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are here

김용범 부위원장,[포토]스타트업 청년들 만난 .

“김용범 부위원장”에 대해 알아볼게요!!!!

김용범 부위원장, “창업 실패해도 재도전 가능 환경 조성”, 경기일보

  1. ▲ 김용범 금융위 부위원장은 30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연세로 일대에서 은행권 청년창업재단(D.CAMP) 주관으로 열린 신촌 스타트업 거리축제 ‘IF 2018’을 방문해 스타트업 기업의 서비스를 시연했다.
  2. 사진/금융위원회[서울=경기일보/백상일 기자] 금융위원회 김용범 부위원장이 청년들이 스타트업 창업을 하고 실패해도 재도전이 가능한 환경을 조성하는 데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3. 김용범 부위원장은 30일 서울 신촌 연세로 일대에서 은행권 청년창업재단(D.CAMP) 주관으로 개최된 신촌 스타트업 거리축제 ‘IF 2018’에 참석해 이같이 말했다.

출처: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mod=news&act=articleView&idxno=1524398




[사진]부스 둘러보는 김용범 금융위 부위원장, 머니투데이

  1. [머니투데이 이기범 기자] 30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연세로에서 열린 ‘2018 스타트업 거리축제’를 찾은 김용범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왼쪽 두번째), 윤대희 신용보증기금 이사장, 김태영 은행연합회장이 부스를 둘러보고 있다.▶더 많은 머니투데이 기사보기▶실시간 급상승 ▶머니투데이가 묻습니다! 이기범 기자 leekb@mt.co.kr<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머니투데이: https://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1&oid=008&aid=0004111516




[포토]스타트업 청년들 만난 김용범 부위원장, 이데일리

  1. [이데일리 신태현 기자] 김용범 금융위원회 부위원장, 김태영 은행연합회장 등이 30일 서울 신촌 연세로 차없는거리에서 열린 IF2018(Imagine Future) 페스티벌에서 부스를 둘러보고 있다.IF페스티벌은 창업과 혁신을 주제로 한 스타트업의 거리 축제로, 스타트업이 예비 고객을 만나 사업 모델을 검증하고 일반 대중이 스타트업 문화를 보다 친근하게 접할 수 있는 자리다.신태현 (holjjak@edaily.co.kr)네이버에서 ‘이데일리’ 구독하면 ‘공기청정기’ 드려요~ [구독하기▶]20~30 세대를 위한 꿀팁! 정보 [스냅타임▶]꿀잼 ‘웹툰’이 매일 매일 공짜…[웹툰보기▶]<ⓒ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출처: 이데일리: https://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5&oid=018&aid=0004213127




스타트업거리축제 설명듣는 김용범 부위원장, 뉴시스

  1. 【서울=뉴시스】최진석 기자 = 30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신촌 연세로에서 열린 스타트업거리축제 ‘IF(Imagine Future)2018 페스티벌’을 찾은 김용범 금융위 부위원장을 비롯한 참석자들이 관계자의 설명을 듣고 있다.
  2. 2018.09.30.myjs@newsis.com[사진 영상 제보받습니다] 공감언론 뉴시스가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3.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사진 또는 영상을 뉴시스 사진영상부(n-photo@newsis.com, 02-721-7470)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출처: 뉴시스: https://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03&aid=0008830433

악수하는 유영민-김용범, 연합뉴스

  1. 본 영역은 해당 기사에 대해 이해당사자나 언론사(기자)가 의견을 직접 작성할 수 있는 공간입니다.
  2. 이해당사자는 본문에 명시된 단체로, 언론사(기자)는 본문을 작성한 매체로 제한되며, 이에 부합하지 않을 경우 삭제됩니다.본문 내용과 관계없는 단체 또는 관련없는 내용을 작성할 경우 해당 단체 ID로 의견 작성이 제한됩니다.
  3. 게시글은 1000자 내외로 1회만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출처: 연합뉴스: https://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1&oid=001&aid=0010370331

>글 저작권과 뉴스 요약 관련 확인하기

출처 5개 신문사
이데일리 연합뉴스 경기일보 머니투데이 뉴시스

자료 출처:

http://m.news.naver.com/

답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