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are here

이혜훈 금품수수 의혹,이혜훈 금품수수 의혹 반박…법적 대응 준비 중.

“이혜훈 금품수수 의혹”에 대해 알아볼게요!!!!

금품수수 의혹 이혜훈, 총선 이어 대권에도 욕심?…”그렇게 골치 아픈 일을..”, 뉴스타운

  1. 바른정당 이혜훈 대표가 금품수수 의혹에 휩싸인 가운데 검찰 조사를 받을 예정이다.
  2. 그러나 이혜훈 대표는 금품수수 의혹에 대해 “A씨와 6000만원 정도 금전이 오간 것은 맞다”면서도 “이미 다 갚았으며 차용증도 다 있다”며 의혹을 부인했다.
  3. 사업가 A씨가 이혜훈 대표가 총선에 당선될 경우 사업 편의를 봐주겠다고 했다고 밝힌 가운데 이혜훈 대표가 대권에 대한 질문을 받고 자신의 생각을 밝힌 인터뷰 내용이 회자되고 있다.

출처: 뉴스타운: http://www.newstown.co.kr/news/articleView.html?idxno=296793




이혜훈 바른정당 대표 ‘금품 수수’ 의혹 공방, 컨슈머타임스

  1. ▲ 이혜훈 바른정당 대표.
  2. (사진=연합)[컨슈머타임스 최동훈 기자] 이혜훈 바른정당 대표가 한 사업가로부터 금품을 수수했다는 의혹에 대해 부인하며 사실 관계 공방을 벌이고 있다.31일 국내 한 매체에 따르면 이혜훈 대표는 “20대 총선에서 당선되면 사업을 돕겠다”며 사업가 A씨로부터 금품을 받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이 같은 내용은 A씨가 주장했다.
  3. 하지만 돈을 받지 않았을 뿐 더러 가방과 시계, 지갑 같은 명품을 A씨가 선물로 줬지만 풀지 않은 채 돌려줬다”고 해명했다.또 “A씨에게 도움을 주겠다거나 반대로 요청받은 적이 없고 기업 관계자를 그에게 소개해 함께 만나지도 않았다”고 설명했다.한편 A씨가 몇 개월 전부터 잡지 광고비와 명품 구입비 등을 보상하라고 해 현금으로 수천만 원을 돌려줬다고 부연했다.이 대표는 A씨의 주장에 대해 법적 대응을 준비할 방침이다.

출처: 컨슈머타임스: http://www.cstimes.com/?mod=news&act=articleView&idxno=254857




금품수수의혹 해명하는 이혜훈 대표, 연합뉴스

  1. (파주=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31일 오후 파주시 홍원연수원에서 열린 바른정당 국회의원 연찬회 참석한 이혜훈 대표가 자신과 관련된 금품수수의혹에 대한 해명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 이 대표는 일부 언론이 보도한 한 사업가로부터 명품 의류 등 6천만원 상당의 금품 수수 의혹과 관련 사실무근이라며 법적 대응 방침을 밝혔다.
  3. 2017.8.31 superdoo82@yna.co.kr최신 유행 트렌드 총집결(클릭!).

출처: 연합뉴스: http://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01&aid=0009512182




