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are here

탄력근로제 확대,한노총·민노총 저지 공동대응 모색.

“탄력근로제 확대”에 대해 알아볼게요!!!!

홍영표 “민노총 거부해도 탄력근로제 확대 연내처리”, 중앙일보

  1. 여야 3당 원내대표 회동서 합의“경제사회노동위 노사 합의안20일까지 못 내면 국회서 처리”민노총은 21일 총파업 예고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8일 국회에서 열린 3당 원내대표 회동에 참석하고 있다.
  2. 홍영표 원내대표는 “경사노위에 시한을 주고 노사 합의 도출을 요청하고, 합의가 가능하면 합의안을 토대로 처리하되 합의가 불가능하면 국회에서 처리하겠다”고 설명했다.
  3. 그러나 홍 원내대표는 “노사 간 합의를 통해서 도출한 안을 국회가 넘겨받아 처리하는 게 가장 바람직하지만, 여의치 않을 땐 국회에서 처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출처: 중앙일보: https://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25&aid=0002862312




한노총·민노총, 정부 탄력근로제 확대 움직임에 공동대응 모색, 톱스타뉴스

  1. [이창규 기자] 정부가 탄력근로제 단위 기간을 확대하려는 움직임을 보이자, 이에 맞서 한국노총과 민주노총이 공동대응을 모색하고 있다.
  2. 8일 노동계에 따르면 한국노총 김주영 위원장은 오는 9일 오후 서울 중구에 위치한 민주노총을 방문해 김명환 위원장과 탄력근로제 공동대응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3. 민주노총 김명환 위원장은 앞서 이날 오전 민주노총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정부가 재벌들의 요구에 기반한 탄력근로제 확대에 합의했다는 데 개탄을 금하지 않을 수 없다”며 “6개월 유예로 인해 52시간제를 제대로 실현도 못하고 있는 상황에서 기간을 다시 확대 하겠다는 것은 어불성설”이라고 비판했다.

출처: 톱스타뉴스: http://www.topstarnews.net/news/articleView.html?idxno=520508




한노총·민노총, 탄력근로제 확대 저지 공동대응 모색, 뉴시스

  1. 김주영 한국노총 위원장, 내일 민주노총 방문【평양=뉴시스】평양사진공동취재단 박진희 기자 =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왼쪽)과 김주영 한국노총 위원장이 19일 오후 평양 능라도 5.1경기장에서 대집단체조와 예술공연 ‘빛나는 조국’ 관람을 마치고 평양 시민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2. photo@newsis.com【서울=뉴시스】강세훈 기자 = 한국노총과 민주노총이 탄력근로제 단위 기간을 확대하려는 정부에 움직임에 맞서 공동대응을 모색하고 있다.8일 노동계에 따르면 한국노총 김주영 위원장은 오는 9일 오후 서울 중구에 위치한 민주노총을 방문해 김명환 위원장과 탄력근로제 공동대응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3. 김주영 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김명환 위원장에게 탄력근로제 확대 등에 대한 공조체제를 유지해 나갈 것을 제안할 방침으로 알려졌다.

출처: 뉴시스: https://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03&aid=0008901195




여야 “탄력근로제 법안 연내 처리”…‘계엄문건’ 청문회도, KBS

  1. [앵커] 여야가 탄력근로제 기간을 확대하는 내용의 법안을 올해 안에 처리하기로 하고 오늘부터 실무협의를 시작합니다.
  2. 현행 3개월인 탄력근로제 단위기간을 확대하는 내용의 법안 개정을 올해 안에 처리하기로 합의하고, 오늘부터 각 당 정책위의장과 수석부대표가 실무협의를 시작하기로 했습니다.
  3. 한편 여야는 박근혜 정부 시절 작성된 옛 국군기무사령부 계엄문건에 대한 청문회를 실시하기로 합의했습니다.

출처: KBS: https://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56&aid=0010638288

여야 ‘탄력근로제 확대’ 밀어붙인다…연내 개정안 처리, SBS CNBC

  1. 여 “최대 6개월” 야 “최대 1년”…6개월 유력<앵커>여야가 탄력근로제를 확대를 위한 법을 연내 개정키로 합의했습니다.특정 시점에 일이 몰리는 업종에선 확대가 필요하다고 하는데, 노동계는 강하게 반발하고 있습니다.류정훈 기자가 보도합니다.<기자>노동시간을 형편껏 늘렸다 줄였다 하는 탄력근로제는 현재, 일이 적으면 주당 40시간만 일을 하고, 일이 몰리면 주당 64시간까지 일을 해 석 달 평균을 52시간에 맞추면 됩니다.이번에 여야는 이 탄력근로 단위기간을 현행 석 달보다 길게 늘리기로 하고, 국회에서 법을 고치기로 합의했습니다.[홍영표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노사 간의 합의가 불가능하다, 이런 판단이 들면 국회에서 처리하는 것으로 (합의했습니다).]야당은 최대 1년까지, 여당은 최대 여섯 달을 주장하고 있는데, 여섯 달이 유력합니다.이렇게 되면 주당 64시간까지 일할 수 있는 기간이 최대 여섯 달로 늘어납니다.경영계는 근로시간 단축 충격을 줄이는 조치라며 환영했습니다.반면 노동계는 강하게 반발하고 있습니다.[강훈중 / 한국노총 대변인 : 탄력근로제 (확대)는 연장근로수당 없이 주당 52시간까지 장시간 노동을 시킬 수 있는 제도이기 때문에 근로기준법 단축 법안을 무력화시키는 제도이고요.
  2. 노동자들의 수당을 삭감할 수 있고….]한국노총과 민주노총은 9일 회동을 갖고 노동계 차원의 대응 방안을 논의키로 했습니다.SBSCNBC 류정훈입니다.
  3. 류정훈 기자(you@sbs.co.kr) ☞ 의견 있는 경제채널 SBSCNBC [홈페이지] [페이스북]☞ 경제를 실험한다~ #머니랩 [유튜브] 저작권자 SBS플러스 & SBS I&M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출처: SBS CNBC: https://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1&oid=374&aid=0000170069

>글 저작권과 뉴스 요약 관련 확인하기

출처 5개 신문사
톱스타뉴스 KBS SBS CNBC 중앙일보 뉴시스

자료 출처:

http://m.news.naver.com/

답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