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are here

사회적 총파업,[포토]비정규직 없는 세상을 위해.

“사회적 총파업”에 대해 알아볼게요!!!!

[분열적 대결 택한 민노총] 임금인상서 사드철회·이석기 석방까지…정치적 요구 봇물, 서울경제

  1. ■ 현장과 동떨어진 ‘사회적 총파업’원청기업 직접 교섭·재벌개혁 등사전집회선 구체적 요구도 제시노동계 목청에도 정부는 무대응일각 “정권 바뀌어도 구태 반복민노총, 대주주 책임감 보여야”30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사드한국배치저지전국행동과 사드배치철회성주투쟁위원회 관계자들이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 철회를 촉구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2. /연합뉴스[서울경제] “아직 부끄러운 대한민국입니다.”30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 일대에서 ‘최저임금 1만원 인상과 비정규직 철폐, 노조할 권리’를 내세운 민주노총의 사회적 총파업이 진행됐지만 현장에서는 이와 동떨어진 요구들이 빗발쳤다.
  3. 이들은 “민주주의 사회에서 사상과 표현의 자유, 집회 결사 자유는 당연히 보장돼야 한다”며 “이번 총파업에서 이와 같은 금기를 하나씩 깨야 한다”고 말했다.노동계가 총파업을 강행하면서 무리한 요구사항을 늘어놓았지만 정부는 수수방관으로 대응했다.

출처: 서울경제: http://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11&aid=0003062563




[포토]’비정규직 철폐를 촉구하며’, 아시아경제

  1. 본 영역은 해당 기사에 대해 이해당사자나 언론사(기자)가 의견을 직접 작성할 수 있는 공간입니다.
  2. 이해당사자는 본문에 명시된 단체로, 언론사(기자)는 본문을 작성한 매체로 제한되며, 이에 부합하지 않을 경우 삭제됩니다.본문 내용과 관계없는 단체 또는 관련없는 내용을 작성할 경우 해당 단체 ID로 의견 작성이 제한됩니다.
  3. 게시글은 1000자 내외로 1회만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출처: 아시아경제: http://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277&aid=0004025267




‘첫 비정규직 주도’ 서울도심서 민주노총 5만명 총파업대회, 한국스포츠경제

  1. ▲ 6·30 사회적 총파업’ 대회가 30일 민주노총을 포함한 비정규직 노동자 등 주최 측 추산 약 5만명이 운집한 가운데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렸다.
  2. [한스경제 최형호] ‘6·30 사회적 총파업’ 대회가 30일 민주노총을 포함한 비정규직 노동자 등 주최 측 추산 약 5만명이 운집한 가운데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렸다.
  3. 학교 급식실 노동자를 주축으로 29일부터 파업에 들어간 학교비정규직노조(학비노조)는 오후 1시 광화문광장에서 ‘우리 아이들에게 비정규직 없는 세상을’이라는 슬로건으로 주최측 추산 약 2만명 규모의 사전집회를 열었다.

출처: 한국스포츠경제: http://www.sporbiz.co.kr/news/articleView.html?idxno=120306




[포토]’비정규직 없는 세상을 위해’, 아시아경제

  1. 본 영역은 해당 기사에 대해 이해당사자나 언론사(기자)가 의견을 직접 작성할 수 있는 공간입니다.
  2. 이해당사자는 본문에 명시된 단체로, 언론사(기자)는 본문을 작성한 매체로 제한되며, 이에 부합하지 않을 경우 삭제됩니다.본문 내용과 관계없는 단체 또는 관련없는 내용을 작성할 경우 해당 단체 ID로 의견 작성이 제한됩니다.
  3. 게시글은 1000자 내외로 1회만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출처: 아시아경제: http://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277&aid=0004025264

[포토]차벽·진압경찰 사라진 도심행진, 아시아경제

  1. 본 영역은 해당 기사에 대해 이해당사자나 언론사(기자)가 의견을 직접 작성할 수 있는 공간입니다.
  2. 이해당사자는 본문에 명시된 단체로, 언론사(기자)는 본문을 작성한 매체로 제한되며, 이에 부합하지 않을 경우 삭제됩니다.본문 내용과 관계없는 단체 또는 관련없는 내용을 작성할 경우 해당 단체 ID로 의견 작성이 제한됩니다.
  3. 게시글은 1000자 내외로 1회만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출처: 아시아경제: http://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277&aid=0004025265

>글 저작권과 뉴스 요약 관련 확인하기

출처 3개 신문사
아시아경제 서울경제 한국스포츠경제

자료 출처:

http://m.news.naver.com/

답글 남기기

Top