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are here

학교비정규직 노동자의 삭발, 감행 타당한 요구 vs 수업권 침해.

“학교비정규직 노동자의 삭발”에 대해 알아볼게요!!!!

학교비정규직 노동자의 삭발 감행, “타당한 요구” vs “수업권 침해”, 한국경제TV

  1. [한국경제TV 트렌드와치팀 이휘경 기자]학교비정규직 노동자의 삭발(사진=연합뉴스)근속수당 인상을 요구하고 있는 학교비정규직 노동자들이 삭발을 감행했다.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는 19일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근속수당 인상을 요구하는 기자회견과 함께 단체 삭발식을 했다.
  2. 급여 확인해보니 급식실 여사님도 200만원 넘게 받던데 거기에서 뭘 더 요구하는건가?”라는 등의 싸늘한 반응과 “juh2**** 학교비정규직, 학교행정(정규직)보다 일을 더 많이하고 많이 힘들다.
  3. 일 하는만큼 요구하는 것은 타당하다”, “hyk5**** 130만원으로 살아가는 비정규직의 삶이 오죽하겠습니까”, “ryoo**** 비정규직이면 언제든 잘릴수 았는거기 때문에 정규직보다 더 받아야하는게 정상”라는 등의 찬성 의견이 나오고 있다.트렌드와치팀 이휘경기자 trendwatch@wowtv.co.krⓒ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한국경제TV: http://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215&aid=0000574076




‘근속수당 인상’ 학교비정규직 노동자의 삭발… “추석 연휴에도 살인적 근무”, 경인일보

  1. /연합뉴스전국교육공무직본부가 19일 서울교육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학교 야간당직 노동자들은 9월 30일부터 10월 9일까지 추석 연휴 기간 11박 12일 동안 살인적인 연속근무를 할 처지에 놓였다”고 호소했다.학교 경비원으로 알려진 야간당직 노동자들은 업무 특성상 관리 공백이 생기는 야간이나 휴일에 근무하기 때문에 연휴가 길어질수록 연속근무 일수가 늘어난다.
  2. 전국 대부분 학교에 야간당직 노동자가 1명씩만 배치돼 있어 이번 추석 연휴 때는 최장 11박 12일 동안 학교에 발이 묶인 채 계속 근무할 수밖에 없다.교육공무직본부는 “휴게시간에도 예기치 못한 상황이 발생하면 이를 수습하도록 근로계약서에 명시돼 대부분 대기 상태로 근무지를 지켜야 한다”며 “대체 인력이 없는 상태에서 휴식을 취하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주장했다.이런 근로조건 때문에 야간당직 노동자는 평일 16시간, 주말 24시간을 일하면서도 임금은 100만원도 안 되는 경우가 많다.
  3. 교육공무직본부는 “고령자가 대부분인 학교 당직노동자들이 11박 12일간 사실상 사회와 격리되는 것 자체가 안전에 심각한 위협”이라며 교육부와 교육청이 근무실태 개선에 직접 나설 것을 촉구했다.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도 이날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근속수당 인상을 요구하는 기자회견과 함께 단체 삭발식을 했다.학교비정규직노조는 “8월 18일 이후 5차례 단체교섭을 했지만 교육부와 교육청의 소극적 태도로 교섭이 파행을 거듭하고 있다”며 장기근무 가산금을 근속수당으로 변경하고 1년에 5만원씩 인상할 것 등을 요구했다.기자회견 후 박금자 위원장 등 18명이 삭발을 했으며, 여러 여성 조합원들은 눈물을 쏟기도 했다./양형종 기자 yanghj@kyeongin.com.

출처: 경인일보: http://www.kyeongin.com/main/view.php?key=20170919010006061




학교비정규직 노동자의 삭발 감행에도 여론 “공감 못해” 분위기 왜?, 헤럴드경제

  1.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은수 기자] 학교비정규직 노동자의 삭발식을 지켜본 여론이 양분되고 있다.
  2. 전국교육공무직본부는 19일 기자회견을 열고 “학교비정규직 노동자들은 최장 10일에 달하는 이번 추석 연휴에 사실상 더 강도 높은 연속근무를 해야한다”고 주장하며 처우 개선을 요구했다.
  3. 이들은 “8월18일 이후 5차례 단체교섭을 했지만 교육부와 교육청의 소극적 태도로 교섭이 파행을 거듭하고 있다”며 장기근무 가산금을 근속수당으로 변경하고 1년에 5만원씩 인상할 것 등을 요구했다.하지만 인터넷상에는 학교비정규직 노동자들의 열악한 근무 환경에 개탄하는 이들이 있는가 하면 사실상 임용고시를 통과한 정규 임용직과 비슷한 처우를 요구하는 학교비정규직노조의 주장에 반발하는 이들로 나뉜다.

출처: 헤럴드경제: http://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3&oid=016&aid=0001292780




[포토] “우리는 수당을 구걸하는 게 아니다” 학교비정규직 노동자의 삭발시위, 뉴스핌

  1. [뉴스핌=조동석 기자]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근속수당을 인상해 비정규직 노동자들에게 공무원 임금의 80%를 달성하겠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을 이행하라며 교육부를 상대로 집단 삭발 시위를 벌였다.
  2. 교육부, 교육청은 근속수당 인상으로 공무원 임금 80% 대통령 공약을 이행하라”고 촉구했다.
  3. 학교비정규직노조는 ‘근속 1년에 5만원’의 근속수당 등을 요구하고 있지만, 교육부와 지방교육청은 이를 받아들이지 않고 있다.

출처: 뉴스핌: http://www.newspim.com/news/view/20170919000163

거듭되는 교섭파행, 학교비정규직 노동자의 삭발, 뉴시스

  1. 【서울=뉴시스】김진아 기자 = 1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열린 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원들의 근속수당 인상 및 교육부장관·교육감 직접 교섭 촉구 집단삭발 기자회견에서 조합원들이 삭발식을 하고 있다.
  2. bluesoda@newsis.com[사진 영상 제보받습니다] 공감언론 뉴시스가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3.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사진 또는 영상을 뉴시스 사진영상부(n-photo@newsis.com, 02-721-7470)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출처: 뉴시스: http://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03&aid=0008186312

>글 저작권과 뉴스 요약 관련 확인하기

출처 5개 신문사
뉴시스 한국경제TV 경인일보 헤럴드경제 뉴스핌

자료 출처:

http://m.news.naver.com/

답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