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are here

저출산 대책,[저출산대책]청소년 한부모 4천가구 양육비 18만원→25만원.

“저출산 대책”에 대해 알아볼게요!!!!

저출산 대책 “父母 조기퇴근, 男 열흘 쉰다”…2019년 ‘초고속’ 추진, 녹색경제신문

  1. 문재인 정부가 혁신적인 저출산 대책을 내놨다. 당장 내년 2019년 시행을 위한 초고속 추진에 나선 모양새다.
  2. 오늘(5일) 대통령 직속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는 저출산 대책으로서 ‘일하며 아기키우기 행복한 나라를 위한 핵심과제’를 발표했다. 부모가 육아에 치이며 일상의 행복을 잃지 않는 한편 경제적으로 안정된 육아를 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내용이 골자다.
  3. 한편 저출산 대책과 관련해 이창준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기획조정관은 “아직 정책이 부족한 상태지만 구체적인 내용을 재정립해 10월 추가로 발표할 예정”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정부는 해당 저출산 대책을 가능한 한 내년 중 시행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출처: 녹색경제신문: http://www.greened.kr/news/articleView.html?idxno=67458




만 1세 미만 의료비 ‘제로화’…저출산대책에 9천억 더 투입, 머니투데이

  1. [머니투데이 세종=정현수 기자] [[저출산대책](종합)국민행복카드 10만원 증액…비혼 출산 문제는 공론화 거치기로]만 1세 미만 유아의 의료비 부담이 사실상 사라진다.
  2. 임신과 출산비용을 지원하는 국민행복카드는 한도가 50만원이다.
  3. 정부는 국민행복카드의 사용처를 임신·출산 외에 유아의 의료비로도 쓸 수 있게 할 예정이다.

출처: 머니투데이: http://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1&oid=008&aid=0004074538




[저출산대책]청소년 한부모 4천가구 양육비 18만원→25만원, 뉴스1

  1. 내년부터 첫째 자녀도 지원 대상이 되고 지원액도 17만원으로 인상됨에 따라 A씨는 총 34만원을 받을 수 있게 된다.한부모 가정의 양육 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아동양육비 지원 대상 자녀 연령이 확대되고 금액도 인상된다.
  2. 아동양육비는 소득인정액이 기준 중위소득 52% 이하이면서 자녀를 둔 한부모 가족에게 지급된다.아동양육비는 지금까지 만 14세 미만 자녀를 둔 가정에만 월 13만원씩 지급됐지만 앞으로 대상 연령대가 만 18세 미만으로 확대되고 지원액도 3만원 인상된 17만원으로 변경된다.
  3. 이에 따라 혜택을 받는 한부모 가정 자녀도 8만명에서 10만명으로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만 24세 이하 청소년 한부모 가정의 경우에는 지원되는 아동양육비가 현행 18만원에서 25만원으로 대폭 인상된다.

출처: 뉴스1: http://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421&aid=0003466435




[포토]저출산 대책 비혼모 등 한부모 자녀 18세까지 양육비 지원, 이데일리

  1. [이데일리 방인권 기자] 대통령 직속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김상희 부위원장이 5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저출산 대책 합동 브리핑에서 ‘일하며 아이키우기 행복한 나라를 위한 핵심과제’를 발표하고 있다.방인권 (bink7119@edaily.co.kr)20~30대를 위한 취업, 금융, 생활 정보가 가득 [스냅타임▶]네이버 홈에서 ‘이데일리’ 기사 보려면 [구독하기▶]최신 웹툰이 매일 공짜.
  2. 꿀잼 ‘웹툰’ [감상하기▶]<ⓒ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출처: 이데일리: http://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18&aid=0004142650

[그래픽]저출산 주요 대책, 뉴시스

  1. 【서울=뉴시스】전진우 기자 = 5일 대통령 직속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는 위원회 심의를 거쳐 정부 부처 합동으로 ‘일하며 아이키우기 행복한 나라를 위한 핵심과제’를 확정·발표했다.
  2. 다음은 저출산 주요 대책.618tue@newsis.com[사진 영상 제보받습니다] 공감언론 뉴시스가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3.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사진 또는 영상을 뉴시스 사진영상부(n-photo@newsis.com, 02-721-7470)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출처: 뉴시스: http://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03&aid=0008690662

>글 저작권과 뉴스 요약 관련 확인하기

출처 5개 신문사
이데일리 뉴스1 녹색경제신문 머니투데이 뉴시스

자료 출처:

http://m.news.naver.com/

답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