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are here

조명래 임명,文 대통령 조명래 장관 임명 강행.

“조명래 임명”에 대해 알아볼게요!!!!

문 대통령, 조명래 환경부 장관 임명 강행… “국회 무시” 야권 반발, 한국일보

  1. 연합뉴스문재인 대통령이 야권이 임명을 반대한 조명래 환경부 장관 후보자 인사를 강행했다.
  2. 문 대통령이 조 장관을 임명하자 반대했던 야당들은 일제히 비판했다.
  3. 윤영석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문 대통령의 조 장관 후보자 임명 강행은 ‘공직 인사배제 7대 원칙’이라는 국민과 지킬 수 없는 약속으로 국민을 우롱했다는 것을 자인한 것”이라며 “한국당은 이를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출처: 한국일보: https://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469&aid=0000340720




文대통령, 오늘 조명래 환경부 장관·노형욱 국조실장에 임명장 수여, 뉴시스

  1. (사진=뉴시스DB).
  2. 문 대통령은 오후 5시 청와대 본관에서 새롭게 임명한 노형욱 국무조정실장과 인사청문보고서 재송부 요청 기한이 만료된 조명래 환경부 장관에게 각각 임명장을 수여한다.【서울=뉴시스】문재인 대통령의 모습.
  3. (사진=뉴시스DB).

출처: 뉴시스: https://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03&aid=0008903404




바른미래, 조명래 환경장관 임명에 “오만으론 협치 안돼”, 뉴스1

  1. “인사원칙으로 신뢰 얻어놓고, 이제와서 헌신짝처럼”조명래 환경부장관 후보자가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2. 그럼에도 청와대가 임명을 강행한 것은 국민의 신망을 져버린 것”이라고 비판했다.이어 “정부가 그동안 주장해왔던 협치와 적폐청산은 무엇이었나.
  3. 협치와 적폐청산을 위선으로 만들어버렸다”고 강조했다.그러면서 “문재인 정부의 장관 임명강행이 한두 번도 아니고 벌써 7번째다.

출처: 뉴스1: https://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421&aid=0003685182




조명래 환경장관 “국민 마시는 물·숨 쉬는 공기 막중한 책임”, 연합뉴스

  1. 문 대통령, 조명래 신임 환경부 장관에 임명장 수여(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후 청와대에서 조명래 신임 환경부 장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있다.
  2. 2018.11.9 hkmpooh@yna.co.kr(끝)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조명래 신임 환경부 장관은 9일 “국민이 마시는 물과 숨 쉬는 공기는 특히 막중한 책임 의식을 갖고 정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3. 이에 따라 문 대통령은 이날 임명을 강행했다.신임 환경부, 국무조정실장과 이동하는 문 대통령(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후 청와대에서 신임 조명래 환경부 장관(왼쪽)과 노형욱 국무조정실장(오른쪽)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간담회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https://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01&aid=0010459347

文 대통령, 조명래 장관 임명 강행… 야권 “인사원칙 또 어겨 국민 우롱”, 조선일보언론사 선정

  1. 조명래 환경부 장관/남강호 기자문재인 대통령이 9일 조명래 신임 환경부 장관 임명을 강행하자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등 보수 야권은 일제히 반발하고 나섰다.윤영석 한국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조 후보자에게 문재인 정부 ‘공직 인사배제 7대 원칙’에서 말하는 부동산 투기, 다운계약서 작성, 논문표절 등의 임명 불가사유가 넘치도록 드러났다”며 “문 대통령이 국민에게 약속한 ‘공직 인사배제 7대 원칙’을 또 스스로 어겼다”고 지적했다.윤 수석대변인은 “지킬 수 없는 약속으로 국민을 우롱했다는 것을 자인하는 것”이라며 “문 대통령은 국민과 야당 목소리에 진정으로 귀 기울이는 것이 협치의 기본임을 명심하기 바란다”고 했다.김수민 바른미래당 원내대변인도 “청와대가 임명을 강행한 것은 국민의 신망을 저버린 것”이라며 “문재인정부의 장관(급) 임명 강행이 벌써 7번째다.
  2. 그는 “국회를 무시하는 청와대의 오만한 행동으로는 협치를 기대할 수 없음을 명심하기 바란다”고 했다.앞서 조 장관에 대한 인사청문보고서는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에서 여야 간 이견으로 채택이 불발됐다.
  3. 결국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조 장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했다.

출처: 조선일보언론사 선정: https://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23&aid=0003409129

>글 저작권과 뉴스 요약 관련 확인하기

출처 5개 신문사
연합뉴스 뉴스1 조선일보언론사 선정 한국일보 뉴시스

자료 출처:

http://m.news.naver.com/

답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