안정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전했다.
  2. 이주열 총재는 “대내외리스크 요인들의 전개양상과 파급영향을 예단하기 어려우므로 상황별로 적기에 대응할 수 있는 태세를 갖추는 등 리스크 관리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고 말했다.
  3. 사진-한국은행.

출처: 한강타임즈: http://www.hg-times.com/news/articleView.html?idxno=137199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새해 통화정책, 금융안정에 각별히 유의”, 경기일보

  1.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31일 “새해 통화정책을 운영하면서 금융안정에 각별히 유의하겠다”고 밝혔다.이 총재는 이날 발표한 신년사에서 “금융·외환시장의 변동성 확대 가능성이 크므로 가격 변수와 자본 유출입 동향을 면밀히 점검하면서 필요시 안정화 대책을 적극적으로 시행해야 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특히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의 통화정책 정상화에 따른 시장금리 상승 압력이 가계의 채무상환 부담을 가중할 수 있다”며 “정부, 감독당국과 긴밀히 협의해 가계 부채의 급증세를 안정시키는 한편, 취약계층의 채무불이행 위험이 커지지 않도록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이 총재는 우리나라 경제의 성장세를 제약할 수 있는 요인으로 세계 주요국의 보호무역주의 강화 움직임, 미국의 신정부 정책, 미국 연준의 금리 인상, 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등을 꼽았다.구조적인 문제도 짚은 그는 “저출산·고령화, 가계부채 누증, 노동시장 이중구조, 소득 불균형 등에 대응한 개혁과제도 일관성 있게 추진해야 한다“며 ”눈앞의 상황이 어렵다는 이유로 경제의 구조적 취약성을 방치할 경우 성장잠재력 회복은 요원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아울러 이 총재는 통화정책의 유효성을 높이려면 경제 전망의 정확성을 높여야 한다며 ”전망모형 개선, 빅데이터와 같은 새로운 기법 활용, 전문인력 확충 등에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권소영기자.
  2.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mod=news&act=articleView&idxno=1291943




이주열 “내년 통화정책, 금융안정에 각별히 유의..예기치 못한 충격으로 어려움 있었다”, 전자신문

  1. 출처 : 연합뉴스 TV이주열 “내년 통화정책, 금융안정에 각별히 유의..예기치 못한 충격으로 어려움 있었다”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금융안정에 각별히 유의하겠다고 전했다.31일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새해 신년사를 발표했다.이날 이 총재는 “금융·외환시장의 변동성 확대 가능성이 크므로 가격 변수와 자본 유출입 동향을 면밀히 점검하면서 필요시 안정화 대책을 적극적으로 시행”할 것이라고 전했다.그는 “미국 연준의 통화정책 정상화에 따른 시장금리 상승 압력이 가계의 채무상환 부담을 가중할 수 있다.
  2. 정부, 감독당국과 긴밀히 협의해 가계 부채의 급증세를 안정시키는 한편 취약계층의 채무불이행 위험이 커지지 않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아울러 “국내외에서 예기치 못한 충격이 잇따라 발생하여 우리 경제에 큰 어려움을 줬다.
  3. 한은은 우리 경제의 성장세 회복을 뒷받침하기 위해 통화정책기조를 더욱 완화했지만, 경제성장은 여전히 잠재능력 수준에 미치지 못했다”고 이야기 했다.

출처: 전자신문: http://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oid=030&aid=0002568467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새해 통화정책, 금융안정에 각별히 유의”, 경인일보

  1.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5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 본회의에 시작에 앞서 깊은 생각에 잠겨 있다.
  2. /연합뉴스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31일 “새해 통화정책을 운영하면서 금융안정에 각별히 유의하겠다”고 밝혔다.이 총재는 이날 발표한 신년사에서 “금융·외환시장의 변동성 확대 가능성이 크므로 가격 변수와 자본 유출입 동향을 면밀히 점검하면서 필요시 안정화 대책을 적극적으로 시행해야 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특히 “미국 연방준비제도의 통화정책 정상화에 따른 시장금리 상승 압력이 가계의 채무상환 부담을 가중할 수 있다”며 “가계 부채의 급증세를 안정시키는 한편, 취약계층의 채무불이행 위험이 커지지 않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그러면서 “금융·외환시장과 실물경제의 안정을 지키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한 과제”라며 “대외 리스크 요인들이 동시다발적으로 현재화되거나 국내 여건의 악화와 맞물릴 경우 그 파급 영향이 예상외로 클 수 있다”고 우려했다.이 총재는 “앞으로 상당 기간 통화정책의 완화기조를 유지하는 것이 적절하다”며 “성장세 회복이 이어지고 중기적 시계에서 물가 상승률이 목표 수준에 접근하도록 운용하겠다”고 강조했다./양형종 기자 yanghj@kyeongin.com.

출처: 경인일보: http://www.kyeongin.com/main/view.php?key=20161231010010009

이주열 “새해 통화정책, 금융안정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국경제

  1. 이주열 금융안정에 각별히 유의 (사진=DB)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새해 통화정책을 운영하면서 금융안정에 유의하겠다고 밝혔다.31 이 총재는 이날 발표한 신년사에서 “금융·외환시장의 변동성 확대 가능성이 크므로 가격 변수와 자본 유출입 동향을 면밀히 점검하면서 필요시 안정화 대책을 적극적으로 시행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그는 “미국 연준의 통화정책 정상화에 따른 시장금리 상승 압력이 가계의 채무상환 부담을 가중할 수 있다”며 “정부, 감독당국과 긴밀히 협의해 가계 부채의 급증세를 안정시키는 한편, 취약계층의 채무불이행 위험이 커지지 않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이어 “금융·외환시장의 변동성 확대 가능성이 높아 가격변수와 자본유출입 동향을 면밀히 점검하면서 필요시 안정화 대책을 적극 시행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아울러 “국내외에서 예기치 못한 충격이 잇따라 발생하여 우리 경제에 큰 어려움을 줬다”며 “한은은 우리 경제의 성장세 회복을 뒷받침하기 위해 통화정책기조를 더욱 완화했지만, 경제성장은 여전히 잠재능력 수준에 미치지 못했다”고 덧붙였다.박주연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한경닷컴 바로가기] [스내커] [모바일한경 구독신청] ⓒ 한국경제 & hankyu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한국경제: http://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15&aid=0003707885

>글 저작권과 뉴스 요약 관련 확인하기

출처 5개 신문사
전자신문 한강타임즈 경기일보 경인일보 한국경제

자료 출처:

http://m.news.naver.com/

답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