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are here

김정은 동생 김여정,[전문] 통일부 “北 고위급대표단에 포함 통보”.

“김정은 동생 김여정”에 대해 알아볼게요!!!!

김정은 동생 김여정, 단연 두각 나타내며 최근 파격적인 행보로 노동당 내 주요 요직 차지, 울산매일신문

  1. 2018 평창동계올림픽 고위급대표단 단원으로 방남 하는 김정은 동생 김여정이 관심을 모으고 있다.
  2. 특히 김정은 동생 김여정은 최근 들어 북한 정치권에서 단연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정보당국은 김여정이 노동당 내 주요 포스트를 차지하며 다소 파격적인 행보를 보이고 있다는 분석이다. .
  3. 이에 일각에서는 김여정이 북한에서 2인자가 아니냐는 말이 나오고 있다. .

출처: 울산매일신문: http://www.iusm.co.kr/news/articleView.html?idxno=786391




[전문] 통일부 “北, 고위급대표단에 김정은 동생 김여정 포함 통보”, 국민일보

  1. 다음은 통일부 발표 내용 o 3명의 단원은 김여정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 최휘 국가체육지도위원회 위원장,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임.
  2. o 이외에도 리택건, 김성혜 등 16명의 보장성원과 기자 3명이 포함되었음.□ 북한의 이번 고위급대표단은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식을 축하하기 위한 방문이라는 취지에 부합되게 노동당, 정부, 체육계 관련 인사로 의미있게 구성된 것으로 평가함.
  3. o 김여정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은 관련 직책과 다른 외국 정상의 가족들이 축하 사절단으로 파견되는 사례도 함께 감안한 것으로 보임.□ 정부는 북한 고위급 대표단 체류 기간동안 소홀함이 없도록 준비해 나갈 것임.

출처: 국민일보: http://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05&aid=0001071725




통일부 “北, 고위급대표단에 김정은 동생 김여정 포함 통보”(1보), 연합뉴스

  1. 섹션을 끌어 메뉴 순서를 바꿔 보세요.
  2. 저장.
  3. 섹션 바로가기 닫기.

출처: 연합뉴스: http://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01&aid=0009868274




<속보> 통일부, 北 고위급대표단 김정은 동생 김여정 등 최휘·리선권, 더팩트

  1. 통일부는 7일 북한 고위급대표단에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장의 동생 김여정(왼쪽 두번째) 노동당 부부장과 최휘 국가체육지도위원회 위원장,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 등이라고 북한에서 통보했다고 밝혔다.
  2. /서울신문 제공[더팩트ㅣ이철영 기자] 통일부는 7일 북한 고위급대표단에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장의 동생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과 최휘 국가체육지도위원회 위원장,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 등이라고 북한에서 통보했다고 밝혔다.
  3. cuba20@tf.co.kr.

출처: 더팩트: http://news.tf.co.kr/read/ptoday/1714435.htm

靑 “김정은 여동생 김여정 파견 의미 크다”, 프레시안

  1. 북미 대화 성사될까? 문재인 대통령 외교 능력 시험대 [김윤나영 기자] 북한이 평창 동계올림픽 대표단에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동생인 김여정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 등을 파견키로 하자 청와대는 7일 “의미가 크다”고 평가했다.
  2.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북한이 김여정 제1부부장을 파견한 의미에 대해 “김여정의 북한에서의 역할을 볼 때 한정된 역할에만 머물지는 않을 것이다.
  3. 청와대 관계자는 북한 대표단의 리셉션 초대 여부에 대해 “대표단 세 분이 다 오는지는 확인 안 했는데, 상식적으로 봤을 때 리셉션에 참가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답했다.

출처: 프레시안: http://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02&aid=0002050934

>글 저작권과 뉴스 요약 관련 확인하기

출처 5개 신문사
프레시안 더팩트 연합뉴스 울산매일신문 국민일보

자료 출처:

http://m.news.naver.com/

답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