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are here

조대엽 청문회,조대엽 “몰랐다”만…여당도 고개 저어.

“조대엽 청문회”에 대해 알아볼게요!!!!

조대엽 청문회, 음주운전·사외이사 의혹 집중 포화…여야 공방, 경인일보

  1. 조대엽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가 30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 /연합뉴스국회 환경노동위원회가 30일 진행한 조대엽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에서 여야 간 날이 선 공방이 이어졌다.
  3. 국민의당 이상돈 의원도 조 후보자가 한국여론방송에서 사외이사를 겸직하며 영리활동을 했다는 의혹과 관련 “후보자는 장관은커녕 교수 자격도 없다.

출처: 경인일보: http://www.kyeongin.com/main/view.php?key=20170630010010291




야 3당 ‘부적격 3인방’ 파상공세…국회 정상화 기로에, 경향신문

  1. 야당 의원들은 이날 청문회에서도 논문 표절 의혹과 김 후보자의 ‘이념적 편향성’을 주장하며 사퇴를 압박했다.인사청문보고서 채택 전망은 어둡다.
  2. 지난 28일 인사청문회를 마친 송 후보자의 인사청문보고서 채택 논의는 이날도 이뤄지지 않았다.
  3. 이날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3당 원내대표가 만나서도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은 세 후보자 지명 철회를 재차 요구했다.

출처: 경향신문: http://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32&aid=0002799538




조대엽 후보자 “참여연대 활동 시 조국 민정수석 몰랐다”, 뉴스1

  1. 2017.6.30/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음주운전 경력…”靑 나름의 판단했을 것”(서울=뉴스1) 서송희 기자,이형진 기자 = 조대엽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는 30일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과의 친분 의혹을 부인했다.
  2. 신 의원은 조 후보자의 음주운전 경력을 거론하며 “조 수석이 음주운전 전력에 대해 ‘미국이라면 애초 청문회 대상이 될 수 없다’고 말한 바 있다”고 지적했다.
  3. 이에 조 후보자는 “(조 수석의 발언을) 알고 있다”면서도 “청와대 나름의 판단이 있지 않나 생각한다”고 말했다.song65@news1.kr▶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출처: 뉴스1: http://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421&aid=0002816047




조대엽 “몰랐다”만…여당도 고개 저어, 경향신문

  1. 특히 현직 교수 신분인 조 후보자가 학교의 승인을 받지 않고 ‘한국여론방송’이라는 주식회사의 사외이사를 겸직한 사실을 놓고 청문회장이 뜨겁게 달아올랐다.
  2. ■ 조의 ‘모르쇠’조 후보자는 이날 주식회사 ‘한국여론방송’ 관련 의혹에 대해 자신의 제자가 대표이며 “설립 취지에 공감”해 발기인으로 참여한 사실은 인정하면서 “사외이사로 등재됐다는 사실은 확인시켜준 바가 없다”고 했다.
  3. 하 의원은 “이렇게 세상 물정 모르는 분이 장관 하겠다고 나선 것이냐”고 꼬집었다.조 후보자가 답변 과정에서 “2014년 제자(진 대표) 부탁으로 한국여론방송 새 경영자를 구했으나 나중에 무산됐다”고 했다가 논란은 더 커졌다.

출처: 경향신문: http://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32&aid=0002799532

野3당, 부적격 3인방 총공세…다시 얼어붙는 정국, 연합뉴스TV

  1. 野3당, 부적격 3인방 총공세…다시 얼어붙는 정국[뉴스리뷰][앵커] 야3당이 송영무·김상곤·조대엽 세 후보자에 대해 부적격 방침을 세우고 낙마 공세에 들어갔습니다.
  2. 팽재용 기자가 보도합니다.[앵커]자유한국당은 송영무·김상곤·조대엽 후보자를 부적격 3종세트로 묶고 총공세를 펼치고 있습니다.한국당은 청문회에서 후보자들의 부도덕성과 자질 부족이 여지없이 드러났다며 문재인 대통령의 지명철회 또는 후보자 자진 사퇴를 요구하고 나섰습니다.
  3. “송영무 국방부 장관 후보자와 마차가지로 김상곤 후보자의 경우는 어떠한 경우에도 장관으로서 적격성을 인정할 수 없다는 점을 분명히 말씀드립니다.”국민의당과 바른정당도 세 후보자에 대해 부적격 입장입니다.하지만 민주당은 3인방 구하기에 당의 역량을 집중하고 있습니다.국방, 교육, 노동 개혁을 위해 세 후보자의 능력이 꼭 필요하다는 것입니다.

출처: 연합뉴스TV: http://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61&oid=422&aid=0000264129

>글 저작권과 뉴스 요약 관련 확인하기

출처 4개 신문사
뉴스1 경인일보 연합뉴스TV 경향신문

자료 출처:

http://m.news.naver.com/

답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