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are here

국민의당 전당대회 취소,국민의당 전당대회 취소하고 합당 전당원투표로 대체.

“국민의당 전당대회 취소”에 대해 알아볼게요!!!!

국민의당 ‘2·4 통합 전당대회’ 취소에 박지원, “안철수쇼, 아프리카 독재국가 수준”, 투데이신문

  1.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3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당 당사 브리핑룸에서 당무위원회 의결사항과 관련해 질문에 답하고 있다.
  2. 【투데이신문 남정호 기자】 국민의당이 결국 오는 2월 4일로 예정된 통합 전당대회를 취소했다.
  3. 한편 이에 대해 통합 반대파인 국민의당 박지원 전 대표는 “국민의당 전당대회 취소라니 역시 안철수쇼는 가히 아프리카 독재국가 수준”이라고 평가했다.

출처: 투데이신문: http://www.ntoday.co.kr/news/articleView.html?idxno=60074




국민의당 전당대회 취소, 중재파 회동…”꼼수” 반발, MBC 뉴스

  1. [뉴스데스크]◀ 앵커 ▶이번 주 일요일로 잡혀 있던 국민의당 전당대회를 안철수 대표가 갑자기 취소했습니다.바른정당과의 통합을 위한 절차였는데요.지난번에는 당규를 바꾸더니 이번엔 당헌까지 바꾸겠다는데, 갈수록 복잡합니다.김경호 기자입니다.◀ 리포트 ▶국민의당이 오는 4일로 예정했던 전당대회를 전격 취소했습니다.
  2. 전당대회 참석자 즉 대표당원의 당적문제가 불거진 걸 취소 이유로 들었습니다.
  3. [안철수/국민의당 대표]”몇천 명 수준의 대표당원들의 의사를 묻는 것이 아니라, 우리 28만 명 당원들의 의사를 묻는 전 당원 투표를 거쳐서 제대로 그것을 물어보겠다는 그런 취지입니다.”반대파는 안철수 대표가 정당한 절차를 통한 합당이 어려워지자, 계속해서 편법과 꼼수를 통한 무리수를 반복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장정숙/국민의당 의원(통합반대파)]”안철수 대표가 불법 합당을 강행하면 할수록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사법부, 그리고 국민의 가혹한 심판만 가중될 것임은 자명하다.이런 반발 속에 안철수 대표는 오는 13일 바른정당과의 통합 전당대회 직후 대표직에서 물러나겠다고 밝혔습니다.

출처: MBC 뉴스: http://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214&aid=0000802442




국민의당, 2·4 전당대회 취소…2월 8·9일 전당원투표(종합2보), 뉴스1

  1.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31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비공개로 열린 제13차 당무위원회의를 마친 후 취재진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2. 국민의당은 바른정당과의 통합 안건 의결을 위해 예정한 2·4 임시 전당대회 소집을 취소하고 전당원투표로 대체한다고 밝혔다.
  3. 2018.1.31/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2월11일 결과 발표 후 중앙위원회서 추인 계획(서울=뉴스1) 박기호 기자,박응진 기자,김성은 기자 = 국민의당 통합파가 바른정당과의 통합 안건을 의결하기 위해 당초 계획했던 2·4 임시 전당대회 소집을 취소하고 전당원 투표로 통합을 추진하기로 31일 결정했다.약 1000명으로 추산되는 반(反)통합파 대표당원들이 전당대회에 참여해 반대표를 행사할 경우 통합안건이 부결될 있다고 보고 전당원 투표라는 우회로를 찾은 셈이다.국민의당은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당무위원회를 열고 바른정당과의 통합에 대한 당원들의 의사를 묻는 방안으로 전당대회 대신 전당원 투표를 실시하기로 하고 향후 로드맵을 정했다.국민의당에 따르면 통합파는 오는 2월4일 임시 중앙위원회를 열어 당헌을 개정한 후 8~9일 통합에 대한 당원들의 의사를 묻는 전당원 투표를 실시할 예정이다.또한 같은 달 11일 임시 중앙위원회를 재차 열어 전당원 투표 결과를 발표한 후 추인 작업을 시도한다.이를 통해 최종적으로 2월13일 바른정당과의 통합 전당대회를 실시할 방침이다.안철수 대표는 당무위 직후 기자들과 만나 “전당원 투표 이후 중앙위원회에서 (통합안을) 추인하는 방식으로 당헌을 개정할 것”이라며 “2월13일 (바른정당과의) 통합 전당대회가 가능해진다”고 전했다.안 대표는 이어 “(통합 반대파가) 가처분 소송을 냈지만 모두 다 기각됐기에 저희들이 진행하는 데 대해 법적인 하자가 전혀 없다”면서 “오히려 반대파 측에서 불법적인 방법을 이용해 전당대회를 방해하고 있다”고 강조했다.그는 “몇 천 명 수준인 대표당원들의 의사를 묻는 것이 아니라 28만 당원들의 의사를 묻는 전당원 투표를 거쳐 제대로 (통합에 대한) 의사를 묻겠다는 취지”라며 “한국 정당 사상 (최초로) 전당원 투표에 의해 통합이 결정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goodday@▶ ‘평창2018’ 관련 뉴스·포토 보기▶ 네이버메인에 ‘뉴스1채널’ 설정하기!▶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제보하기![©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뉴스1: http://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421&aid=0003180426




