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are here

한국GM 노조, 사측 단체 교섭 거부시 총파업 예고.

“한국GM 노조”에 대해 알아볼게요!!!!

현대차·한국GM 노조, 같은날 총파업 예고(종합), 이데일리언론사 선정

  1. 한국GM 노조 법인분리 반대..단체교섭 요구현대차 노조는 ‘반값 임금’ 일자리 창출 반대한국GM 노조 금속결의대회.
  2. 전국금속노동조합 한국GM지부 제공[이데일리 노재웅 기자] ‘광주형 일자리’에 반대하며 강력한 투쟁 전개로 으름장을 논 현대차(005380) 노조에 이어 같은 날 한국GM 노조도 사측의 법인분리 결정에 맞서 총파업을 예고했다.31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한국지엠(GM) 노조는 사측의 법인분리 결정에 맞서 이날 오후 인천 부평 본사에서 ‘금속결의대회’를 열고 부평역까지 행진했다.임한택 전국금속노동조합 한국GM지부장은 투쟁선포문에서 “그동안 사측에 법인분리와 관련해 특별단체교섭을 8차례 요청했지만 사측은 요지부동”이라며 “끝끝내 단체 교섭 거부로 노동조합의 요구를 무시한다면 노조는 총파업을 포함한 강도 높은 투쟁을 전개할 것”이라고 말했다.이날 결의대회에는 노조 집행부와 조합원 등 주최 측 추산 1000여명이 참여했다.노조는 내달 1일에는 서울 영등포구 더불어민주당 당사 앞에서 집회를 열고 홍영표 원내대표와의 면담을 요구할 계획이다.2일에는 홍영표 원내대표의 부평 지역 사무소 앞에서 항의집회를 열고 한국GM 법인 분리에 대한 대응을 요구한다.같은 날 현대차 노조는 “회사가 광주형 일자리 협약에 동의하면 총파업을 불사하는 총력 투쟁을 벌이겠다”고 성명서를 발표했다.노조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회사가 실적 악화와 경영 위기를 강조하면서도 광주형 일자리 협약을 추진한다면 노사관계는 중대한 파국을 맞을 것”이라며 이같이 강조했다.광주형 일자리는 노(勞)와 사(使), 행정과 시민사회가 함께 사회통합형 일자리를 만들어 ‘기업하기 좋고 일하기 좋은 환경을 만들자’는 취지로 기획된 사업이다.
  3. 2016년 기준 국내 완성차 5개사의 연평균 임금 9213만원의 절반 수준인 연봉 4000만원으로 직간접 고용 인원 1만~1만2000명, 1000㏄ 미만 경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연간 10만대 생산 등을 달성하겠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광주시는 지역 노동계를 포함한 원탁회의를 구성해 이 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이병훈 문화경제부시장이 지난 30일부터 현대차를 방문해 협약서 관련 논의를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노재웅 (ripbird@edaily.co.kr)‘이데일리’ 채널 구독하고~ ‘갤럭시 워치’ [받아가세요▶]빡침해소! 청춘뉘우스~ [스냅타임▶]스냅타임 좋아요 하고 스벅 커피 [마시러 가기▶]<ⓒ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출처: 이데일리언론사 선정: https://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3&oid=018&aid=0004240014




한국GM 노조 “법인분리 관련 사측 교섭 거부시 총파업”, 에너지경제

  1. [에너지경제신문 나유라 기자] 한국지엠(GM) 노조가 사측의 법인 분리 결정과 관련해 단체교섭 요구를 계속해서 무시할 경우 총파업에 들어가겠다고 밝혔다.한국지엠(GM) 노조는 사측의 법인분리 결정에 맞서 31일 오후 인천 부평 본사에서 ‘금속결의대회’를 열고 부평역까지 행진했다.이날 결의대회에는 노조 집행부와 조합원 등 주최 측 추산 1000여명이 참여했다.임한택 전국금속노동조합 한국GM지부장은 투쟁선포문에서 “그동안 사측에 법인분리와 관련해 특별단체교섭을 8차례 요청했지만 사측은 요지부동”이라며 “끝끝내 단체 교섭 거부로 노동조합의 요구를 무시한다면 노조는 총파업을 포함한 강도 높은 투쟁을 전개할 것”이라고 말했다.노조는 다음달 1일 서울 영등포구 더불어민주당 당사 앞에서 집회를 열고 홍영표 원내대표와의 면담을 요구할 계획이다.이어 2일에는 홍영표 원내대표의 부평 지역 사무소 앞에서 항의집회를 열고 한국GM 법인 분리에 대한 대응을 요구할 예정이다.

