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are here

호남 의원들,與野 호남의원들 호남KTX 세종역 거쳐 단거리 직선화를.

“호남 의원들”에 대해 알아볼게요!!!!

호남 국회의원 “천안~세종~공주 노선 조사해야”, MBC충북

  1. 호남 국회의원 “천안~세종~공주 노선 조사해야”.
  2. 호남 국회의원들이 세종시를 경유하는
  3. 호남 의원들이 주장하는 천안~세종~공주 신설 노선에 대해 국토교통부 장관이 경제성이

출처: MBC충북: http://www.mbccb.co.kr/rb/?r=home&c=73/79&mod=view&seq=0017&rvdate=20181031




호남 의원들 “세종 경유 호남선 KTX 직선화 추진 촉구”, 연합뉴스

  1. “오송 경유 목포∼강릉 신(新)철도 비전 ‘강호축’ 추진해야”‘세종역’ 포함 호남 KTX 단거리노선 신설 의원간담회(서울=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31일 오전 국회 본청 귀빈식당에서 열린 ‘세종역 포함 호남 KTX 단거리노선 신설 및 지역 현안 논의를 위한 호남국회의원 간담회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 호남 의원들은 이날 오전 국회 귀빈식당에서 조찬 간담회를 개최, 호남 지역 현안에 대해 논의하고 ‘세종 경유 호남선 KTX 직선화 추진 의원 모임’을 구성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3. 발언하는 김동철 의원(서울=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바른미래당 김동철 의원이 31일 오전 국회 본청 귀빈식당에서 열린 ‘세종역 포함 호남 KTX 단거리노선 신설 및 지역 현안 논의를 위한 호남국회의원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https://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01&aid=0010436714




호남의원 세종역 찬성에 충북, ‘부글부글’ 맞대응은 자제, 뉴스1

  1. 호남의원들 31일 조찬회동 ‘호남선 직선화 추진 모임’ 발족충북 “정치 쟁점화 도움 안 돼”…안일한 상황 인식 지적도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 김동철 의원 등이 3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세종역’ 포함 호남 KTX 단거리 노선 신설 및 지역현안 논의를 위한 호남 국회의원 조찬간담회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 2018.10.31/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청주=뉴스1) 장동열 기자 = 호남지역 의원들의 ‘세종을 경유한 호남선 KTX의 직선화 추진’ 주장과 관련해 충북도와 정치권은 즉각 대응을 자세하는 모습이다.하지만 이런 대응이 안일한 상황 판단이라는 지적도 나온다.호남지역 국회의원 16명은 31일 오전 국회 귀빈식당에서 조찬 간담회를 열고 ‘세종 경유 호남선 KTX 직선화 추진 의원 모임’을 구성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3. 20대 국회에서 호남 의원들이 ‘지역’을 내걸고 공식적으로 모인 것은 처음이다.간담회가 끝난 뒤 무소속 이용호 의원은 “호남 KTX 노선이 오송역을 우회함에 따라 호남에서는 접근성과 비용 등에서 불이익을 받고 있다”며 “모임은 세종을 경유한 호남선 KTX 노선 직선화를 요구한다”고 밝혔다.

출처: 뉴스1: https://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421&aid=0003668328




‘세종역ㆍ새만금’ 지역이슈로 뭉치는 호남의원들, 한국일보

  1. 31일 오전 국회 본청 귀빈식당에서 열린 ‘세종역 포함 호남 KTX 단거리노선 신설 및 지역 현안 논의를 위한 호남국회의원 간담회’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 연합뉴스호남을 지역구로 둔 국회의원들이 모여 KTX 세종역 신설과 새만금 개발 등 지역현안에 한 목소리를 냈다.
  3. 민주평화당과 바른미래당 의원들은 ‘호남 홀대론’까지 꺼내 들며 호남 맹주 자리를 놓고 경쟁 중인 여당을 압박했다.호남 의원들은 31일 국회 귀빈식당에서 조찬 간담회를 열고 세종역을 경유하는 호남KTX 단거리 노선을 신설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출처: 한국일보: https://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469&aid=0000338083

與野 호남의원들 “호남KTX, ‘세종역’ 거쳐 단거리 직선화를”, 아시아경제

  1. 평택~천안아산~오송 복복선화 예타 소식에 KTX 갈등 재부상하나[이미지출처=연합뉴스][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호남지역을 지역구로 둔 여야 의원들이 31일 호남선 KTX를 천안·세종·공주·익산으로 이어지는 단거리 직선형으로 변경·신설하는 방안을 본격 추진키로 했다.여야 호남의원들은 이날 오전 국회 귀빈식당에서 ‘세종역 포함 호남선 KTX 단거리 노선 신설 촉구 호남 국회의원 조찬 간담회’를 열고 이같이 논의했다.이 자리에는 더불어민주당 측 송갑석 의원, 바른미래당 측 김관영·주승용·김동철·정운천 의원, 민주평화당 측 정동영·장병완·박지원·유성엽·최경환·황주홍·이용주·김경진·정인화 의원, 무소속 이정현·이용호 의원 등이 대거 참석했다.이용호 의원은 “현재 노선(평택~천안아산~오송)은 천안~세종~공주 노선에 비해 19㎞를 우회하게 되는데 시간적으로 보면 10분, 1㎞당 155~156원의 추가요금이 발생했다”면서 “이로 인해 지금까지 호남인들이 추가로 지불한 요금은 442억원이나 된다.
  2. 후세대는 복복선화에 따른 추가요금을 더 부담하게 된다”고 지적했다.회동을 주선한 김동철 바른미래당 의원도 “2006년 8월 호남선 KTX 기본계획 수립 시 (호남선) 분기점는 당연히 천안아산역이 돼야 했으나 오송역이 되고 말았다”면서 “이는 호남선 복선화에 58년이 걸린 것 처럼 호남선 KTX 마저 늦어지는 것을 막기 위한 울며 겨자먹기였다”고 전했다.이어 김동철 의원은 “이젠 대안을 찾아야 한다”면서 “천안아산에서 세종을 거쳐 공주, 익산, 광주송정역으로 이어지는 복선화를 하는게 세종과 호남, 대한민국이 사는 길”이라고 강조했다.충북 등 인접 지방자치단체의 양해를 구하는 발언도 나왔다.
  3. 오송역은 이미 매년 승객이 38%씩 늘고 있어 더 이상 (승객이) 늘지 않아도 자생할 수 있는 구조”라며 “호남 지역민은 단 1분이라도 빠른 노선으로 가길 원하는 만큼 대승적 결단을 내려주는 것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정동영 평화당 대표 역시 “이 문제가 충북과 호남의 지역갈등으로, 핵심이 아닌데 비화되는 것은 바람직 하지 않다”면서 “이제 접점을 찾을 수 있는 노력을 하자”고 밝혔다.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아시아경제 친구 맺고 ‘휴대폰, LED마스크’ 받자▶ 재미와 신기 ‘과학을읽다’ ▶ 놀라운 ‘군사이야기’<ⓒ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출처: 아시아경제: https://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277&aid=0004345466

>글 저작권과 뉴스 요약 관련 확인하기

출처 5개 신문사
아시아경제 뉴스1 MBC충북 연합뉴스 한국일보

자료 출처:

http://m.news.naver.com/

답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