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are here

경찰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경찰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 KT 본사 등 압수수색.

“경찰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에 대해 알아볼게요!!!!

경찰,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 KT 본사 등 압수수색, 연합뉴스

  1. 경찰은 지난해 말 KT의 홍보·대관 담당 임원들이 일부 국회의원들에게 불법 정치자금을 기부했다는 첩보를 입수해 사실관계를 확인해 왔다.
  2. 경찰은 임원들이 법인카드로 상품권을 구입한 뒤 이를 현금화하는 ‘상품권깡’ 수법으로 일부 국회의원에게 불법 정치자금을 낸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3. 정치자금법에 따르면 법인이나 단체는 정치자금을 기부할 수 없고, 법인 또는 단체와 관련된 돈으로 정치자금을 기부하는 행위도 금지된다.

출처: 연합뉴스: http://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1&oid=001&aid=0009848475




경찰,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 KT 압수수색…정치인에 ‘카드깡’ 후원, 더리더

  1. 사진=뉴스1정치권에 전방위 로비로 불법 정치자금을 준 의혹을 받고 있는 KT에 대해 경찰이 31일 압수수색을 실시했다.
  2. 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이날 오전 9시40분께 KT의 경기도 분당 본사 및 서울 광화문지사 사무실에 수사관 20여명을 보내 컴퓨터 하드디스크와 회계 자료 등 관련 서류 등을 확보했다.경찰은 KT 임원들이 불법 정치후원금을 만들기 위해 이른바 상품권을 ‘카드깡’ 방식으로 현금화한 뒤, 이를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현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의원들에게 기부금 형식으로 전달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KT 측은 주로 홍보·대관 업무 담당 임원들을 동원해 여러 명의 정치인들에게 후원금을 조직적으로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3. KT 내부에서는 전무급과 부사장급 등 사장급 이하 임원 40여명이 동원됐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경찰은 압수물 등에 대한 분석을 마무리하는 대로 회사 관계자 등을 잇따라 소환 조사할 예정이다.

출처: 더리더: http://theleader.mt.co.kr/articleView.html?no=2018013113427814898




[속보] 경찰,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 KT 압수수색, YTN

  1. 본 영역은 해당 기사에 대해 이해당사자나 언론사(기자)가 의견을 직접 작성할 수 있는 공간입니다.
  2. 이해당사자는 본문에 명시된 단체로, 언론사(기자)는 본문을 작성한 매체로 제한되며, 이에 부합하지 않을 경우 삭제됩니다.본문 내용과 관계없는 단체 또는 관련없는 내용을 작성할 경우 해당 단체 ID로 의견 작성이 제한됩니다.
  3. 게시글은 1000자 내외로 1회만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출처: YTN: http://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1&oid=052&aid=0001112757