이혜훈, 금품수수 의혹 반박…”법적 대응 준비 중”, SBS 뉴스

  1. 바른정당 이혜훈 대표는 자신이 한 사업가로부터 명품 의류 등 수천만 원대 금품을 받았다는 의혹과 관련, 사실무근이라고 반박하면서 법적 대응 방침을 밝혔습니다.일부 언론은 오늘(31일) ‘이 대표가 20대 총선에 당선될 경우 사업 편의를 봐주겠다고 해서 그에게 수천만 원대 금품을 제공했다’는 한 사업가의 주장을 보도했습니다.이에 대해 이 대표는 공식 입장문을 통해 먼저 이 사업가와의 관계에 대해 “(그가) 정치원로를 통해 ‘언론계·정치권 인맥이 두터운 동향인인데 자원해 돕고 싶다’며 (나한테) 접근해 와 알게 됐다”라고 말했습니다.금품수수 의혹에 대해선 “수시로 연락해 개인적으로 쓰고 갚으라고 해 중간중간 갚기도 하고 빌리기도 하는 방식으로 지속하다 오래전에 전액을 다 갚았다”고 설명했습니다.또, “물품은 ‘코디 용품’이라며 일방적으로 들고 왔고, 구입 대금도 모두 오래전에 전액 지급을 완료했다”고 밝혔습니다.이 대표는 “오래전 다 갚았는데도 무리한 금품 요구를 계속해 응하지 않았고 결국 언론에 일방적으로 왜곡해 흘린 것”이라며 “법적 대응을 준비 중”이라고 강조했습니다.이 대표는 자신이 이 사업가를 대기업·금융기관 임원들에게 소개해줬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소개했다는 두 사람을 연결한 적도 없고, 더욱이 청탁한 일은 전혀 없다”고 반박했습니다.   이세영 기자(230@sbs.co.kr)☞ [내부고발자 돕기] >나도펀딩 >해피빈☞ [마부작침] 단독 공개! 친일파 이완용 재산 최초 확인※ ⓒ SBS & SBS콘텐츠허브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출처: SBS 뉴스: http://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55&aid=0000563917

이혜훈 ‘금품수수’ 의혹…”전액 변제·법적 대응”, MBC 뉴스

  1. [뉴스데스크]◀ 앵커 ▶이혜훈 바른정당 대표가 사업의 편의를 봐주겠다며 한 사업가에게 수천만 원의 금품을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이 대표는 돈거래는 있었지만 모두 갚았다면서, 법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밝혔습니다.이상민 기자입니다.◀ 리포트 ▶사업가 옥 모 씨는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지난해 20대 총선 당시 이혜훈 대표에게 수백만 원에서 1천만 원씩 여러 차례 돈을 건넸다고 밝혔습니다.또 명품 가방과 옷, 시계, 벨트 등도 선물했다고 했습니다.옥 씨는 그 대가로 대기업 부회장급 임원과 금융기관 부행장 등을 이 대표의 소개로 만나는 등 사업상 편의를 제공받았다고 주장했습니다.옥 씨는 이 대표와 주고받은 문자 메시지를 공개했습니다.
  2. 그러나 이 대표는 사실이 아니라며 법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밝혔습니다.정치 원로를 통해 알게 된 옥 씨가 편하게 돈을 쓰라고 접근해 와 수시로 빌리기도 하고 갚기도 했지만, 빌린 돈은 물론 가방 등 물품 구입 대금까지 모두 줬다고 말했습니다.옥 씨가 자신의 홍보 활동을 하면서 썼다고 한 경비까지 합쳐 6천만 원 정도를 줬다면서 추가로 돈을 요구해 관계를 끊었다고 주장했습니다.[이혜훈/바른정당 대표]”모든 돈을 다 갚은 지가 아주 오래전 일인데 부당한 금품요구를 계속 했기 때문에 더 이상 요구를 들어줄 수가 없었고, 들어줄 수 없다고 응하지 않았죠.”청탁 의혹에 대해서는 사람을 소개해준 적도, 청탁을 한 일도 전혀 없다고 했습니다.또 옥 씨에게 비슷한 일을 당했다는 여러 현역 의원의 얘기가 있었다면서, 옥 씨를 소개해 준 친박계 원로의 말만 듣고 사기 전과 등을 확인하지 않은 자신의 잘못도 있다고 말했습니다.[이혜훈/바른정당 대표]”의도를 갖고 접근해 온 사람을 분별하지 못하고 제대로 처방하지 못해서 생긴 일이라고 말씀을 드리고요…” 바른정당이 포함된 야권 통합론이 제기되는 시점에서 이런 폭로가 나온 데 대해서는 오해의 소지가 있다며 모든 진실이 다 밝혀지고 나면 얘기하겠다고 했습니다.MBC뉴스 이상민입니다.이상민기자 (mini4173@mbc.co.kr )[저작권자(c) MBC (www.imnews.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Copyright(c) Since 1996, MBC&iMBC All rights reserved.

출처: MBC 뉴스: http://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214&aid=0000786451

>글 저작권과 뉴스 요약 관련 확인하기

출처 5개 신문사
뉴스타운 SBS 뉴스 MBC 뉴스 연합뉴스 컨슈머타임스

자료 출처:

http://m.news.naver.com/

답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