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are here

국민의당 대국민사과,국민의당 제보조작 사건 대국민 사과… 검증 기구 신설.

“국민의당 대국민사과”에 대해 알아볼게요!!!!

검찰 “안철수·박지원 관여 증거 없다”…국민의당 “최악 피했다” 안도의 한숨, 한국경제

  1. 국민의당 지도부 대국민 사과20일 만에 모습 드러낸 안철수 전당대회 출마 질문에 “다음 기회에…”[ 김기만 기자 ]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왼쪽)와 박지원 전 대표가 31일 문준용 씨 의혹 제보 조작 사건에 대한 검찰 수사 결과 발표와 관련해 국회에서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한 뒤 고개를 숙이고 있다.
  2. 김영우 기자 youngwoo@hankyung.com검찰은 31일 문재인 대통령 아들 준용 씨에 대한 ‘취업특혜 의혹 제보 조작’ 사건과 관련, 안철수 전 대표와 박지원 전 대표 등 국민의당 지도부가 관여한 증거가 나오지 않았다고 밝혔다.
  3. 그가 공식 석상에 모습을 드러낸 것은 지난 12일 제보 조작 관련 사과 기자회견 이후 20여 일 만이다.안 전 대표는 일각에서 제기되는 8·27 전당대회 출마설에 대해 “오늘은 검찰 조사에 대한 입장을 말씀드리는 자리다.

출처: 한국경제: http://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15&aid=0003803808




‘윗선은 없었다(?)’…국민의당 지도부 ‘면죄부’ 논란, 세계일보

  1. 조작된 제보를 건네받은 공명선거추진단의 김 전 의원과 김 변호사는 다음날인 5일 첫 기자회견을 열어 조작된 제보를 공개했다.
  2. 박 전 대표는 이 전 최고위원이 조작된 제보를 공명선거추진단에 넘기기 직전에 36초간 전화통화를 했고 인터넷 메신저로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드러났다.
  3. 검찰 관계자는 또 “이 의원이나 박 전 대표, 안 전 대표가 조작됐다는 사실을 알았다는 증거가 발견되지 않았다”고 말했다.김범수 기자 sway@segye.comⓒ 세상을 보는 눈, 글로벌 미디어 세계일보.

출처: 세계일보: http://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22&aid=0003196714




19일 만에 또 고개 숙인 安 “죄송… 다시 시작”, 세계일보

  1. 국민의당 대국민 사과 / 최악 피해 안도감 속 자성 촉구 / 비대위·국회의원 연석회의 가져 / ‘추미애 자연소멸 발언’엔 발끈 / 박주선 “정치적·법적 책임져야”국민의당은 ‘문준용씨 취업특혜의혹 제보조작’ 사건의 검찰 수사결과가 발표된 31일 다시 한 번 대국민 사과를 했다.
  2. 이언주 원내수석부대표 등 몇몇 의원들은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국민의당 박주선 비대위원장(왼쪽 두번째)과 안철수 전 대표(왼쪽 세번째)를 비롯한 소속 의원들이 31일 국회에서 열린 제2차 비대위·국회의원 연석회의를 마친 뒤 문재인 대통령 아들 준용씨에 대한 제보 조작 사건과 관련한 사과문 발표에 앞서 고개를 숙이고 있다.이재문 기자안 전 대표는 회의 내내 굳은 표정으로 자리를 지켰다.
  3. 오후 연석회의에서는 자성을 촉구하면서도 의기소침하지 말고 다가올 전대를 혁신의 출발점으로 삼자는 의견이 주를 이룬 것으로 알려졌다.‘추미애 패싱’을 선언했던 박 위원장은 이날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를 향해 “정치적, 법적 책임을 질 것을 요구한다”고 목청을 높였다.

