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are here

국회 과방위,법안소위 통과한 법안 처리하는 .

“국회 과방위”에 대해 알아볼게요!!!!

국회 과방위, ‘국감 불출석’ 김범수·이동관·원세훈·최시중 고발, 뉴시스

  1. yesphoto@newsis.com【서울=뉴시스】임종명 기자 =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가 지난 10월 국회 국정감사에 불출석한 김범수 카카오 의장과 이동관 전 청와대 홍보수석, 원세훈 전 국정원장, 최시중 전 방송통신위원장 등 4명을 고발한다.
  2. 과방위는 앞서 이 전 수석은 ‘방송출연 블랙리스트’ 문제로, 최 전 위원장은 과거 MBC 파업 관련 문제, 원 전 국정원장은 온라인 댓글 부대 운영 문제, 김 의장은 온라인 댓글 부대 운영과 관련해 포털의 사회적 책임과 관련한 카카오의 입장 및 포털의 정치적 편향성 문제 등에 관한 질의를 하고자 증인으로 채택한 바 있다.
  3. 김 의원은 “방송 장악과 댓글 부대 운용 등 사실관계를 확인하기 위해 소환한 최시중, 이동관, 원세훈 3인에 대해서도 수사가 이뤄질 것”이라며 “해외 출장 등 납득하기 어려운 사유로 국정감사에 불출석하는 경우에 앞으로도 예외 없이 고발 조치를 취하겠다”고 강조했다.

출처: 뉴시스: http://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03&aid=0008318206




법안소위 통과한 법안 처리하는 국회 과방위, 뉴스1

  1. 본 영역은 해당 기사에 대해 이해당사자나 언론사(기자)가 의견을 직접 작성할 수 있는 공간입니다.
  2. 이해당사자는 본문에 명시된 단체로, 언론사(기자)는 본문을 작성한 매체로 제한되며, 이에 부합하지 않을 경우 삭제됩니다.본문 내용과 관계없는 단체 또는 관련없는 내용을 작성할 경우 해당 단체 ID로 의견 작성이 제한됩니다.
  3. 게시글은 1000자 내외로 1회만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출처: 뉴스1: http://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421&aid=0003075028




단통법 등 쟁점 법안 국회 덫 또 걸렸다, ZDNet Korea

  1. 국회 과방위, 전체회의서 비쟁점 법안만 처리(지디넷코리아=안희정 기자)지원금 분리공시제나 단말기 완전자급제 등 통신 관련 쟁점법안은 연내 처리가 어렵게 됐다.
  2. 방송법이나 단말기유통구조개선법 등 쟁점법안에 대한 논의는 내년으로 미뤄졌다.과방위는 지난 28일과 29일 정보통신법안심사소위원회를 열고 방송법 개정안과 단통법 개정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국회 과방위 전체회의먼저 28일에 논의된 공영방송 지배구조와 관련된 방송법 개정안은 여야 간 첨예한 이견으로 인해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3. 여야는 사회적논의기구인 가계통신비 정책협의회가 진행되고 있는 만큼, 완전자급제와 분리공시제를 함께 논의하겠다는 입장이다.국회 관계자는 “분리공시제나 완전자급제와 관련된 법안은 충분한 논의를 거쳐야 하기 때문에 올해 내 처리는 사실상 불가능하다”고 말했다.결국, 30일 열린 전체회의에서는 28일과 29일에 상정돼 여야가 합의한 비쟁점법안만 처리됐다.

출처: ZDNet Korea: http://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5&oid=092&aid=0002127308




방통심의위 구성, ‘상임위원’ 몫 두고 막판 ‘아웅다웅’, 미디어스

  1. 남은 쟁점은 방통심의위 상임위원을 어느 당이 추천할 것인가의 문제로 좁혀졌다.
  2. 자유한국당은 당초 정부여당 5명, 자유한국당 3명, 국민의당 1명의 방통심의위원을 추천해야 한다고 주장해 왔는데, 상임위원 몫에 대해서는 굳이 관례를 깰 필요는 없다는 입장이다.
  3. 상임위원 추천 쟁점이 정리되면, 방통심의위 국회 추천 몫은 구성이 완료될 것으로 보인다.

출처: 미디어스: http://www.mediau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09256

과방위 회의에서 조선일보 낭독한 한국당 박대출 의원, 미디어오늘

  1. 지난 27일자 조선일보 사설 읽으며 방통위 KBS이사 해임절차 딴지…이효성 “절차, 잘 지키고 있다”[미디어오늘 정민경 기자]“역대 정권 모두가 방송을 손아래 두려고 했지만 이처럼 노골적이진 않았다.
  2. 박대출 자유한국당 의원은 30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이하 과방위) 전체회의에서 해당 기사를 낭독하며 최근 방송통신위원회가 진행하고 있는 KBS 이사 해임 절차를 비판했다.
  3. 박대출 자유한국당 의원은 이날 회의에서 “방통위가 고영주 방문진 이사장의 이사 해임 절차를 밟고 있다”며 “현재 공영방송 지배구조 개선에 대한 방송법 개정안이 법안소위에서 심사에 들어갔고, 해당 법이 통과되면 공영방송 이사, 사장, 임원들을 다시 구성해야 하는데 방통위는 불법적 과정을 밟고 있다”고 주장했다.

출처: 미디어오늘: http://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06&aid=0000089646

>글 저작권과 뉴스 요약 관련 확인하기

출처 5개 신문사
미디어스 미디어오늘 뉴스1 ZDNet Korea 뉴시스

자료 출처:

http://m.news.naver.com/

답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