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are here

궁금한 이야기Y, 강진 여고생 실종사건 친밀함을 이용한 惡행? 성적인 스릴 즐겨.

“궁금한 이야기Y”에 대해 알아볼게요!!!!

‘궁금한 이야기Y’ 강진 여고생 실종사건, “친구 딸이 아닌 성적 대상으로..”, 아시아뉴스통신

  1. 29일 방송된 SBS 시사교양 프로그램 ‘궁금한 이야기 Y’에서는 최근 실종된 뒤 돌연 주검으로 발견됐던 A양 실종 사건과 관련, 아버지 친구 B씨를 추적했다.
  2. 전문가는 피해자 A양과 용의자 B씨 간에 친밀성과 신뢰관계가 형성되어 있기 때문에 피해자 A양이 용의자를 따라 자발적으로 산을 올랐을 수 있다고 분석했다.
  3. 전문가는 A양이 경사진 곳에서 발견 된 것에 대해 “B씨가 가파른 곳에 자신보다 무거운 A양을 옮기기 쉽지 않았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출처: 아시아뉴스통신: http://www.anewsa.com/detail.php?number=1336976&thread=09r02




‘궁금한 이야기Y’ 강진 여고생 실종사건, 친밀함을 이용한 惡행? “성적인 스릴 즐겨”, 일요시사

  1. 강진 여고생 실종 사건 (사진: 채널A).
  2. 29일 방송된 SBS ‘궁금한 이야기Y’에서는 강진에서 실종된 여고생 A씨 사건에 실마리를 찾기 위한 집중 탐구가 그려졌다.
  3. 앞서 강진 여고생 A씨는 어린 시절부터 알고 지낸 아버지의 지인 B씨를 만나러 간 뒤 실종됐다.

출처: 일요시사: http://www.ilyosisa.co.kr/news/articleView.html?idxno=147797




궁금한 이야기Y, 강진 여고생 실종사건…“완전 범죄를 꿈꾸지 않았을까”, 브릿지경제

  1. SBS 시사교양프로그램 ‘궁금한 이야기Y’에서 강진 여고생 실종 사건에 대해 다뤘다. 이날 마을 주민들은 실종된 이 양의 아버지와 용의자 김 씨가 아주 절친한 사이라고 말했다.
  2.  그러면서 김 씨는 손도 커서 이 양에게 용돈도 자주 줬다고 전했다. 또 전문가는 이 양이 경사진 곳에서 발견 된 것에 대해 “김 씨가 가파른 곳에 자신보다 무거운 이 양을 옮기기 쉽지 않았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비싸거나 귀한 약초가 있어 나 혼자 가기 힘드니 같이 가자고 했을 가능성이 있다”며 스스로 이 양이 산을 올랐을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그러나 또 다른 전문가는 김 씨가 이 양을 차에 태운 장소에 대해 “정당한 방법이라면 피해 학생 집 앞에서 태우거나 CCTV를 피하지 않았어야 한다”며 CCTV를 피한 이유에 대해 의문을 표했다.
  3.  그러면서 “완전 범죄를 꿈꾸지 않았을까 오래 전부터 친구의 딸이 아닌 성적 대상으로 봤을 것이다”라고 추측했다. 오아영 기자 my-god6716@viva100.com.

출처: 브릿지경제: http://www.viva100.com/main/view.php?key=20180630000107118




‘궁금한 이야기 Y’ 강진 여고생 실종사건, 毛에 페티시 있나…”유인해냈을것”, 제민일보

  1. ‘궁금한 이야기 Y’ 강진 여고생 실종사건 (사진: SBS).
  2. [제민일보 = 여주영 기자] ‘궁금한 이야기 Y’에서 강진 실종 여고생 A양 사건과 관련, 용의자 B씨의 행적을 뒤쫓았다.
  3. 이날 ‘궁금한 이야기 Y’에서는 강진 실종 여고생 A양이 당시 아버지 친구 B씨의 식당 일을 돕는다고 나선 뒤 행방이 묘연해진 부분에 초점을 맞춰 사건을 되짚었다.

출처: 제민일보: http://www.jemin.com/news/articleView.html?idxno=526487

‘궁금한 이야기Y’ 강진 여고생 실종사건, “성적인 스릴 즐겨”…친밀함을 가장한 惡행 의혹?, 광남일보

  1. 강진 여고생 실종사건을 향한 대중의 공분이 여전하다.
  2. 29일 방송된 SBS ‘궁금한 이야기Y’는 아버지의 지인 B씨를 만나러 간뒤 실종된 강진 여고생 A씨 사건을 파헤쳤다.
  3. 앞서 수상한 의문점을 남긴 채 실종 사건에 유력한 용의자 B씨가 자살, 곧 모 야산 길목에서 사체로 발견된 A씨는 알몸에 머리카락도 전혀 없는 심각한 모습이었다.

출처: 광남일보: http://www.gwangnam.co.kr/read.php3?aid=1530288197296163159

>글 저작권과 뉴스 요약 관련 확인하기

출처 5개 신문사
일요시사 브릿지경제 아시아뉴스통신 제민일보 광남일보

자료 출처:

http://m.news.naver.com/

답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