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are here

외교부 위안부합의 검토 TF 출범,외교부 위안부합의 검토 TF 출범…연내 결과 도출(종합).

“외교부 위안부합의 검토 TF 출범”에 대해 알아볼게요!!!!

외교부장관 직속 ‘위안부합의 검토 TF’ 출범…”日 ‘고노담화 검증’ 참고할 것”, 파이낸셜뉴스

  1. 7월 31일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오태규 위원장 주재로 제1차 위안부 TF 회의가 열렸다.
  2. 7월 31일 서울 도렴동 청사에서 ‘한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 합의 검토 TF(이하 위안부 TF)’의 1차 회의가 열렸다고 외교부가 밝혔다.
  3. 오태규 위원장은 브리핑에서 “위안부 TF는 위안부 합의 경과와 합의 내용 전반에 대해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평가한다”면서 “화해·치유재단 출범 등 이행 부분도 합의 내용 전반에 포함된다”고 말했다.

출처: 파이낸셜뉴스: http://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14&aid=0003852084




외교부 위안부합의 검토 TF 출범, 협의 과정 복기·피해자 의견 청취…연말까지 결과 발표 예정, 뉴스인사이드

  1. ▲ 외교부 위안부합의 검토 TF 출범 / 사진= 뉴시스.
  2. 한·일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문제 합의 과정을 검토하기 위한 외교부 장관 직속 TF(테스크포스)가 31일 출범했다.
  3. 외교부는 이날 한·일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문제 합의 검토 TF(위안부TF) 위원에게 위촉장을 수여하고, 첫 번째 회의를 열어 위안부TF 운영 방안 등을 논의했다.

출처: 뉴스인사이드: http://www.starseoultv.com/news/articleView.html?idxno=468778




위안부합의 재검토TF, 靑 캐비넷 문서도 검토한다, 프레시안

  1. 오태규 위원장 “합의 과정 모든 것 검토…문서 소재 중요하지 않아” [이재호 기자] 2015년 한일 일본군 ‘위안부’ 합의를 재검토하는 별도의 태스크포스(TF)팀이 외교부 장관 직속으로 꾸려졌다.
  2. TF팀이 위안부 합의 과정에서의 문서를 검토한다고 밝히면서, 외교부가 현재 재판 중인 위안부 합의 관련 문서도 공개 여부도 TF에서 결정하는 것이냐는 질문이 나왔다.
  3. 외교부 내 문서뿐만 아니라 청와대의 문서 역시 검토 대상이냐는 질문에 그는 “원칙적으로 합의 과정에 있는 모든 것을 검토한다고 이해하면 된다”며 “문서의 소재가 어디에 있는지는 중요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밝혀 위안부 합의와 관련한 박근혜 정부의 청와대 문서도 필요할 경우 검토 요청을 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출처: 프레시안: http://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02&aid=0002036272




외교부, ‘위안부합의 검토 TF’ 출범…연내 결과 도출(종합), 아시아경제

  1. 오태규 위원장 “외교문서 열람, 전 정부 청와대 관계자 면담도 추진”[아시아경제 김종화 기자]2015년 한일 정부간 위안부 합의 협상 과정 및 합의 내용 전반을 검토하기 위한 정부 태스크포스(TF)가 공식 출범했다.
  2. 이날 첫 회의에서는 위안부 TF 운영 방안 및 향후 계획 등이 논의됐다.오 위원장은 회의 후 열린 언론 브리핑에서 향후 검토 과정에서 필요시 과거 정부 청와대 관계자를 포함한 모든 인사에 대한 면담을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3. 따라서 위안부 TF의 점검 결과는 향후 합의 재협상 여부 등에 대한 정부 입장을 결정하는데 중요한 참고 자료가 될 전망이다.

출처: 아시아경제: http://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277&aid=0004045899

[머니S포토] 위안부 합의 검토 TF 출범, 브리핑하는 오태규 위원장, 머니S

  1. 본문 이미지 영역2015년 한일 정부 간 위안부 합의 협상 과정과 합의 내용을 검토할 외교부 태스크포스가 31일 공식 출범했다.
  2. 서울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 외교부 브리핑실에서 TF 위원장을 맡은 오태규 전 관훈클럽 총무가 기자간담회를 갖고 있다.위안부합의 검토 태스크포스는 외교부 장관 직속으로 설치됐으며 9명으로 구성, 오늘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1차 회의를 열고 향후 운영 방안과 일정 등을 논의했다.이날 회의를 마치고 브리핑을 가진 오태규 위원장은 “합의에 이르게 된 과정이 조사 대상이며 모든 것을 검토한다”며 “문서의 소재가 어디 있는 것은 중요하지 않다”고 말했다.
  3. 또 “청와대에서 발생한 문서나 기록 역시 조사 대상”이라며 “가능한 모든 문서를 볼 수 있다고 보고 필요하면 협조를 구해서라도 열람하겠다”고 덧붙였다.임한별 기자.

출처: 머니S: http://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004&oid=417&aid=0000263302

>글 저작권과 뉴스 요약 관련 확인하기

출처 5개 신문사
머니S 아시아경제 파이낸셜뉴스 프레시안 뉴스인사이드

자료 출처:

http://m.news.naver.com/

답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