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are here

김영주 장관, 탄력근로제 6개월로 연장 모든 업종은 안돼.

“김영주 장관”에 대해 알아볼게요!!!!

김영주 “탄력근로제 기간 6개월 하면 노동시간 단축 의미 없어”, 연합뉴스

  1. cityboy@yna.co.kr주 52시간제 앞두고 기자회견…홍영표 원내대표 발언에 부정적 입장브리핑하는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연합뉴스 자료사진](세종=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은 29일 탄력근로제 단위 기간을 6개월로 늘리는 방안을 고려할 수 있다는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의 발언에 대해 노동시간 단축의 의미가 없다며 부정적인 입장을 내비쳤다.
  2. 김 장관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노동시간 단축 시행을 이틀 앞두고 연 기자회견에서 홍 원내대표의 발언에 대한 노동부 입장이 무엇이냐는 질문에 “탄력근로제에 관한 것은 산업과 기업마다 다를 수 있다.
  3. 이어 “제보를 받고 여러 방식으로 주 52시간 (적용 대상인) 300인 이상 기업에 대해서는 강력하게 근로감독을 나가서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브리핑하는 김영주 장관(세종=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29일 정부세종청사 고용노동부에서 김영주 장관이 ‘노동시간단축’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http://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01&aid=0010181435




김영주 장관 “탄력근로제 6개월로 연장, 모든 업종은 안돼”, 머니투데이

  1. [머니투데이 세종=최우영 기자]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의원 ‘단위기간 확대’와 선 긋기 나서…포괄임금제는 일부 허용 추진]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
  2. /사진=뉴스1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이 탄력적 근로시간제 단위기간을 6개월로 연장하는 방안을 모든 업종에 적용할 수는 없다고 밝혔다.
  3. 사무직 등에 광범위하게 퍼진 포괄임금제는 전면 금지하는 대신 남용을 막겠다고 밝혔다.김영주 장관은 29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근로시간 단축 관련 기자간담회에서 “현재 탄력적 근로시간제를 활용하는 기업은 전체의 3.4%에 불과할 정도로 제도가 충분히 활용되고 있지 않다”며 “당장은 탄력적 근로시간제 등 유연근로시간제의 매뉴얼을 배포해 기업들이 제도를 활용하는 데 어려움이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김 장관은 최근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경제계 인사들에게 현행 최장 3개월인 탄력근로제 단위기간을 6개월로 연장하겠다고 밝힌 데 대해서는 “모든 업종에 풀어주면 근로시간 단축의 의미가 없다”고 선을 그었다.김 장관은 “이미 존재하는 탄력근로제를 활용하는 기업이 3.4% 밖에 안돼 하반기에 실태조사를 진행할 것”이라며 “산업별로 탄력근로제 도입이 적정한지 전문가 의견을 듣고 실태조사를 거쳐 연장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김 장관은 과거 주 5일제 도입이 7~8년 동안 안착기간을 가진 데 비해 주 52시간제 도입이 급하게 진행된다는 우려에 대해 “지난 정권에서부터 여야가 합의해 논의가 시작된 상태였다”며 “2월에 법안이 통과해 이에 대한 준비기간이 짧을 뿐 법안 자체가 하루아침에 나온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아울러 “주 52시간제를 사업장별 노사에 맡기기만 해서는 우리나라 근로시간이 줄어들 수 없기에 벌칙조항을 만든 것으로 보면 된다”며 “하반기 근로감독관을 충원해 근로시간 단축에 대한 근로감독을 철저히 하겠다”고 말했다.김 장관은 “300인 이상 3627개 사업장에 대한 전수조사를 실시한 결과, 대상사업장 중 59%는 이미 주 52시간 이내로 근무하고 있어 시행에 문제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이 사업장들은 근로시간 단축에 맞춰 9000명을 이미 채용했고 2만1000명을 더 채용할 계획인 것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김 장관은 포괄임금제를 전면 금지하지는 않겠다는 뜻도 밝혔다.

출처: 머니투데이: http://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08&aid=0004072213




[문답] 김영주 장관 “주52시간, 기업 59%는 시행에 문제없다”, 뉴스1

  1. 근로시간 단축, 7월1일부터 300인 이상 기업 적용고용부 시행준비…”6개월 계도기간 중 제도개선”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이 29일 정부세종청사 고용부 브리핑실에서 ‘노동시간 단축 시행준비’ 브리핑을 하고 있다.
  2. 또 산업과 기업 별로 탄력근로제 도입 필요성이 다를 수 있기 때문에 하반기 실태조사를 계획한 것이다.모든 산업과 기업에 탄력근로제 기간 6개월을 적용하면 노동시간 단축은 의미 없다고 본다.
  3. 또 근로장려세제(EITC) 등도 병행해서 확대할 계획이다.-정부는 근로시간을 단축하면 자연히 노동생산성이 올라갈 것이라고 전제하는 것인가.▶주 52시간을 법적으로 하게 되면 어떤 형태로든 출퇴근 기록이 나올 것이고 이에 따른 근로감독과 실태조사가 이뤄질 것이다.

출처: 뉴스1: http://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1&oid=421&aid=0003456754




김영주 “6개월 계도, 위법에 눈 감는 것 아니다…근로감독 강력 추진”, 아시아경제

  1. 다음 달 1일부터 노동시간 단축이 적용되는 사업장에서 근로시간 위반이 확인되더라도 시정할 수 있는 기간이 최대 6개월까지 부여된다.
  2. 김 장관은 지난 주 당정청 협의를 통해 현행 4개월의 시정기간을 6개월로 연장했지만, 철저한 근로감독으로 주 52시간 근무제를 정착시키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3. 그는 “주 52시간 위반 사업장에 대해 전국을 다닐 순 없고, 인지감독을 나가거나 제보를 받는 등 여러가지 방식으로 300인 이상 사업장에 대해선 강력하게 근로감독을 해야 한다고 본다”고 말했다.

출처: 아시아경제: http://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1&oid=277&aid=0004267809

노동시간 단축 시행준비 브리핑하는 김영주 장관, 뉴스1

  1. (세종=뉴스1) 장수영 기자 =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이 29일 정부세종청사 고용부 브리핑실에서 ‘노동시간 단축 시행준비’ 브리핑을 하고 있다.
  2. 김 장관은 개정된 근로기준법 시행을 앞두고 3627개 사업장에 대한 전수조사를 실시한 결과 59%가 이미 주52시간 이내로 근무하고 있으며 대기업 및 계열사, 공공부문도 상당부분 준비가 된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3. 또한 근로시간 단축에 대한 준비 기간이 촉박하다는 의견에 따라 6개월의 계도기간을 운영한다고 설명했다.

출처: 뉴스1: http://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421&aid=0003456760

>글 저작권과 뉴스 요약 관련 확인하기

출처 4개 신문사
아시아경제 뉴스1 연합뉴스 머니투데이

자료 출처:

http://m.news.naver.com/

답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