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are here

靑 양제츠 방한,해 좋은 분위기서 논의…합의 이뤄진 자리 아냐.

“靑 양제츠 방한”에 대해 알아볼게요!!!!

靑 “양제츠 방한해 좋은 분위기서 논의…합의 이뤄진 자리 아냐”, 연합뉴스

  1. 2018.3.30 scoop@yna.co.kr(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청와대는 31일 양제츠 중국 외교 담당 정치국원이 이달 중순 극비리에 방한해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을 면담한 것으로 알려진 데 대해 “양 정치국원이 다녀간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합의가 이뤄졌다든지 하는 자리는 아니었다”고 밝혔다.
  2. 나아가 양 정치국원의 방한을 계기로 한국 정부가 중국의 종전선언 참여 가능성에 대해 더욱 긍정적 입장으로 변하고 있는 것 아니냐는 분석도 있다.
  3. 정 실장과 양 정치국원의 면담 자리에서는 또 중국의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보복 해제와 관련한 방안도 논의된 것으로 알려졌다.

출처: 연합뉴스: https://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01&aid=0010242482




靑, 양제츠 극비 방한 확인…종전선언 논의 여부에 “합의 이뤄진 자리 아니었다”, 이데일리

  1. 양제츠 방한 이후 남북미중 4자 종전선언 관측 모락모락靑, 양제츠 방한 및 정의용 안보실장과 회동설 ‘시인’“좋은 분위기서 양국 현안 논의…합의 이뤄진 자리 아니다”[이데일리 김성곤 기자]청와대는 31일 양제츠 중국 외교 담당 정치국 위원의 극비로 우리나라를 다녀간 사실을 비공식 확인했다.
  2. 청와대의 부인에도 불구하고 양제츠 위원의 방한 목적은 어떤 식으로든 종전선언 논의와 연관됐을 것이라는 분석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3. 다만 양제츠 위원의 방한 이후 남북미중 4자 종전선언 논의가 또다시 수면 위로 떠오른 모양새다.

출처: 이데일리: https://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18&aid=0004162003




靑 “양제츠 방한 사드보복 해제 등 논의”, MBC 뉴스

  1. 청와대는 양제츠 중국 공산당 정치국 위원이 이달 중순 방한해, 한국에 대한 중국의 사드보복 조치 해제 등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습니다.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중국인의 한국 단체 관광 정상화 등 좋은 분위기에서 양국 현안을 논의했다”고 말했습니다.
  2. 이 관계자는 또 ‘방한 당시 종전 선언에 중국 참여 등이 논의됐는지 여부’에 대해서는 즉답을 피하며, 현안에 대해 합의를 이루는 자리는 아니었다고 밝혔습니다.이세옥 기자 (oklee@mbc.co.kr)[저작권자(c) MBC (www.imnews.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Copyright(c) Since 1996, MBC&iMBC All rights reserved.

출처: MBC 뉴스: https://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004&oid=214&aid=0000861919




극비 방한 中 양제츠와 모종의 합의· 압력설에 靑 “사실 아냐, 분위기 좋았다”, 세계일보

  1. 청와대는 이달 중순 양제츠 중국 외교 담당 정치국원이 극비 방한해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을 면담한 자리에서 ‘모종의 합의를 했다’, ‘종전 선언 등에 강도높게 압박했다’는 일련의 보도에 대해 “다녀간 것은 사실이고 좋은 분위기에서 양국 현안을 논의했을 뿐이다”고 부인했다.
  2. 31일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기자들에게 보낸 메시지에서 이같이 전한 뒤 “합의를 위한 자리가 아니었다”며 “양국 정부 간 보다 원활한 대화를 위해 비공개로 다녀간 것”이라고 했다.정 실장과 양 정치국원은 중국의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보복 해제와 관련한 방안도 논의된 것으로 알려졌다.청와대 관계자는 ‘사드 보복 해제 관련 논의가 있었나’라는 질문에 “있었을 것”이라고 부인하지 않았다.
  3. 이 관계자는 ‘6·12 싱가포르 정상회담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남북미 3자 종전선언을 제안했으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중국이 여기에 포함돼야 한다며 거부, 종전선언을 두고 의견 대립이 있었다’라는 보도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고 했다.또 ‘한국 정부가 종전선언문 가안까지 마련해 놓았다’라는 말에도 “역시 사실이 아니다”고 했다.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사진=연합뉴스ⓒ 세상을 보는 눈, 글로벌 미디어 세계일보.

출처: 세계일보: https://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22&aid=0003293069

靑 “양제츠 방한 사실” … 극비리 만남 어떤 얘기 오갔나, 한국경제

  1. 지난 3월 방한한 양제츠 시진핑 주석 특별대표 만난 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청와대는 31일 양제츠 중국 외교 담당 정치국원이 이달 중순 극비리에 방한해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을 면담한 것으로 알려진 데 대해 “양 정치국원이 다녀간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합의가 이뤄졌다든지 하는 자리는 아니었다”고 밝혔다.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양국 당국자들이 좋은 분위기에서 현안을 논의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이어 “양 정치국원은 (문재인 대통령이) 순방 중일 때 왔고 정 실장은 (양 정치국원과 만난 뒤) 미국으로 갔다”며 “특별히 공개를 하지 않을 뿐이지 한미 간, 한중 간에는 계속 대화를 해오고 있다고 보면 된다”고 말했다.정 실장과 양 정치국원의 면담 자리에서는 또 중국의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보복 해제와 관련한 방안도 논의된 것으로 알려졌다.당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의 세 번째 방북 직후라 중국이 한국과의 긴밀한 소통 필요성을 느껴 급히 방한한 것으로 알려졌다.
  2.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한경닷컴 바로가기] [글방] [모바일한경 구독신청] ⓒ 한국경제 & hankyu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한국경제: https://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15&aid=0003988293

>글 저작권과 뉴스 요약 관련 확인하기

출처 5개 신문사
이데일리 세계일보 MBC 뉴스 연합뉴스 한국경제

자료 출처:

http://m.news.naver.com/

답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