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are here

윤석헌 금감원장, 즉시연금 관련 보험사 검사·제재 시사.

“윤석헌 금감원장”에 대해 알아볼게요!!!!

[문답]윤석헌 “금감원장 취임후 생각 달라진 것 없다”, 머니투데이

  1. 금감원 공식 입장은 어떤가- 금융회사가 가장 중요하게 생각해야 하는 것은 소비자다.
  2. 이에 대해 금융감독이 선제 대응해서 지킬 것은 지키고 가자, 그걸 토대로 금융산업 발전하자는 것이다.
  3. 우리도 은행으로 너무 오픈하지 말고 그렇게 했어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

출처: 머니투데이: https://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1&oid=008&aid=0004092450




윤석헌 금감원장, 즉시연금 관련 보험사 검사·제재 시사, 한겨레

  1.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보험사들의 즉시연금 과소지급과 관련해 삼성·한화생명 등에 대한 검사 및 제재를 시사했다.
  2. 최근 삼성생명과 한화생명이 잇따라 가입자에게 보험금 과소지급분을 돌려주라는 금감원의 권고에 ‘반기’를 든 것에 따른 금감원의 공식 입장인 셈이다.
  3. 금감원이 추산한 삼성생명과 한화생명의 과소지급 금액은 각각 4300억원, 850억원에 이르는데, 검사를 통해 제재가 결정되면 이보다 몇배 수준의 과징금을 토해낼 수도 있다는 것이다.

출처: 한겨레: https://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1&oid=028&aid=0002421544




윤석헌 금감원장 “약관 설명 못한 책임져야”···즉시연금 지급거부한 보험사 압박, 서울경제

  1. “보험산업 만족도 세계 꼴찌 수준”소비자 홀대론 내세워 역공 나서삼성생명 종합검사 가능성도 시사”인터넷銀 대주주 자산 10조 지켜야”[서울경제]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즉시연금 과소지급 논란과 관련해 “약관에 제대로 설명하지 못한 부분이 있다”며 “상법에도 약관이 애매하면 약관을 작성한 회사가 책임을 지도록 하고 있다”고 말했다.
  2. 윤 원장은 또 올해부터 부활한 종합검사 대상 금융사 선정과 관련해 “즉시연금 등 소비자 보호 문제와 관련한 곳이라면 욕을 먹어도 해야 한다”고 밝혀 삼성생명 등이 첫 타깃이 될 수 있다는 점도 우회적으로 내비쳤다.
  3. 윤 원장은 오히려 “보험사들이 이런 기회를 역이용해 신뢰를 높이는 적극적인 대처가 필요하다”며 즉시연금 일괄구제에 스스로 나서라는 무언의 압박을 가했다는 관측이다.

출처: 서울경제: https://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1&oid=011&aid=0003373063




윤석헌 금감원장 “삼성생명 종합검사 필요하면 할 것”, 파이낸셜뉴스

  1. 윤석헌 금감원장 간담회즉시연금 보복성 지적에 “욕먹더라도 하겠다” 의지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사진)이 즉시연금과 관련해 금감원 권고안을 거부하고 소송을 제기한 삼성생명에 대한 종합검사 진행을 시사했다.
  2. 보복성 검사라는 일부의 시각이 있지만 소비자보호 차원에서 예정대로 검사 업무는 진행한다는 것이다.윤 금감원장은 16일 서울 여의도의 한 식당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오는 4·4분기에 부활할 종합검사의 첫 대상이 삼성생명이 되지 않겠느냐는 질문에 “시장의 예상이 이상하다고 생각하지는 않는다”며 이같이 밝혔다.윤 원장은 “필요하면 (보복 검사라고) 욕을 먹더라도 하겠다”고 말했다.
  3. 그는 “다른 일로 검사 나갈 일이 반드시 있을 텐데 그것까지 피하는 건 앞뒤가 안 맞고 조심해야 하지만 할 일은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윤 원장은 즉시연금 과소지급 논란은 보험사의 약관 문제라고 지적했다.그는 “약관에 제대로 설명하지 못한 부분이 있다”며 “상법에도 약관이 애매하면 약관을 작성한 회사가 책임을 지도록 하고 있다.

출처: 파이낸셜뉴스: https://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1&oid=014&aid=0004076557

윤석헌 금감원장 “삼성·유진證 유령주식, 증권사·예탁원 문제”, 뉴스웨이

  1.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삼성증권에 이어 유진투자증권에서도 일명 ‘유령주식’이 거래된 데 대해 16일 “증권사와 한국예탁결제원(이하 예탁원)에 문제가 있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2. A씨의 보유 주식은 166주로 줄어야 했지만 유진투자증권의 실수로 반영되지 않아 갖고 있지 않은 주식 499주를 판 셈이 됐다.
  3. 윤 원장은 유진투자증권 사태가 삼성증권 배당사고와 유사하다며 시스템 개선 필요성을 언급했다.

출처: 뉴스웨이: http://www.newsway.co.kr/news/view?tp=1&ud=2018081618084718884

>글 저작권과 뉴스 요약 관련 확인하기

출처 5개 신문사
뉴스웨이 파이낸셜뉴스 서울경제 머니투데이 한겨레

자료 출처:

http://m.news.naver.com/

답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