출처: 세계일보: http://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22&aid=0003196712




국민의당, ‘제보조작 사건’ 대국민 사과… “검증 기구 신설”, 머니S

  1. 본문 이미지 영역제보조작 사건에 대한 검찰의 수사결과가 발표된 3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국민의당 박주선 비대위원장, 안철수, 박지원 전 대표(왼쪽부터)가 사과문을 살펴보고 있다.
  2. /사진=뉴시스31일 검찰이 국민의당 제보조작 사건 수사결과를 발표한 가운데, 국민의당이 사건에 대해 사과하고 당 차원의 제보검증기구를 신설하는 등 시스템 정비를 하겠다고 약속했다.국민의당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비상대책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를 열어 이같은 내용이 포함된 사과문을 발표했다.
  3. 또 “이같은 일이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작은 제보도 명확히 검증하는 기구를 신설하는 등 혁신적으로 당 시스템 정비를 약속한다”고 밝혔다.다만 국민의당은 지도부가 이번 사건에 개입하지 않았다는 점도 강조했다.

출처: 머니S: http://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004&oid=417&aid=0000263326

국민의당, 제보조작에 ‘대국민사과’…“제보 검증기구 신설”(종합), 서울신문

  1. [서울신문]국민의당이 31일 ‘문준용씨 취업 특혜 의혹 제보조작’ 사건에 대해 대국민 사과를 했다.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가 31일 국회에서 열린 제2차 비상대책위원회·국회의원 연석회의를 마치고 대국민 사과를 하며 참석자들과 함께 고개를 숙이고 있다.
  2. 오른쪽부터 국민의당 박지원 전 대표, 안 전 대표, 박주선 비상대책위원장, 김동철 원내대표.이종원 선임기자 jongwon@seoul.co.kr국민의당은 이날 오후 검찰 수사결과와 관련 긴급 비대위-의총 연석회의를 연 뒤에 사과문을 당 대선 후보와 상임선대위원장, 비대위원, 국회의원 일동 명의로 발표하면서 국민 앞에 고개를 숙였다.사과문을 낭독한 박주선 비상대책위원장은 “이 같은 일이 다시 발생하는 일이 없도록 작은 제보도 명확히 검증하는 기구를 신설하는 등 혁신적으로 당 시스템을 정비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강조했다.박 비대위원장은 “국민의당은 한 당원의 불법행위와 이를 제대로 걸러내지 못한 잘못이 결코 책임을 피할 수 없는 일이라는 점을 철저히 반성하고 있고, 당 체질 개선의 계기로 삼아 국민 앞에 다시 서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그는 이어 “(검찰 수사결과가) 당 진상조사위가 이미 발표한 내용을 재확인한 것이고 정치권 일각서 제기했던 당의 조직적 개입 의혹을 말끔히 배제한 것이어서 무척 다행스럽게 생각한다”며 “국민의당은 이번 사건 관련자에 대해서 당헌·당규에 따라 문책에 착수하겠다”고 약속했다.검찰은 이날 국민의당 윗선은 범행에 관여하지 않았다며 국민의당 공명선거추진단(추진단) 수석부단장이었던 김성호 전 의원과 부단장이었던 김인원 변호사를 불구속 기소하며 수사를 마무리했다.박 비대위원장은 또 “당의 모든 면을 철저히 점검하고 새로워지도록 하겠다”며 “이번 일을 계기로 창당 초심으로 돌아가 더욱 정진하고 8월 27일에 열리는 전당대회에서도 당을 한층 혁신하는 계기로 만들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그는 “다시 한 번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면서 “국민의당의 새 출발을 지켜봐 달라”고 강조했다.국민의당 대선 후보였던 안철수 전 대표도 이날 회의에 참석해 대국민 사과문 발표에 함께했다.안 전 대표는 지난 12일 제보조작 사건의 사과 기자회견 이후 19일 만에 처음으로 공식 석상에 모습을 드러냈다.김동철 원내대표는 앞서 회의 모두발언에서 “당의 조직적 관여가 없었던 사실이 수사결과를 통해 공식적으로 확인됐지만, 제보조작을 제대로 검증하지 못한 당 역량, 부주의에 대해서 신생정당의 한계로 치부하기에는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다”며 “국민의당은 이번 일을 계기로 뼈를 깎는 자성과 혁신으로 환골탈태하고 재창당한다는 자세로 임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재미있는 세상[나우뉴스] ▶ [인기 무료만화] [페이스북]ⓒ 서울신문(www.seoul.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출처: 서울신문: http://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81&aid=0002841857

>글 저작권과 뉴스 요약 관련 확인하기

출처 4개 신문사
세계일보 머니S 한국경제 서울신문

자료 출처:

http://m.news.naver.com/

답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