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are here

이주열 한은 총재, 기준금리 추가 인상은 신중히 판단할 것.

“이주열 한은 총재”에 대해 알아볼게요!!!!

[금리인상] 5번 내렸다가 방향 튼 이주열 총재, 임기내 또 올릴까(종합), 연합뉴스

  1. 취임 이후 기준금리를 5차례 내리기만 한 이 총재가 처음으로 시장에 인상 가능성을 경고하는 ‘깜빡이’를 켜는 순간이었다.
  2. 결국 이 총재는 임기 4개월을 남기고서야 처음으로 기준금리 인상을 단행했다.
  3. 이제 관심은 이 총재가 임기 내 다시 기준금리를 인상하느냐다.

출처: 연합뉴스: http://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1&oid=001&aid=0009720202




[기준금리 전격인상]이주열 한은 총재 “추가 금리인상 여부 성장ㆍ물가에 따라 결정”, 헤럴드경제

  1. 기준금리 1.25→1.5%로 상향조동철 위원 ‘금리 유지’ 소수의견 제시도[헤럴드경제=신소연ㆍ강승연 기자]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기준 금리를 인상하면서 성장과 물가 흐름에 따라 추가 금리 인상 여부를 판단하겠다고 밝혔다.
  2. 이와 함께 이날 금리 결정에는 ‘금리동결’을 주장하는 소수의견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한국은행은 30일 서울 중구 한은본관에서 금융통화위원회를 열고, 기준금리를 1.25%에서 1.5%로 0.25%포인트 인상하기로 결정했다.
  3. 다만 조동철 금통위원이 기준금리를 현 수준에서 유지해야 한다는 소수의견을 낸 것으로 알려졌다.이 총재는 이날 금통위 이후 기자간담회에서 “추가 금리 인상에 대해 몇 회가 적절한지를 여기서 언급한 것은 적절하지 않다”면서도 “기준금리 인상의 영향과 향후 경제여건의 변화 등에 따른 성장과 물가의 흐름을 보고 신중히 판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출처: 헤럴드경제: http://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1&oid=016&aid=0001322250




기준 금리인상, 이주열 한은총재 “추가조정 신중히 판단”, 남도일보

  1. 금통위 연 1.5%, 25bp 기준 금리인상.
  2. 기준금리 인상의 결정적 근거는 ‘경기회복’이다.
  3. 미 연준 기준금리(연방기금금리)는 현재 연1.00~1.25% 수준이며 12월 FOMC에서 25bp 인상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출처: 남도일보: http://www.namdo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454238




이주열 한은 총재 “기준금리 추가 인상은 신중히 판단할 것”, 월요신문

  1. [월요신문=홍보영 기자]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추가 기준금리 인상에 대해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2. 이 총재는 30일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이하 금통위)에서 11월 기준금리 인상(연 1.50%)을 결정한 직후 기자간담회를 열고 “추가 금리인상은 앞으로 경제성장률과 물가의 흐름을 주시하면서 신중히 판단할 것”이라며 “내년 1~2회 추가 인상에 대해 언급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선을 그었다.
  3. 이 총재는 금리인상에 따른 원화강세 심화 우려에 대해 “기준금리 인상 여부가 환율에 절대적인 영향을 주는 것이 아니다”라며 “국내외 경제상황, 내수경제에 대한 기대감, 리스크에 대한 투자자의 태도 등에 더 크게 영향을 받는다”고 일축했다. 기준금리 인상이 이미 시장가격 변수에 상당부분 반영돼 있다는 점을 근거로 들었다.

출처: 월요신문: http://www.wolyo.co.kr/news/articleView.html?idxno=49517

이주열 한은 총재 ‘기준금리 1.5%로 인상’, 뉴스1

  1. 본 영역은 해당 기사에 대해 이해당사자나 언론사(기자)가 의견을 직접 작성할 수 있는 공간입니다.
  2. 이해당사자는 본문에 명시된 단체로, 언론사(기자)는 본문을 작성한 매체로 제한되며, 이에 부합하지 않을 경우 삭제됩니다.본문 내용과 관계없는 단체 또는 관련없는 내용을 작성할 경우 해당 단체 ID로 의견 작성이 제한됩니다.
  3. 게시글은 1000자 내외로 1회만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출처: 뉴스1: http://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1&oid=421&aid=0003074800

>글 저작권과 뉴스 요약 관련 확인하기

출처 5개 신문사
남도일보 헤럴드경제 월요신문 연합뉴스 뉴스1

자료 출처:

http://m.news.naver.com/

답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