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are here

이웅열 코오롱 회장,[전문]이웅열 코오롱 그룹 회장 퇴임사.

“이웅열 코오롱 회장”에 대해 알아볼게요!!!!

‘퇴진’ 이웅열 코오롱 회장 “특권 내려놓고, 새로운 창업 길 간다”, 뉴스1언론사 선정

  1. ◇아들 이규호 전무 승진…협의체 원앤온리위원회 역할 강화 코오롱그룹은 이 회장의 퇴임에 따라 지주회사를 중심으로 각 계열사의 책임 경영이 강화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2. 이에 따라 코오롱그룹은 2019년도 그룹 정기임원인사에서 (주)코오롱의 유석진(54) 대표이사 부사장을 대표이사 사장으로 승진시켜 지주회사를 이끌도록 했다.
  3. 이 회장의 아들 이규호(35) (주)코오롱 전략기획담당 상무는 전무로 승진해 코오롱인더스트리 FnC부문 최고운영책임자(COO)에 임명됐다.

출처: 뉴스1언론사 선정: https://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1&oid=421&aid=0003713449




“청년 이웅열로 돌아가 새로운 창업”…코오롱 회장 퇴임, 뉴시스

  1. 그룹 임직원들에게 생중계된 세션 후 이 회장은 사내 인트라넷에 임직원들에게 보내는 서신을 올려 퇴임을 공식화했다.
  2. 이 회장은 “한 치 앞을 내다볼 수 없는 산업 생태계 변화의 물결에 올라타지 못하면 도태된다”며 “새로운 시대, 그룹의 새로운 도약을 위해, 그 도약을 이끌어 낼 변화를 위해 회사를 떠난다”고 말했다.
  3. 이 회장은 “코오롱의 변화를 위해 앞장서 달려왔지만 그 한계를 느낀다”고 고백하면서 “내 스스로 비켜야 진정으로 변화가 일어나겠다고 생각했다”고 밝혀 그룹 변화와 혁신의 모멘텀을 지피기 위해 스스로의 변화를 택했음을 강조했다.

출처: 뉴시스: https://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1&oid=003&aid=0008933644




이웅열 코오롱그룹 회장, 경영일선서 물러난다(2보), 이데일리

  1. 이웅열 코오롱그룹 회장[이데일리 김미경 기자] 이웅열(63) 코오롱그룹 회장이 2019년부터 경영 일선에서 물러난다.코오롱(002020)그룹은 지난 23년 동안 그룹 경영을 이끌어온 이 회장이 2019년 1월 1일부터 그룹 회장직을 비롯 지주회사 (주)코오롱과 코오롱인더스트리(주)등 계열사의 모든 직책에서 물러난다고 28일 밝혔다.
  2. 그룹 임직원들에게 생중계된 세션 후 이 회장은 사내 인트라넷에 임직원들에게 보내는 서신을 올려 퇴임을 공식화했다.
  3. 코오롱그룹은 이 회장의 퇴임에 따라 “지주회사의 컨트롤타워 역할이 더욱 중요해졌다”며 “지주회사를 중심으로 각 계열사의 책임 경영이 강화될 것”이라고 말했다.김미경 (midory@edaily.co.kr)선착순 ‘5만명’ 한정, KFC 쿠폰이 공짜~ [오만한 이벤트▶]빡침해소! 청춘뉘우스~ [스냅타임▶]총 경품 1억원! 당첨인원 5만명![경품 타가세요▶]<ⓒ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출처: 이데일리: https://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1&oid=018&aid=0004261836




[전문]이웅열 코오롱 그룹 회장 퇴임사, 머니투데이

  1. 앞으로 코오롱의 경영에는 관여하지 않을 것입니다.
  2. 저는 새로운 세대가 이전에도 없었고, 앞으로도 없을 코오롱만의 성공을 이뤄갈 것을 믿습니다.
  3. 때로는 역경을 만나 비틀대기도 했지만 우리 코오롱인들은 굳건히 일어나 성공할 수밖에 없는 이유를 다시 찾아왔습니다.

출처: 머니투데이: https://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1&oid=008&aid=0004138718

이웅열 코오롱 회장 퇴진… 아들 이규호 상무, 전무 승진, 머니S

  1. 아들인 이규호 상무는 전무로 승진했다.코오롱그룹은 28일 이 회장이 2019년 1월1일부터 그룹 회장직을 비롯 지주회사 (주)코오롱과 코오롱인더스트리(주) 등 계열사의 모든 직책에서 물러난다고 밝혔다.대신 (주)코오롱의 유석진 대표이사 부사장(54)을 대표이사 사장으로 승진시켜 지주회사를 이끌도록 했다.
  2. 유 사장은 2013년 (주)코오롱 전무로 영입돼 전략기획 업무를 맡아오다 지난해 대표이사 부사장에 발탁 승진했다.이 회장의 아들 이규호 (주)코오롱 전략기획담당 상무는 전무로 승진해 코오롱인더스트리 FnC부문 최고운영책임자(COO)에 임명됐다.
  3. 코오롱인더스트리 FnC부문에서 ‘래;코드’, ‘시리즈’ 등 캐주얼 브랜드 본부장을 맡아온 한경애 상무가 전무로 승진했으며 (주)코오롱 경영관리실 이수진 부장이 상무보로 발탁돼 그룹 역사상 여성으로서는 처음으로 재무분야에서 임원으로 승진했다.

출처: 머니S: https://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1&oid=417&aid=0000359224

>글 저작권과 뉴스 요약 관련 확인하기

출처 5개 신문사
이데일리 뉴스1언론사 선정 머니S 머니투데이 뉴시스

자료 출처:

http://m.news.naver.com/

답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