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are here

오송역 단전 사고, 우회 선로 운행에 나서 … 환불 조치 진행 중.

“오송역 단전 사고”에 대해 알아볼게요!!!!

KTX 오송역 인근서 단전 사고…상행선 110분만에 운행 재개(종합), 뉴스1

  1. 오후5시 전기공급 끊겨 상하행선 운행 멈춰하행선은 오후6시15분 운행재개…열차 지연은 불가피20일 오후 KTX 열차가 충북 청주시 오송역에서 단전사고로 정차하는 사고가 발생해 상행선 운행이 중단됐다.
  2. 2018.11.20/뉴스1 © News1 장수영 기자(청주=뉴스1) 이정현 기자,김용빈 기자 = 전차선로 전기 공급이 끊겨 한때 운행이 중단됐던 충북 청주시 KTX오송역 구간 양방향 열차 운행이 재개됐다.
  3. 20일 오후 5시쯤 충북 청주시 KTX오송역 상·하행선 구간 전차선로에 전기 공급이 끊기면서 인근을 지나던 KTX가 멈춰 섰다.사고 발생 후 오후6시15쯤 하행선에는 우선 급전이 이뤄졌으나 하행선은 늦어져 오후6시50분께 전기가 공급됐다.사고로 KTX 10여대 운행이 중단되거나 지연돼 많은 승객들이 큰 불편을 겪었다.코레일은 이용객들에게 현 상황을 알리는 한편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코레일 관계자는 “현장 인력을 투입해 사고원인을 확인 중”이라며 “전기 공급은 복구됐지만 장애 여파에 열차 지연은 당분간 이어 지겠다”고 말했다.cooldog72@news1.kr▶ 진짜 블록체인을 만나는 곳 ‘크립토허브’ 오픈!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채널구독하면 갤럭시워치행운&기프티콘1만명![©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뉴스1: https://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421&aid=0003702009




오송역 단전 사고, 우회 선로 운행에 나서 … 환불 조치 진행 중, 충청매일

  1. 오송역 단전 사고, 우회 선로 운행 중 … 환불 조치 진행도.
  2. 오송역에서 단전 사고로 KTX가 운행에 차질을 빚었다.
  3. 오송역에서 단전 사고로 KTX가 운행에 차질을 빚었다.

출처: 충청매일: http://www.ccdn.co.kr/news/articleView.html?idxno=550908




“1시간, 도착 지연”…신지, 오송역 단전 사고 불편함 토로, 마이데일리

  1. [마이데일리 = 이예은 기자] 그룹 코요태의 신지가 오송역에서 단전사고로 인한 불편함을 토로했다.신지는 20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다행히 복구가 돼서 다시 출발은 했는데 1시간 넘게 도착 시간이 늦어진다고…하…”라는 글과 함께 열차 내부 사진과 오송역 단전 사고와 관련한 기사를 캡처해 게재했다.오송역 단전 사고는 이날 오후 5시 경 충북 청주시 오송역 인근에서 서울로 가던 KTX 열차가 멈춰선 것을 가리키는 말로, 당시 열차가 멈추면서 승객 700여 명이 꼼짝없이 발이 묶였다.
  2. 덩달아 경부선 상.하행선 운행에도 차질이 생겼다.
  3. 이번 사고는 오송역 인근에서 갑자기 전기 공급이 끊어지면서 발생한 일로, 퇴근길 승객들이 큰 불폄함을 겪은 것로 알려졌다.[사진 = 신지 인스타그램](이예은 기자 9009055@mydaily.co.kr)-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출처: 마이데일리: https://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6&oid=117&aid=0003138931




오송역 단전 사고, 우회 선로 운행 중 … 환불 조치 진행도 , 새벽 정상운행되나, 당진신문

  1. [온라인뉴스팀=허진욱 기자] 오송역 단전 사고, 우회 선로 운행에 나서 … 환불 조치 진행 중.
  2. 오송역에서 단전 사고로 KTX가 운행에 차질을 빚었다.
  3.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출처: 당진신문: http://www.idjnews.kr/news/articleView.html?idxno=39907

KTX 오송역 단전 사고…내일 새벽 운행 정상화, KBS

  1. 본 영역은 해당 기사에 대해 이해당사자나 언론사(기자)가 의견을 직접 작성할 수 있는 공간입니다.
  2. 이해당사자는 본문에 명시된 단체로, 언론사(기자)는 본문을 작성한 매체로 제한되며, 이에 부합하지 않을 경우 삭제됩니다.본문 내용과 관계없는 단체 또는 관련없는 내용을 작성할 경우 해당 단체 ID로 의견 작성이 제한됩니다.
  3. 게시글은 1000자 내외로 1회만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출처: KBS: https://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56&aid=0010642360

>글 저작권과 뉴스 요약 관련 확인하기

출처 5개 신문사
마이데일리 뉴스1 당진신문 충청매일 KBS

자료 출처:

http://m.news.naver.com/

답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