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are here

김태오 DGB금융 회장,‘새출발’ DGB금융 김태오 회장 꼬인 실타래 풀까.

“김태오 DGB금융 회장”에 대해 알아볼게요!!!!

김태오 DGB금융지주 회장 취임…”소통·성과·인재 중시”, 연합뉴스

  1. 김태오 DGB금융지주 회장[DGB금융지주 제공=연합뉴스] (대구=연합뉴스) 이재혁 기자 = DGB금융그룹은 31일 주주총회와 이사회를 열고 제3대 DGB금융그룹 회장에 김태오 회장을 선임했다.
  2. 2011년 그룹 출범 후 첫 외부 출신 수장이 된 김 회장은 DGB Get Best(하나의 DGB, 신성장동력 창출, 신뢰받는 파트너, 일류 금융그룹)를 그룹 경영비전으로 제시하고 소통, 성과, 인재 3가지 큰 틀의 경영 의지를 밝혔다.
  3. 경북 청도 출신으로 연세대 경영학과를 졸업한 김 회장은 1978년 외환은행에 입행해 하나은행 부행장, 하나금융지주 부사장, 하나 HSBC생명보험 대표이사를 거쳐 지난 10일 DGB금융지주 회장 최종후보로 선정됐다.

출처: 연합뉴스: http://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1&oid=001&aid=0010120290




‘새출발’ DGB금융, 김태오 회장 꼬인 실타래 풀까, 컨슈머타임스

  1. 올 1분기 DGB금융지주 순이익은 960억원, 대구은행은 954억원으로 대구은행이 그룹 순익의 99.4% 차지하고 있다.이를 위해 김 회장은 우선 하이투자증권 인수 작업을 재개할 전망이다.
  2. 김 회장은 적극적으로 M&A에 나서겠다는 입장을 보여 DGB금융은 조만간 하이투자증권 인수 작업을 마무리한다는 방침이다.DGB금융은 지난해 11월 하이투자증권인수를 위해 대주주인 현대미포조선과 주식매매계약을 체결하고, 지난 3월까지 자회사 편입을 완료할 계획이었다.
  3. DGB금융은 하이투자증권을 인수하게 되면 종합금융그룹으로 발돋움이 가능하다.DGB금융은 이르면 내달 중 하이투자증권의 자회사 편입승인 심사서류를 다시 제출할 것으로 알려졌다.DGB금융 관계자는 “서류 제출 시기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지만 편입승인 심사서류를 보완해 금융당국에 제출할 예정”이라며 “하이투자증권 인수는 차질 없이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다.한편 신임 김태오 회장은 경북 청도 출신으로 연세대 경영학과를 졸업한 후 1978년 외환은행에 입행했다.

출처: 컨슈머타임스: http://www.cstimes.com/?mod=news&act=articleView&idxno=277095




[인터뷰] DGB금융그룹 김태오 신임 지주회장…신뢰 회복에 사활 건다, 노컷뉴스

  1. =DGB금융그룹이 새로운 변화와 성장을 위해 외부 출신을 지주회장으로 선정했다고 본다.
  2. DGB금융그룹은 이를 철저히 분리하겠다.
  3. ◆ DGB금융그룹이 어떤 기업으로 거듭나길 원하나?.

출처: 노컷뉴스: http://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79&aid=0003107566




김태오 DGB금융 회장 “모범적 지배구조·경영문화 갖추겠다”, 더팩트

  1. 김태오 DGB금융지주 회장은 31일 취임식에서 향후 중점 추진 사안에 대해 밝혔다.
  2. /DGB금융 제공DGB금융, 31일 김태오 회장 선임[더팩트ㅣ서민지 기자] 김태오 DGB금융지주(DGB금융) 회장이 취임 일성으로 모범적인 지배구조와 경영문화를 강조했다.DGB금융은 31일 주주총회와 이사회를 개최하고 김태오 회장을 제3대 DGB금융 회장으로 선임했다.김 회장은 이날 취임식에서 “50년간 지역을 대표하는 금융기관으로 성실히 성장해온바, 이를 바탕으로 대한민국을 넘어 세계로 도약하는 100년 비전의 꿈을 꾸자”고 전했다.이어 “최근 위기 상황 속 시장은 지금까지 해보지 않은 도전과 경쟁을 요구하고 있다”며 “시대적 요구를 수용하고 발전하기 위해 함께 짊어지고 극복해야 할 고통을 이야기하고 싶다”고 말했다.그룹 경영비전으로는 DGB Get Best(하나의 DGB, 신성장동력 창출, 신뢰받는 파트너, 일류 금융그룹)를 내세웠다.
  3. 그는 “책임 우선주의로 고통을 함께 나누고 비전 수립 전 과정에서 소통을 통해 권위주의를 타파할 것”이라면서 “공정한 인사와 성과 보상, 폐쇄적 조직문화 탈피, 불법행위를 근절하고 지속가능 협의회를 설치해 가장 모범적인 지배구조와 경영문화를 갖춘 금융그룹을 만들겠다”고 전했다.또한 비은행 부문 강화를 위해 하이투자증권 인수를 적극 추진하고, 전문 CEO 경영으로 자율성을 최대한 독립할 계획이다.

출처: 더팩트: http://news.tf.co.kr/read/economy/1724463.htm

검찰의 강력한 채용비리 수사에 금융권 판이 흔들린다, 비즈니스포스트

  1. 검찰이 은행권 채용비리와 관련해 금융지주와 은행의 ‘윗선’을 정조준하면서 수사결과에 따라 은행권의 물갈이 인사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2. BNK금융그룹과 DGB금융그룹은 검찰의 채용비리 수사 여파에서 좀처럼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3. 검찰이 은행권 채용비리와 관련해 수사의 고삐를 놓지 않으면서 각 금융그룹 계열사들이 추진하고 있는 신사업의 행방도 불투명해지고 있다. 

출처: 비즈니스포스트: http://www.businesspost.co.kr/BP?command=article_view&num=84209

>글 저작권과 뉴스 요약 관련 확인하기

출처 5개 신문사
노컷뉴스 더팩트 연합뉴스 컨슈머타임스 비즈니스포스트

자료 출처:

http://m.news.naver.com/

답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