‘황창규 퇴진’ 뇌관 또 터졌다…경찰, ‘정치자금법 위반’ KT 압수수색, 프라임경제

  1. [프라임경제] 경찰이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KT 압수수색에 나서자, 황창규 KT 회장 퇴진이 임박한 것 아니냐는 관측들이 나온다.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31일 오전 9시40분경 KT 경기도 분당 본사와 서울 광화문지사 사무실을 압수수색하기 시작했다.
  2. 이 관계자는 “사장급 이하 임원 40여명이 동원됐다”며 “첫번째 미션은 CEO, (황창규) 회장의 국정감사 증인 출석이 안 되도록 할 것”이라고 해당 보도에서 말했다.MBC에 따르면 후원금 로비가 시작된 시점은 2016년 9월로, 당시는 KT가 미르·K스포츠재단에 후원금을 출연한 사실이 알려진 시점이다.경찰은 이날 압수수색으로 증거자료가 확보되면 사실관계 확인 후 관계자 등을 소환할 예정이다.
  3. 지난해 말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첨단범죄수사1부는 과거 미방위원이었던 전병헌 전 대통령 정무수석비서관의 뇌물수수 혐의 수사와 관련해 KT로부터 정치 후원금 자료를 제출받아 확인하고 있다.검경의 칼끝이 동시에 KT를 향하면서, 황창규 회장 퇴진에 대한 목소리는 더욱 거세질 전망이다.31일 KT새노조는 논평을 통해 “황창규 회장은 국정농단에 깊숙이 관여한 것만으로도 국민기업의 수장으로서 국민적 신뢰를 잃었다”며 “그 와중에 경찰 수사로 회사 공금을 비자금으로 조성해 국회의원들에게 로비를 하는 지경까지 사실로 확인된 이상, 이제 어떤 국민도 황창규 회장의 KT를 국민기업으로 인정하지 않을 것”이라고 비판했다.그러면서 “KT구성원들의 지배적 여론이 ‘황창규 회장이 개인의 자리보전을 위해 몸부림치면 칠수록 국민기업 KT의 이미지는 실추될 수 밖에 없다’는 것”이라며 “황 회장 스스로 사퇴의 결단을 내려야 한다”고 촉구했다.업계에서는 그간 ‘평창동계올림픽 이후 황 회장이 자진 사퇴할 것’이라는 관측에 무게를 실었지만, 안팎의 압박이 강해지며 사퇴 일정이 앞당겨질 수 있다는 시각도 제기되고 있다.

출처: 프라임경제: http://www.newsprime.co.kr/news/article.html?no=404791

KT, 정치자금법 위반 압수수색…황창규 회장 “죄송하다”, SBS CNBC

  1. ■ 경제와이드 백브리핑 시시각각KT가 국회의원에게 불법 정치자금을 제공한 정황이 포착됐습니다.방식도 소액을 나눠내는 이른바 ‘쪼개기 방식’을 사용해 법망을 교묘히 피하려 했다는 말도 나옵니다.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소식 들어보겠습니다.이시은 기자, 경찰이 오늘(31일) 압수수색까지 진행했다고 하죠?네, 그렇습니다.경찰은 지난해 12월부터 KT 고위임원 40여 명이 조직적으로 동원돼 국회의원들을 대상으로 로비를 펼친 정황을 포착해 수사를 진행해 왔는데요.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오늘 오전부터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광화문 KT 본사에서 압수수색을 진행중입니다.로비시점은 지난해 9월, 그러니까 국정감사 바로 직전이었습니다.가장 큰 이유는 국정농단 사태 연루 의혹을 받았던 황창규 KT회장의 국감 증인 출석을 막기 위해서였다는 것인데요.황 회장은 오늘 당사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관련 내용에 대해 “죄송합니다”라며 자세한 답변을 거부했습니다.그렇군요.그런데 이 기자, 이 후원금 조성 방식이 굉장히 치밀했다면서요?네, 맞습니다.방식은 계열사가 합법적 명목으로 상품권을 대량 구입한 뒤 이를 현금으로 전환하고, 임원들이 이 액수를 쪼개 마치 개인 후원금처럼 보이게 꾸민 것으로 알려졌습니다.소액으로 나눈 이유는 공개가 필수인 고액후원자 명단에 오르는 것을 피할 의도였다는 분석입니다.또 당시 후원금은 국회 정무위원회에 집중됐는데, 정무위는 KT가 인터넷 전문은행 K뱅크의 지배주주가 되는 데 영향을 끼칠 수 있는 법안을 다루고 있었습니다.경찰은 로비 규모만 수억 원에 달할 것으로 보고 조만간 관련 임원들을 소환할 예정입니다.지금까지 SBSCNBC 이시은입니다.이시은 기자(see@sbs.co.kr) ☞ 의견 있는 경제채널 SBSCNBC [홈페이지] [뉴스스탠드]☞ 공식 SNS [페이스북] 저작권자 SBS플러스 & SBS I&M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출처: SBS CNBC: http://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1&oid=374&aid=0000150467

>글 저작권과 뉴스 요약 관련 확인하기

출처 5개 신문사
YTN 프라임경제 SBS CNBC 연합뉴스 더리더

자료 출처:

http://m.news.naver.com/

답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