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are here

추미애 대표,국민의당 추미애 머리자르기 발언에 격분.

“추미애 대표”에 대해 알아볼게요!!!!

이낙연 “국민의당 안타까워…지도부 한 분 따로 만나볼 것”, 머니투데이

  1. [머니투데이 백지수 기자] [[the300]국무총리 “인사와 추경은 동일 사안 아냐…野 구분해서 생각 바라”]이낙연 국무총리가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추가경정예산안 논의를 위해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예결위) 전체회의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2. /사진=이동훈 기자이낙연 국무총리가 6일 국민의당 지도부로부터 이날 예정된 만찬 불참 통보를 받은 데 대해 “안타깝다”며 “그렇게 된 경위도 알고 있지만 아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이 총리는 이날 오후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를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국민의당 지도부 한 분과는 (따로 찾아가) 얘기할 예정”이라고 밝히며 이같이 말했다.이날 이 총리는 박주선 비상대책위원장과 김동철 원내대표 등 국민의당 지도부를 초청해 만찬을 하려 했다.
  3. 이 총리는 추 대표 발언에 대해 “정부 사람이 그에 대해 논평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며 “아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국민의당은 이날 추 대표 발언에 대한 항의로 이 총리와의 만찬 불참도 통보했을 뿐 아니라 추가경정예산안(추경) 심의를 위한 예결위 회의에도 개회 직전 불참을 선언했다.

출처: 머니투데이: http://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08&aid=0003899964




국민의당, 추미애 ‘머리자르기’ 발언에 격분, 시사오늘

  1. ▲ 국민의당이 6일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제보 조작 파문’ 비난 발언에 격분했다.
  2. 국민의당이 6일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제보 조작 파문’ 비난 발언에 격분했다.
  3. 국민의당이 문제 삼는 발언은 이날 추 대표가 MBC <신동호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발언한 내용이다.

출처: 시사오늘: http://www.sisaon.co.kr/news/articleView.html?idxno=59502




[오늘의 6가지 이슈] #文대통령, 시진핑과 첫 회담 #추미애 ‘머리자르기’ 발언 파문 #10월초 ‘열흘’ 황…, 이코노믹리뷰

  1. 국정기획자문위 김진표 위원장은 6일 한 방송에서 “올해 10월 2일을 임시공휴일로 지정하는 방안에 대해 관계 부처와 협의 중”이라고 밝혀.
  2. 국민의당 지도부는 6일 민주당 추미애 대표의 ‘머리 자르기’ 발언에 강력 반발하며 국회 일정 보이콧을 선언.
  3. 국민의당의 경우 민주당 추미애 대표의 ‘머리 자르기’ 발언에 반발해 회의 직전 불참 결정.

출처: 이코노믹리뷰: http://www.econovill.com/news/articleView.html?idxno=318442




秋 `머리자르기` 발언에 뿔난 김동철 “모든 국회일정 중단”, 매일경제

  1. “秋 사과없이 협조 없다” 예결위 추경 본심사도 불발김동철 원내대표 국민의당이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머리 자르기’ 발언을 문제 삼으며 국회 일정을 모두 ‘보이콧’했다.
  2. 김동철 국민의당 원내대표는 6일 국회에서 긴급 기자간담회를 열고 “추 대표의 사퇴나 사과 등 납득할 만한 조치가 없다면 국회 일정에 협조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3. 우원식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민의당의 국회 보이콧 선언 후 기자들과 만나 “나는 하지 말자고 했는데 (추 대표의 발언이) 곤혹스럽다”고 손사래를 쳤다.국민의당은 이날 예정됐던 이낙연 국무총리와의 지도부 만찬도 취소했다.

출처: 매일경제: http://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09&aid=0003974501

[포토] 여당대표 찾아온 주한 中대사, 매일경제

  1. 본 영역은 해당 기사에 대해 이해당사자나 언론사(기자)가 의견을 직접 작성할 수 있는 공간입니다.
  2. 이해당사자는 본문에 명시된 단체로, 언론사(기자)는 본문을 작성한 매체로 제한되며, 이에 부합하지 않을 경우 삭제됩니다.본문 내용과 관계없는 단체 또는 관련없는 내용을 작성할 경우 해당 단체 ID로 의견 작성이 제한됩니다.
  3. 게시글은 1000자 내외로 1회만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출처: 매일경제: http://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09&aid=0003974504

>글 저작권과 뉴스 요약 관련 확인하기

출처 4개 신문사
시사오늘 이코노믹리뷰 머니투데이 매일경제

자료 출처:

http://m.news.naver.com/

답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