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are here

양승태 사법부, 상고법원 반대 변협회장 사찰·공격 정황(종합).

“양승태 사법부”에 대해 알아볼게요!!!!

양승태 사법부, ‘실천(實踐)’ 있었나 … ‘PAGE’ 내용 확인, 충청매일

  1. 양승태 사법부의 재판 거래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변호사 단체에 대한 대법원의 압박 정황을 확인하고 나섰다.
  2. 양승태 사법부의 재판 거래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변호사 단체에 대한 대법원의 압박 정황을 확인하고 나섰다.
  3. 한편 검찰은 디가우징 방식으로 훼손된 양승태 전 대법원장의 하드디스크 등 재판거래 의혹과 관련된 핵심 관련자들의 하드디스크와 이메일 등을 제출하라고 법원행정처에 다시 요청했다고 한다.

출처: 충청매일: http://www.ccdn.co.kr/news/articleView.html?idxno=524891




양승태 사법부, 상고법원 반대 변협회장 사찰·공격 정황(종합), 연합뉴스

  1.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신자용 부장검사)는 29일 하창우 전 대한변호사협회 회장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법원행정처가 작성한 문건에 등장하는 하 전 회장 압박 계획이 실제로 실행됐는지 등을 물었다.
  2. 이와 관련해 하 전 회장은 연합뉴스에 “당시 대법원의 정보 없이는 절대로 쓸 수 없는 기사가 많이 나왔다”며 “오늘 본 행정처 문건에 기사 제목까지 적힌 것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3. 앞서 법원 특별조사단은 이 같은 문건 내용을 확인했지만, 조사보고서에서는 공개하지 않았다.하창우 전 대한변호사협회 협회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현재 검찰은 ‘디가우징’ 방식으로 훼손된 양승태 전 대법원장의 PC 하드디스크를 비롯해 임종헌 전 차장 등 법원행정처 간부·심의관들의 하드디스크와 이메일 등 법원행정처가 한 차례 거부한 자료들을 임의제출해달라고 다시 요청한 상태다.

출처: 연합뉴스: http://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01&aid=0010182152




[단독] ‘상고법원 반대’ 대한변협…사법부, 광고로 압박 정황, YTN

  1. [앵커]양승태 전 대법원장 시절 사법부가 상고법원에 반대한 대한변협을 상대로 광고를 줄여 금전적으로 압박하려고 검토한 정황이 YTN 취재 결과 확인됐습니다.관련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은 하창우 전 대한변호사협회 회장을 피해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습니다.신지원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기자]검찰이 지난 26일 법원행정처에서 임의제출 받은 자료 가운데에는 대한변협에 대한 ‘압박방안’과 ‘대응방안’을 검토한 문건이 있습니다.해당 문건에는 당시 상고법원에 반대한 대한변협을 금전적으로 압박하는 방안을 검토한 정황이 담긴 것으로 확인됐습니다.대한변협에 싣던 법원 관련 광고를 중단하거나 취소하는 방안을 검토한 겁니다.문건에는 또 국선 전담 변호사의 비중을 늘려 사선 변호사의 수임을 줄이거나, 변호사에 대한 인사 평가 도입 가능성을 언급하며 상고법원에 반대하지 못하도록 유도한다는 내용도 포함됐습니다.검찰은 심지어 양승태 사법부가 하 전 회장의 변호사 수임 내역을 국세청에 제공하는 방안까지 검토한 것으로 파악했습니다.이와 관련해 검찰은 하창우 전 대한변호사협회장을 피해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습니다.하 전 회장은 지난 2015년부터 2년여 동안 대한변호사협회 회장을 지내며 양승태 사법부의 상고법원 도입에 반대 목소리를 낸 인물입니다.검찰 조사를 마치고 나온 하 전 회장은 광고 중단 등 문건에 등장한 압박 방안들이 상당 부분 실제로 이뤄졌다고 주장했습니다.[하창우 / 前 대한변협 회장 : 아주 치밀했습니다.
  2. 대법원에서 어떻게 이런 압박 방안을 마련해서 변협을 압박하고 대한변협 회장 개인에 대해 뒷조사를 하고 부정적인 이미지를 부각하기 위해 실행했나….]이와 관련해 검찰은 양승태 사법부가 하 전 회장을 상대로 실제 불이익을 줬는지 조만간 관련자들을 불러 조사할 예정입니다.YTN 신지원[jiwonsh@ytn.co.kr]입니다.▶ 24시간 실시간 뉴스 생방송 보기 ▶러시아 월드컵 기사모음[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YTN: http://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52&aid=0001163201




검찰, 양승태 사법부 ‘대한변협 압박’ 진위수사, tbs 교통방송

  1. 양승태 사법부 문건.
  2. 양승태 사법부의 법관사찰·재판거래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상고법원에 반대하는 변호사 단체를 대법원이 압박한 정황이 있는지 확인에 나섰습니다.서울중앙지방검찰청은 하창우 전 대한변호사협회 회장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하고 았습니다.검찰은 하 전 회장을 상대로 법원행정처가 작성한 문건에 등장하는 ‘대한변협 압박’ 구상이 실제로 실행됐는지 등을 묻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3. 하 전 회장은 2015년 2월부터 2년동안 대한변협 회장을 지내면서 양승태 전 대법원장의 상고법원 구상을 ‘위헌적 발상’이자 ‘대법관 수를 제한해 기득권을 지키려는 시도’라며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출처: tbs 교통방송: http://www.tbs.seoul.kr/news/bunya.do?method=daum_html2&typ_800=6&seq_800=10288110

[단독] 檢 “양승태 하드디스크 통째로 복제하겠다”, 머니투데이언론사 선정

  1. 만약 대법원이 이마저 거부한다면 압수수색 영장 청구가 불가피하다는 관측이다.
  2. 반면 자료 제출을 계속 거부할 경우 압수수색을 당할 가능성도 있다.
  3. 한편 검찰은 대법원을 상대로 자료 제출을 최대한 설득한 뒤 그래도 안 될 경우 압수수색 영장을 청구하겠다는 방침이다.

출처: 머니투데이언론사 선정: http://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08&aid=0004072313

>글 저작권과 뉴스 요약 관련 확인하기

출처 5개 신문사
YTN tbs 교통방송 충청매일 연합뉴스 머니투데이언론사 선정

자료 출처:

http://m.news.naver.com/

답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