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are here

무차입 공매도 골드만삭스,무차입 공매도 골드만삭스 75억 사상최대 과태료 철퇴.

“무차입 공매도 골드만삭스”에 대해 알아볼게요!!!!

무차입 공매도 골드만삭스에 역대 최대 75억 과태료, 연합뉴스TV

  1. 하지만 결제를 못할 위험이 커 현행법은 팔기 전 주식을 빌린 경우만 허용하는데, 이를 무시하고 빌리지 않은 주식을 내다 판 미국계 투자은행 골드만삭스에 금융당국이 이전 최고치의 100배가 넘는 과태료를 물리기로 했습니다.소재형 기자입니다.
  2. [기자] 미국계 투자은행 골드만삭스는 지난 5월 빌리지도 않은 주식을 주식시장에 내다 팔았습니다.공매도 가운데 현행법이 금지하는 이른바 무차입 공매도인데, 판 종목이 156개나 됐습니다.이에 대한 증권선물위원회의 결정은 예전의 솜방망이 결정과 달랐습니다.공매도 관련규제 위반 과태료로 역대 최대인 75억480만원의 부과를 결정한 겁니다.이전 최고치였던 6,000만원의 125배에 달하는 액수입니다.불법임에도 불구하고 기관이나 외국인 투자자들의 공매도는 근절이 안돼 속수무책으로 당한 개인투자자들의 원성을 사왔습니다.실제 2015년부터 올해까지 무차입 공매도를 했던 기관투자가나 외국인 투자자들이 적발된 경우는 모두 80건에 달합니다.이번의 거액 과태료 부과 결정은 이런 행태를 근절하려는 금융당국의 의지가 반영됐다는 분석입니다.<황세운 / 자본시장연구원 연구위원> “과태료가 자꾸 강화되는 방향으로 가는 것이 합리적인 방향성이라고 볼 수 있거든요.
  3. 따라서 금융위의 이러한 조치는 합리적인 방향성을 갖고 있다고 평가할 수 있습니다.”금융당국은 내년 1분기에는 주식시장에서 주식을 빌려주고 갚은 상황을 실시간으로 점검하는 시스템을 도입해 무차입 공매도를 근절할 방침입니다.연합뉴스TV 소재형입니다.

출처: 연합뉴스TV: https://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1&oid=422&aid=0000349575




증선위, ‘무차입 공매도’ 골드만삭스에 과태료 75억원, 뉴시스

  1. 공매도 순보유잔고 보고도 누락…관련 규제 위반, 사상 최대 수준【서울=뉴시스】이윤희 기자 = 무차입 공매도 사실이 적발된 골드만삭스가 금융당국으로부터 거액의 과태료 처분을 받았다.
  2. 골드만삭스는 지난 5월30일과 31일 차입하지 않은 상장주식 156종목에 대한 매도 주문을 제출해 공매도 규제를 위반했다.
  3. 무차입 공매도는 시세 교란 위험을 이유로 금지하고 있다.증선위에 따르면 골드만삭스 차입담당자가 차입 희망 주식 내역을 ‘온라인 협상 매뉴’에 입력할 예정이었으나 ‘차입결과 수동입력 매뉴’에 잘못입력했다.

출처: 뉴시스: https://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1&oid=003&aid=0008935091




골드만삭스 ‘무차입공매도’ 어떻게 가능했나…’사각지대’ 여전, 머니투데이

  1. 기관투자자는 주식을 빌리지도 않은 채 매도할 수 있는 ‘무차입 공매도'(네이키드 숏셀링)가 가능하다는 점을 공식적으로 확인했기 때문이다.
  2. ◇기관은 ‘무차입 공매도’ 사각지대= 기관투자자는 거래 상대방인 다른 기관으로부터 주식을 빌려주기로 전화나 메신저로 약속한 순간 해당 주식을 계좌에 임의로 넣어주는 ‘가(假)입고’가 가능하다.
  3. 이 담당자는 ‘차입결과 수동입력’ 메뉴를 활용했는데, 전화나 메신저로 주식 대여 협상을 완료하면 그 결과를 수동으로 입력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결국 기관투자자는 주식을 빌리기로 한 약속만으로도 시스템상 계좌에 주식을 가입고 시키는 게 가능해 무차입 공매도 거래를 할 수 있다는 얘기다.