국민의당, 전당대회 취소하고 합당 전당원투표로 대체, 뉴스1

  1. 본 영역은 해당 기사에 대해 이해당사자나 언론사(기자)가 의견을 직접 작성할 수 있는 공간입니다.
  2. 이해당사자는 본문에 명시된 단체로, 언론사(기자)는 본문을 작성한 매체로 제한되며, 이에 부합하지 않을 경우 삭제됩니다.본문 내용과 관계없는 단체 또는 관련없는 내용을 작성할 경우 해당 단체 ID로 의견 작성이 제한됩니다.
  3. 게시글은 1000자 내외로 1회만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출처: 뉴스1: http://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421&aid=0003180331

국민의당 통합반대파 “정당 운명, 전당원투표로 날치기 원천무효”, 폴리뉴스

  1. “안철수 독재정치는 지구상에서 추방해야” ▲민주평화당 창당준비위원회 장정숙 대변인 <사진=연합뉴스>[폴리뉴스 김희원 기자] 국민의당 통합 반대파의 민주평화당 창당준비위원회는 31일 당무위원회가 바른정당과의 통합을 의결하기 위해 내달 4일 개최할 예정이었던 전당대회를 취소하고 대신 전당원투표와 중앙위원회를 거쳐 통합안 의결을 추진키로 한 것과 관련 “안철수 독재 정치는 지구상에서 추방해야 한다”고 비판했다.장정숙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안철수 국민의당은 오늘 전당대회를 취소하고 전당원투표로 합당을 하겠다고 의결했다”며 “불법전당대회면 어떻고 전당원투표면 어떤가.
  2. 안철수 국민의당이 무엇을 결정하든 계속되는 불법, 탈법에 국민과 당원, 언론의 관심은 이미 떠났다”고 목소리를 높였다.장 대변인은 “정당과 당원의 운명을 전당대회가 아닌 전당원 투표로 날치기 하겠다는 것은 정당법, 당헌당규를 위반한 원천무효다”며 “정당법 제19조에 의하면 합당은 합당하는 정당들의 대의기관 또는 수임 기관 합동회의 의결로서만 가능하다.
  3. 전당원투표가 대의기관이고 수임기관인가”라고 따져 물었다.장 대변인은 “법원은 이미 안철수 재신임 전당원투표와 관련한 효력 정지 가처분 신청에서 전당원투표가 법적 효력이나 의무를 발생하지 않기 때문에 금지할 긴급한 사유가 없다며 기각한 바가 있다”며 “이제 또 전당원투표를 대의기관, 수임기관으로 탈바꿈하기 위한 불법 당헌 개정 중앙위원회가 열리게 된다”고 지적했다.그러면서 장 대변인은 “안철수 대표 개인의 야욕을 위해 마지막까지 공당 국민의당을 난도질하는 안철수 독재정치는 지구상에서 추방하는 것이 정답”이라고 주장했다.

출처: 폴리뉴스: http://www.polinews.co.kr/news/article.html?no=345602

>글 저작권과 뉴스 요약 관련 확인하기

출처 4개 신문사
뉴스1 MBC 뉴스 폴리뉴스 투데이신문

자료 출처:

http://m.news.naver.com/

답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