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are here

양승태는 차량만 발부,사법농단 前 대법관 자택 등 압수수색….

“양승태는 차량만 발부”에 대해 알아볼게요!!!!

‘사법농단’ 前 대법관 자택 등 압수수색…양승태는 차량만 발부, 아이뉴스24

  1. 그는 또 당시 행정처가 박한철 전 헌법재판소장을 비판하는 기획 기사를 작성하고, 한 언론사에 제공하는 등 과정에 개입한 정황도 불거진 상태다.검찰은 이들 사무실과 주거지 압수수색을 통해서 문건 등 증거를 확보, 분석 작업에 들어갈 계획이다.아울러 검찰은 양 전 대법원장이 퇴임 이후 사용한 개인 소유 차량에 대해서도 압수수색을 실시했다.
  2. 이 사건 수사가 시작된 이후 양 전 대법원장에 대한 영장이 발부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검찰은 양 전 대법원장 주거지에 대해서도 법원에 압수수색 영장을 청구했다.
  3. 그러나 법원은 ‘주거 안정의 가치가 중요하다’며 ‘증거 자료가 (주거지에) 있을 개연성도 부족하다’는 등의 이유로 영장을 기각했다.검찰은 법원이 전직 대법관들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할 만큼 혐의가 소명됐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보고, 수사를 전개해나갈 방침이다.

출처: 아이뉴스24: https://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31&aid=0000465582




‘사법농단’ 前대법관 무더기 압수수색…양승태는 차량만 발부(종합), 뉴스1언론사 선정

  1. 양승태·박병대·차한성 주거지는 기각…”개연성 부족”추가 청구 가능성…분석 뒤 임종헌 등 줄소환 예고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1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 자택 인근에서 ‘재판거래 의혹’ 관련 입장을 발표 후 취재진 질문을 경청하며 굳은표정을 짓고 있다.
  2. 2018.6.1/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서울=뉴스1) 심언기 기자 = 검찰이 ‘사법농단’ 의혹의 가장 윗선이자 핵심 몸통인 양승태 전 대법원과 전직 대법관들을 대상으로 30일 무더기 압수수색을 진행하며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3. 법원은 검찰이 청구한 압수수색의 일부만 허용하며 긴장 관계를 이어가고 있다.서울중앙지검 사법농단 수사팀(팀장 한동훈 3차장검사)은 이날 양승태 전 대법원장의 차량과 박병대·차한성 전 대법관의 사무실, 고영한 전 대법관의 주거지 등에 대해 압수수색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박 전 대법관은 성균관대 법학전문대학원에, 차 전 대법관은 법무법인 태평양에 사무실을 두고 있으며 고 전 대법관의 자택은 서울 종로구 사직동에 위치해 있다.검찰은 양 전 대법원장과 박병대·차한성 전 대법관의 주거지에 대해서도 압수수색 영장을 청구했지만 법원은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법원은 “주거 안정이 중요하고, 그 장소에 증거자료가 있을 개연성이 부족하다”며 자택 등에 대한 영장을 기각한 것으로 알려졌다.

출처: 뉴스1언론사 선정: https://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421&aid=0003612416




‘사법농단’ 의혹 前 대법관 자택 등 무더기 압수수색…양승태는 차량만 발부, 환경일보

  1. 검찰이 ‘사법농단’ 양승태 전 대법원과 전직 대법관들을 대상으로 압수수색을 진행하고 있다.
  2. 사법 농단 수사가 시작된 이후 양 전 대법원장 및 전직 대법관들에 대한 강제수사가 진행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3. 앞서 검찰은 본격적으로 이 사건 수사에 돌입한 지 한 달 뒤인 지난 7월 양 전 대법원장과 박 전 대법관 등에 대해 처음으로 압수수색 영장을 청구한 바 있다.

출처: 환경일보: http://www.hkbs.co.kr/news/articleView.html?idxno=485555




양승태 첫 압수수색 영장발부, ‘검사출신’ 영장판사, 뉴스토마토

  1. [뉴스토마토 홍연 기자] 대법관 이상 법원 수뇌부에 대해 첫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한 것은 최근 새로 합류한 명재권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부장판사인 것으로 확인됐다. .
  2. 명 부장판사는 “주거 안정이 중요하고, 그 장소에 증거가 있을 개연성이 부족하다”는 이유를 들어 양 전 원장의 주거지에 대해서는 검찰이 청구한 압수수색 영장을 기각한 것으로 전해졌다. .
  3. 서울중앙지검 사법농단 수사팀이 30일 오후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고영한 전 대법관의 자택에 대해 압수수색을 하고 있는 가운데 경비원들의 외부인들의 출입을 차단하고 있다.

출처: 뉴스토마토: http://www.newstomato.com/ReadNews.aspx?no=849150

사법농단 몸통 첫 압수수색… 양승태 자택은 빠져 ‘형식적 발부’, 서울신문

  1. 검찰은 조만간 윗선과의 연결고리인 임 전 차장을 불러 조사한 뒤 전직 대법관들도 차례차례 소환할 것으로 보인다.다만 일각에선 양 전 대법원장의 주거지 등 영장 일부가 기각된 점을 놓고 “형식적인 영장 발부에 불과하다”는 비판이 나왔다.
  2. 법원은 양 전 대법원장을 비롯해 차·박 전 대법관의 주거지에 대한 영장을 기각하는 한편, 정작 사무실이 없는 고 전 대법관에 대해선 주거지 압수수색을 허용했다.
  3. 따로 사무실이 없는 양 전 대법원장에 대해선 차량만 압수수색해야 했기 때문에 사실상 실효성이 떨어진다는 지적도 제기됐다.이와 관련, 검찰 관계자는 “압수수색 영장은 기본적으로 사무실·주거지·차량을 한 묶음으로 청구한다”며 “일부는 내주고 일부는 기각하는 것은 매우 이례적”이라고 설명했다.

출처: 서울신문: https://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81&aid=0002945770

>글 저작권과 뉴스 요약 관련 확인하기

출처 5개 신문사
서울신문 뉴스1언론사 선정 아이뉴스24 뉴스토마토 환경일보

자료 출처:

http://m.news.naver.com/

답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