출처: 머니투데이: https://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1&oid=008&aid=0004139052




‘무차입 공매도’ 골드만삭스, 75억 사상최대 과태료 ‘철퇴’, 한국경제

  1. 무차입 공매도에 부정적 여론이 커지면서 금융당국이 철퇴를 내린 것으로 풀이된다.금융위원회 산하 증권선물위원회는 28일 정례회의를 열고 공매도 제한 법규를 위반한 골드만삭스인터내셔널에 과태료 75억480만원을 부과하기로 의결했다.
  2. 지난달 자본시장조사심의위원회에선 금융감독원 조사를 토대로 과태료 10억원대 부과를 건의했지만 증선위는 과태료를 상향 조정해야 한다면서 의결을 보류했다.75억원대 과태료는 공매도 징계 사상 최대 규모로 상당히 이례적인 일이다.
  3. 골드만삭스인터내셔널은 5월30일부터 31일까지 차입하지 않은 상장주식 156종목(401억원)에 대한 매도 주문을 제출해 공매도 제한 규정을 위반했다.

출처: 한국경제: https://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1&oid=015&aid=0004053113

불법 공매도 ‘철퇴’…연내 공매도 개선안 나온다, 한국경제TV

  1. [한국경제TV 박승원 기자]<앵커>이처럼 공매도를 둘러싼 논란은 끊이질 않았는데요.
  2. 공매도 제도의 전면적인 폐지보다는 개인투자자들의 공매도 접근 확대에 초점이 맞춰지고 있습니다.이르면 올해 말, 늦으면 내년 초 공매도 제도 개선안이 나올 것으로 예상됩니다.박승원 기자가 전해드립니다.<기자>한국거래소와 함께 태스크포스(TF)를 꾸려 공매도 추가 개선책 마련에 나선 금융당국.이르면 다음달, 늦어도 내년 초엔 추가 개선책을 발표할 것으로 예상됩니다.새로 마련될 개선안에는 불법 공매도에 대한 처벌 수위 강화와, 개인투자자의 공매도 접근 확대에 초점을 둔 내용이 담길 것으로 보입니다.오늘(28일) 골드만삭스에 사상 최대 수준의 과태료가 부과된 것처럼, 특히, 무차입 공매도에 대한 제재 수위는 보다 강화될 전망입니다.<인터뷰> 최종구 금융위원장 (10월26일 국정감사)”무차입 공매도가 일어나지 않도록 최대한 제재를 강화하는 방향으로.
  3. 개인들에게 상대적으로 불리하게 돼 있는 부분은 없는 지 다시 점검하겠다.”개인투자자의 공매도 접근성도 점진적으로 확대될 전망입니다.앞서 지난 5월 금융당국이 개인투자자에게 공매도 가능 종목을 늘렸는데, 이를 보다 확대하는 내용이 담길 것으로 보입니다.여기에 일각에선 코스닥 종목 가운데 일부를 공매도 금지종목으로 지정하는 방안까지 담길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오고 있습니다.앞서 공매도 폐지 논란은 과거 코스닥 대장주인 셀트리온에서 시작됐습니다.올해 4월 삼성증권의 배당사고와 골드만삭스의 무차입 공매도 미결제 사태, 여기에 지난달 급락장에서 기관들이 공매도 거래에 열을 올리면서 공매도 폐지 여론에 다시 불이 붙고 있습니다.지난해 3월 공매도 과열종목 지정제도 시행에 개인들의 공매도 접근성 향상까지, 공매도로 피해를 입은 개인투자자를 보호하기 위해 금융당국이 제도 개선책을 내놨지만, 약발이 먹히지 않고 있는 겁니다.여전히 청와대 국민청원엔 공매도를 폐지해달라는 글들이 쏟아지고 있고, 공매도로 피해를 본 개인투자자들의 경우 ‘상한가 운동’이나 ‘코스피 이전 운동’에 열을 올리고 있습니다.정치권 역시 개인투자자를 보호한다는 명목으로, 주식 공매도를 금지하는 법안을 발의하기도 했습니다.공매도가 국내 증시를 기울어진 운동장으로 만들고 있다는 개인투자자들의 분노에 이르면 다음달 추가 제도 개선안을 발표할 예정인 금융당국.다만, 공매도가 주가 거품을 막고 거래량을 늘려 시장을 활성화하는 순기능이 있는 만큼, 무분별한 규제 완화는 오히려 시장을 불안하게 만들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습니다.한국경제TV 박승원입니다.박승원 기자 magun1221@wowtv.co.kr▶ No1.

출처: 한국경제TV: https://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1&oid=215&aid=0000709287

>글 저작권과 뉴스 요약 관련 확인하기

출처 5개 신문사
머니투데이 한국경제 한국경제TV 연합뉴스TV 뉴시스

자료 출처:

http://m.news.naver.com/

답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