출처: 에너지경제: http://www.ekn.kr/news/article.html?no=394854




한국GM 노조 “사측 단체 교섭 거부시 총파업” 예고, 톱스타뉴스

  1. [김노을 기자] 한국지엠(GM) 노조가 사측의 법인분리 결정에 맞서 31일 오후 인천 부평 본사에서 ‘금속결의대회’를 열고 부평역까지 행진했다.
  2. 노조는 다음 달 1일에는 서울 영등포구 더불어민주당 당사 앞에서 집회를 열고 홍영표 원내대표와의 면담을 요구할 계획이다.
  3. 2일에는 홍영표 원내대표의 부평 지역 사무소 앞에서 항의집회를 열고 한국GM 법인 분리에 대한 대응을 요구한다.

출처: 톱스타뉴스: http://www.topstarnews.net/news/articleView.html?idxno=513899




한국GM 노조 총파업 예고 “휴직자 급여 100% 지급 요구”, 뉴스핌

  1. 한국GM 노조는 휴직자 급여 100% 사측 부담을 포함한 특별단체교섭에 응하지 않을 경우 조만간 파업 절차에 들어갈 것이라고 전했다.
  2. 임한택 전국금속노동조합 한국GM지부장은 이날 투쟁선포문에서 “그동안 사측에 법인분리 등과 관련해 특별단체교섭을 8차례 요청했지만 사측은 요지부동”이라며 “끝끝내 단체 교섭 거부로 노동조합의 요구를 무시한다면 노조는 총파업을 포함한 강도 높은 투쟁을 전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3. 한국GM에 따르면 특별단체교섭 안에는 법인분리에 반대하는 것 외에도 ‘무급휴직자 생계지원비’를 사측이 100% 부담해야 한다는 등의 내용이 있다.

출처: 뉴스핌: http://www.newspim.com/news/view/20181031000795

“끝까지 법인분리 막을 것”…한국GM노조·지역NGO 1차 결의대회, 뉴스1

  1. 한국지엠(GM) 노조원들이 31일 오후 인천 부평 한국지엠 공장에서 법인분리 저지 결의대회를 열고 부평역으로 행진하고 있다.
  2. 2018.10.31/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인천=뉴스1) 박아론 기자 = “(한국지엠(GM)의 연구개발(R&D))법인분리를 막아내 우리의 소중한 일터를 지킬 수 있도록 죽을 각오로 끝까지 싸웁시다!”31일 오후 4시 인천시 부평구 한국지엠 부평공장 정문 앞에서 열린 ‘한국지엠 법인분리 저지를 위한 인천 지역 1차 결의대회’에 참여한 한국지엠 노동자들과 지역 시민사회 및 노동단체 소속 노동자들은 이같이 외쳤다.이 자리에는 전국금속노동조합, 민노총 인천본부, 인천지역연대, 금속노조 한국지엠지부, 금속노조 인천지부 소속원 1000여 명(주최 측 추산·경찰 추산 700여 명)이 참석했다.이들은 공장 정문 앞에서 본대회에 앞서 사전 대회를 가진 뒤, 부평시장을 거쳐 부평역까지 거리행진을 벌였다.이어 같은 날 오후 5시30분께 부평역 앞에서 1시간가량 본대회를 열어 한국지엠 피켓을 부수는 등 법인분리 저지를 위한 퍼포먼스를 벌이기도 했다.이들은 “지난 수십년간 어려움 속에서도 스스로 차량을 개발, 생산, 판매해 위기를 지켜 왔는데, 지엠은 이제와서 한국지엠을 쪼개 단순 연구용역을 하는 하청회사로 전락시키려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이어 “법인분리가 된다면 독자생존을 할 수 없고, 철저한 지엠의 노예가 될 것”이라며 “법인분리를 막아내지 못한다면 더 큰 구조조정의 칼끝이 우리를 겨눌 것”이라고 강조했다.또 “산은은 주주총회 무표 가처분 신청 소송을 진행 중이고, 인천시는 청라부지 회수를 검토하고 있다”며 “양아치 기업의 행동대장(카허카젬 한국지엠 사장)을 몰아내고 법인분리를 막아내 우리의 생존권을 끝까지 지켜 낼 수 있도록 죽을 각오로 끝까지 투쟁하자”고 말했다.한국지엠(GM) 노조원들이 31일 오후 인천 부평 한국지엠 공장에서 법인분리 저지 결의대회를 열고 부평역으로 행진하고 있다.
  3. 한국지엠(GM) 노조원들이 31일 오후 인천 부평 한국지엠 공장에서 법인분리 저지 결의대회를 열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출처: 뉴스1: https://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421&aid=0003669191

>글 저작권과 뉴스 요약 관련 확인하기

출처 5개 신문사
톱스타뉴스 뉴스1 뉴스핌 에너지경제 이데일리언론사 선정

자료 출처:

http://m.news.naver.com/

답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