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are here

사퇴 요구 거부,[새누리 지도부 사태]이정현 버티기…당내 갈등 재점화.

“사퇴 요구 거부”에 대해 알아볼게요!!!!

[최순실 국정농단] “총리·비서실장 누가 맡나” 박 대통령 쇄신 의지 가늠자, 부산일보

  1. 박근혜 대통령의 국정 쇄신 방향은 향후 이뤄질 국무총리와 대통령 비서실장의 인선을 통해 나타날 것으로 전망된다.총리와 비서실장은 각각 행정부와 청와대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하는 자리여서 어떤 인물이 기용되느냐에 따라 박 대통령이 현재의 난맥상을 어떻게 수습할지 그 의지와 방향을 알 수 있기 때문이다.여야, 총리 추천 놓고 이견 대통령 인사권 행사폭 좁아 책임 총리 땐 ‘관리형’ 실장 일각선 ‘할 말 하는 사람’ 요구 박 대통령 ‘나홀로’ 숙고 중현재 새누리당은 거국중립내각 구성을 요구하면서 총리 후보로 김병준 전 청와대 정책실장(노무현 정부),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 등을 추천했다.
  2. 하지만 민주당은 박 대통령이 국회에 총리 추천을 정중하게 요청해야 한다면서 반대하고 있다.어떤 경우든 총리 인선에 대해서는 인사권을 행사할 수 있는 폭이 좁다는 점에서 박 대통령의 고심은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이원종 전 비서실장의 사퇴로 공석이 된 후임 대통령 비서실장을 어떤 인물로 채울지도 관심이다.과거 측근그룹이 정치·정무적 사안까지 포괄해 박 대통령을 보좌했다면 새 참모진은 본연의 업무에 충실한 인사가 정책적 보좌에 중심을 둘 가능성이 크다.
  3. 거기다 책임총리가 향후 내각을 이끌 가능성이 높은 만큼 후임 비서실장은 ‘관리형’이 적임이라는 지적이 나온다.내년 대선을 앞두고 정치적으로 혼란이 불가피한 만큼 안정적으로 대통령을 보좌하면서 청와대와 내각의 가교역할을 할 수 있는 인물이 필요하다는 차원에서다.

출처: 부산일보: http://news20.busan.com/controller/newsController.jsp?newsId=20161031000315




[새누리 지도부 사태]이정현 ‘버티기’…당내 갈등 재점화, 시사오늘

  1.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가 비박계의 지도부 사퇴 요구에 ‘버티기’로 일관하면서 친박계와 비박계 간 갈등이 심화되면서다.
  2.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가 비박계의 지도부 사퇴 요구에 ‘버티기’로 일관하면서 친박계와 비박계 간 갈등이 심화되면서다.
  3.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가 비박계의 지도부 사퇴 요구에 ‘버티기’로 일관하면서 친박계와 비박계 간 갈등이 심화되면서다.

출처: 시사오늘: http://www.sisaon.co.kr/news/articleView.html?idxno=48929




최순실 게이트, 새누리당 당권투쟁으로 ‘불똥’, 파이낸셜뉴스

  1. 섹션을 끌어 메뉴 순서를 바꿔 보세요.
  2. 저장.
  3. 섹션 바로가기 닫기.

출처: 파이낸셜뉴스: http://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14&aid=0003728304




與 갈등 수면위…”지도부 사퇴” vs “사태 수습 먼저”, YTN

  1. [기자] 비박계를 중심으로 한 새누리당 의원들이 긴급 모임을 갖고 당 지도부의 총사퇴를 촉구하고 나섰습니다.
  2. [황영철 / 새누리당 의원 : 현 지도부가 즉각 사퇴해야 한다.
  3. 하지만 비주류는 물론 친박계 일부 의원까지 가세해 당 지도부 책임론을 외치고 있어, 최순실 파문에 휩싸여 수면 위에 올라온 당 내부 갈등은 더욱 거세질 것으로 보입니다.

출처: YTN: http://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52&aid=0000925314

非朴, 지도부 총사퇴 촉구 집단행동 나서, 경상일보

  1. ▲ 비선실세 의혹 관련 최순실씨의 검찰 소환일인 31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새누리당 비박계 의원들이 긴급회동을 하고 있다.
  2. 새누리당 비박(비박근혜)계 의원 50명은 31일 이정현 대표 등 당 지도부 사퇴를 촉구하기 위한 의원총회 소집을 요구했다.
  3. 비박계 의원들은 이날 회동에서 국정농단 사태에 대한 친박 책임론을 제기하면서 친박계가 주축이 된 현 지도부가 모두 퇴진, 비상대책위원회를 꾸려 대대적인 쇄신에 나서야 한다는 주장을 잇따라 내놓았다.비주류인 정진석 원내대표를 중심으로 최순실 특검 당론 결정에 이어 거국중립내각 건의, 최순실 긴급체포 요구 등 야권의 주장을 계속 받아들이는 파격적인 결단을 내렸으나 현재의 난국을 타개하기 어렵다는 지적이다.이에 따라 차제에 박근혜 색깔을 당에서 모두 빼내고 중도보수를 지향하는 새로운 정당의 출발을 선언해야 한다는 주장이 강하게 나오고 있다.당의 한 핵심관계자는 “현재의 심각성은 전통적인 지지층인 보수층과 대구·경북은 물론 부산·울산·경남의 유권자들조차 등을 돌리고 있다는 점이다.

출처: 경상일보: http://www.ksilbo.co.kr/news/articleView.html?idxno=564412

>글 저작권과 뉴스 요약 관련 확인하기

출처 5개 신문사
시사오늘 YTN 파이낸셜뉴스 부산일보 경상일보

자료 출처:

http://m.news.naver.com/

답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