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are here

세월호 인양, 선미들기 방식으로 변경···연내 인양 힘들듯.

“세월호 인양”에 대해 알아볼게요!!!!

세월호 인양, 선미들기 방식으로 변경···연내 인양 힘들듯, 서울경제

  1. 해양수산부가 세월호 인양 작업 방식 전환을 발표했다.해수부 연영진 세월호선체인양추진단장은 31일 정부 세종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기존의 굴착 방식을 지속하기 어렵다는 판단에 상하이샐비지(인양업체), 국내 기술자문단, TMC(컨설팅업체) 등과 세 차례 기술검토 회의를 한 결과 선미들기 방식을 시행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지난 7월 29일 선수 측 리프팅 빔 18개를 설치한 이후 8월 9일부터 해저 토사 굴착을 위해 16종의 장비를 투입하고 전문가 자문 등을 거쳐 여러 굴착방법을 시도했다.
  2. 연영진 해수부 세월호선체인양추진단장은 “불규칙한 퇴적층으로 인해 굴착장비의 궤도가 틀어지거나 이미 파낸 구간이 허물어져 다시 굴착하는 일이 반복됐다”면서 “같은 방식을 지속하는 것은 더는 불가능하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선미들기는 미리 삽입한 리프팅빔 5개(이미 설치한 2개 포함)와 선체의 뼈대에 부착한 들고리(러그), 선체 둘레에 각각 와이어를 걸고 스트랜드 잭업장치를 탑재한 바지선이 선미를 약 1.5m(0.5도) 들어 올리는 방식으로 이뤄진다.스트랜드 잭업장치는 약 8000t의 인양력이 있어 간단한 작업만으로 선미를 들어 올릴 수 있고 해상크레인보다 바람의 영향을 적게 받는다는 장점이 있다.이런 방식으로 작업하면 선미 쪽에 하중이 집중되거나 객실부가 손상될 우려가 없다고 해수부는 설명했다.
  3. 연 단장은 “기상이 양호한 소조기인 11월말이나 12월초에 선미들기 방식을 시행할 계획”이라며 “1.5미터를 12시간 정도 들어 올리게 되고 작업을 마무리하게 되면 이후 1달 이내인 연내에 인양이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사진=연합뉴스]/전종선기자 jjs7377@sedaily.com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서울경제: http://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11&aid=0002909307




세월호 인양 방식 결국 교체… ‘3개월 허송세월’ 연내 인양 어려워, 시선뉴스

  1. [시선뉴스] 세월호 인양방식을 바꾸게 되면서 연내 인양이 어려울 전망이다.
  2. 해양수산부가 세월호 선미 하부를 굴착해 리프팅빔을 집어넣는 기존 인양 방식을 포기했다.
  3. 대신 선미 부분을 와이어로 끌어올려 리프팅빔을 삽입하는 방식을 채택했다.

출처: 시선뉴스: http://www.sisu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43896




세월호 올해 인양 사실상 무산…정부 작업방식 3개월만에 변경, 위클리오늘

  1. 해양수산부는 장기화되고 있는 선미 리프팅 빔 작업을 ‘토사 굴착 후 하나씩 빔을 삽입하는 방식’에서 ‘선미를 들어 한 번에 설치하는 방식’으로 변경한다고 31일 밝혔다.
  2. 세월호 선미에 리프팅 빔 설치를 위해 지난 8월 9일부터 해저 토사 굴착 작업을 진행했다.
  3. “선미들기 작업도 들어올리는 방식으로 리프팅 빔을 설치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

출처: 위클리오늘: http://www.weekly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51221




세월호 인양, ‘선미 들어 한 번에 리프팅 빔 설치’ 방식으로 변경, 경기신문

  1. 2016년 10월 31일  21:23:04   전자신문  3면.
  2.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
  3. 추천수 : 0.

출처: 경기신문: http://www.kg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464000

세월호 인양 작업방식 변경…11월말 또는 12월초 선미들기 시도, 서울신문

  1. [서울신문]세월호 선수(뱃머리) 들기 작업.
  2. 연합뉴스정부가 세월호 인양 작업 방식을 바꾼다.당초에는 선미 아래와 주변에 쌓인 토사를 굴착하고 빔을 하나씩 삽입하려 했다.이 방법 대신 선미를 살짝 들어 올려 그 밑으로 빔 여러 개를 한 번에 설치하는 ‘선미들기’ 방식으로 변경한다.해양수산부는 31일 정부세종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기존의 굴착 방식을 지속하기 어렵다는 판단에 상하이샐비지(인양업체), 국내 기술자문단, TMC(컨설팅업체) 등과 세 차례 기술검토 회의를 한 결과 선미들기 방식을 시행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세월호 인양은 선수에 18개, 선미에 8개의 리프팅빔을 각각 삽입한 뒤 와이어를 연결해 크레인에 걸고, 들어 올린 선체를 플로팅독에 실어 목포항 철재부두에 거치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상하이샐비지는 7월 말 선수 작업을 끝내고 지난달 9일부터 선미 공정을 시작했으나 해저면 지질 상황이 좋지 않아 리프팅빔 삽입을 위한 토사 제거에 어려움을 겪어왔다.
  3. 이 때문에 지금까지 리프팅빔 8개 중 2개만 설치를 완료한 상태다.연영진 해수부 세월호선체인양추진단장은 “불규칙한 퇴적층으로 인해 굴착장비의 궤도가 틀어지거나 이미 파낸 구간이 허물어져 다시 굴착하는 일이 반복됐다”면서 “같은 방식을 지속하는 것은 더는 불가능하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선미들기는 미리 삽입한 리프팅빔 5개(이미 설치한 2개 포함)와 선체의 뼈대에 부착한 들고리(러그), 선체 둘레에 각각 와이어를 걸고 스트랜드 잭업장치를 탑재한 바지선이 선미를 약 1.5m(0.5도) 들어 올리는 방식으로 이뤄진다.스트랜드 잭업장치는 약 8000t의 인양력이 있어 간단한 작업만으로 선미를 들어 올릴 수 있고 해상크레인보다 바람의 영향을 적게 받는다는 장점이 있다.이런 방식으로 작업하면 선미 쪽에 하중이 집중되거나 객실부가 손상될 우려가 없다고 해수부는 설명했다.해수부와 상하이샐비지는 3개 빔을 굴착 방식으로 추가 설치하고 장비 개조, 유실방지망 설치 등의 작업을 거쳐 11월 말이나 12월 초 기상이 양호한 소조기에 선미들기를 시행할 계획이다.실제 선미를 들어 올리는 시간은 10∼12시간 정도이고 공정이 다 마무리되기까지는 3일가량이 소요될 전망이다.

출처: 서울신문: http://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81&aid=0002769904

>글 저작권과 뉴스 요약 관련 확인하기

출처 5개 신문사
시선뉴스 경기신문 서울경제 위클리오늘 서울신문

자료 출처:

http://m.news.naver.com/

답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